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6월 韓美정상회담을 동맹(同盟) 강화의 계기로 삼아야
[홍관희]
 <이 달의 안보 포커스> 박근혜 대통령이 6월 미국을 방문해 4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지난 4월말 미일정상회담 이후 한국의 외교적 고립과 한미동맹 약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어,..(2015-06-09)
[조선칼럼]安保강화와 急變대비의 대북 병행전략 시급하다
[홍관희]
 安保강화와 急變대비 병행전략 시급하다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김정은 정권이 핵ㆍ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장성택과 현영철을 비롯한 핵심 정치엘리트 수십명을 연쇄 숙청해 내부 불안..(2015-05-20)
美日정상회담 후 韓國의 外交전략 모색
[재향군인회 안보연구소]
 韓美동맹 강화ㆍ韓日안보대화 특단 대책 시급 : 2015-05-05 오후 6:14:44 본 내용은 재향군인회 안보연구소가 작성한 ‘주간 안보정세 초점’으로 코나스에서 단독 게재합니다 .(편집자 주) ▲ 美日..(2015-05-07)
北 핵ㆍ미사일 선제타격 위한 韓美의 新작전계획
홍관희 (고려대 교수/ 재향군인회 안보연구소장)
 韓美양국이 4월 중순 워싱턴에서 열린 제7차 韓美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에서 북한의 핵ㆍ미사일 사용 징후 시 이를 선제 타격하여 파괴한다는 새로운 작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북한의 전면남침에 대..(2015-04-27)
韓美 北核 군사대응 강화, 실효성 더 높여야..北 핵·미사일 통합 대응 DSC(한미억제전략위원회..
[문화사설][국방일보 관련기사]
 한·미 양국은 14∼15일 워싱턴에서 통합국방협의체(KIDO) 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미사일에 통합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한·미 억제전략위원회(DSC)를 출범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분리돼 있던 북한..(2015-04-17)
'日 요청 군사협정', 국민설득 자신 없으면 시작도 말아야
[조선사설]
 [사설] '日 요청 군사협정', 국민설득 자신 없으면 시작도 말아야 2015.04.14 03:21 일본 나카타니 겐 방위성 장관이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한·일 국방장관 회담이 성사되면 두 나라 간 '군..(2015-04-14)
日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 對應方案
김성만 예비역해군중장(재향군인회 자문위원, 前 해군작전사령관)
 "한미군사동맹을 과거로 환원하면 가능한 일"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5-04-08 오후 5:15:52 일본 정부의 독도 침탈야욕이 나날이 강화되고 있다. 일본 문부성은 지난 6일 ..(2015-04-09)
[조선칼럼]구체적 統一 방안으로 보완돼야 할 '통일대박론'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原題] 어떤 統一을, 어떻게 達成할 것인가?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통일은 한(韓)민족의 숙원이자 지상과제다. 통일은 분단의 아픔과 비극을 해소하고 남북공동체 형성의 길을 열 것이다. 통일..(2015-04-06)
아베정권의 歷史수정주의와 韓美日 安保협력
[홍관희 /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1. 아베정권의 歷史주정주의(history revisionism)가 갖는 함의(含意) 지난 2월 웬디 셔먼 美 국무차관의 “과거사 갈등은 韓中日 공동책임”이라는 발언이 東北亞 역사 논쟁을 한층 복잡하게 만..(2015-03-30)
[조선칼럼]사드, 전략적 모호는 答이 아니다
[홍관희 /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김정은이 노동당창건 기념일인 10월 10일까지 “전쟁준비를 완성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김정은의 전쟁준비 호언은 처음이 아니다. 2011년말 집권한 후 “2015년 통일대전 준비” 전략목표를 끊임없이 선동..(2015-03-16)
북한 핵무기 위협과 사드 배치
[김성만 예비역 해군중장(재향군인회 자문위원, 전 해군작전사령관)]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5-03-12 오후 12:12:46 최근 들어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국 배치를 놓고 국내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새누리..(2015-03-16)
北 김정은의 개혁·개방 딜레마
[조선일보 시론/ 홍관희]
 北 김정은의 개혁·개방 딜레마   : 2015.01.19 03:00 首領 체제 버티는 내부서도 개혁 열망 커 急變 사태 가능 南南 분열 책동하는 金의 '회담' 제의 진실성 의심돼 北 무력 도발과 체제..(2015-01-22)
2015년 한반도 安保정세 전망
[홍관희]
 2015년 한반도 安保정세 전망 어느새 2014년이 지나고 2015년 새해가 밝았다. 2011년 12월 김정일 사망으로 김정은이 3대 정권을 세습한 지도 3년이 흘렀다. 잔인 무도했던 장성택 처형사건도 1년..(2015-01-02)
대한민국 命運이 걸린 통진당 解散 판결
[홍관희]
 헌법재판관 9명 전원의 일치 판결을 촉구하고 기대한다 홍관희ㅣ2014년 11월25  이번 12월로 예상되고 있는 통합진보당(통진당) 해산(解散) 여부 판결에서, 헌법재판소는 ‘해산’을 판결해..(2014-11-26)
“THAAD배치, 美中 한반도이슈로 부상… 시진핑, 朴대통령에 직접 반대 표명”
[출렁이는 한반도 정세]그린 前 백악관 선임보좌관 인터뷰
 “THAAD배치, 美中 한반도이슈로 부상… 시진핑, 朴대통령에 직접 반대 표명” [출렁이는 한반도 정세]그린 前 백악관 선임보좌관 인터뷰 “사드 배치, 美-中 한반도이슈로 부상… 시진핑, 朴대통령에 ..(2014-10-30)
격동의 韓半島, 原則과 決斷의 對北전략 시급하다
[홍관희 공동대표]
 내부 통치 동력 상실해가는 北, 김정은 리더십·건강 변수 따라 체제 와해나 무력충돌 기로 설 것… 非核化·인권 원칙 양보하지 말고 韓美 동맹과 韓中 대화 지속하며 對北觀 합치해 통일에 대비해야   ..(2014-10-23)
한미연합사 사령부는 서울에 있어야 한다
김희상 한국안보문제연구소 이사장 예비역 육군 중장
 한미연합사 사령부는 서울에 있어야 한다 입력 : 2014.08.13 05:52       '安保 포퓰리즘'이 남긴 최악은 연합사 해체와 평택 이전 문제 자주국방은 불가능한 구호일 뿐..(2014-08-13)
韓美연합司 서울에 계속 存置해야
[홍관희]
 전작권 전환 일정이 韓美정상의 합의로 재연기되어 韓美연합사령부가 유지될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다만 이번에는 재연기 날짜를 못박지 말고 “북핵 폐기” 또는 “한반도 평화 확보” 등 안보여건이 확보될 ..(2014-07-23)
對日 外交에서 지켜야 할 원칙들
[박철희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 겸 일본연구소장]
 2014.07.14 03:22       중국과 우호 관계 유지하되 아베 정부와 대화 정상화해 전략적 신뢰 구축 나서길 과거사는 他현안과 분리하고 자위대 한반도 활동에 대해선 '한국..(2014-07-14)
미국더러 한국과 일본 중 擇一하라는 건가?
[趙甲濟]
 미국더러 한국과 일본 중 擇一하라는 건가? 한국 외교가 망조로 가는 지름길은 親中反日을 넘어 親中反美로 가는 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지난 11일 '아베 정권의 집단..(2014-07-14)

처음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마지막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 (05.20)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 이번 5월 21일 쏘아올린 미사일은 KN-15(북극.. (05.22)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 북한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의 심각.. (05.21)
中, THAAD 철회 회유(懷柔) 본격.. (05.15)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트럼프.. (05.02)
트럼프의 THAAD 失言(?)에 감정.. (05.01)
달라지는 美의 北核 논조..평화협상 .. (04.28)
[양평촌놈] 이번에계란 살충제검토은 예고.. 08.16
[겁먹은 미친 북..] 겁먹은 미친 북한 김정은 08.14
[양평촌놈] 박근혜전대통령시절외교및한미.. 08.10
[양평촌놈] 한미일 중요합니다. 그러나 .. 08.09
[보유세] 보유세 08.09


THAAD와 한반도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