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교육감 直選制 폐해 크다
중앙사설
 교육감 선출 방식 이대로는 안 된다 [중앙일보]  2010.10.08 01:07 입력 교육감 직선제의 폐지 문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전국 시·도지사협의회가 그제 교육감 직선제 폐지 등..(2010-10-08)
金正恩, 방사포 발사훈련 참관
김정일과 함께 동부전선 강원도 방사포 부대 방문
 김정은 앞에서 불 뿜는 북한군 방사포 2010.10.07   북한군이 노동당 창건 65주년(10일)을 기념하기 위해 5일 동부전선인 강원도 안변의 851 군부대(7사단)에서 방사포(다연장로켓) 발..(2010-10-07)
“統一 통해 얻을 有無型의 가치 주목해야”
최진욱 통일연구원 남북협력연구센터 소장
 통일硏 최진욱 "통일 통해 얻을 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 목용재 기자 | 2010-10-05 15:10     남북 통일비용이 연구자들의 목적과 방법에 따라 천문학적인 수치만 센세이셔널..(2010-10-06)
방송·연예계 주름잡는 패륜적 좌익세력!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자유연합 운영위원]대통령을 욕하는 것이 좌익세력에겐 유행병
 방송·연예계 주름잡는 패륜적 깽판꾼들 대통령을 욕하는 것이 좌익세력에겐 유행병   조영환 올인코리아(allinkorea.net)편집인 방송·연예계에 좌익세력이 깊이 침투되어, 패륜과 반란..(2010-10-05)
북한軍 연간 소비식량 27만톤으로 추정
27만t은 북한군 전체가 3년 8개월 버틸 수 있는 양
 정부는 북한군이 연간 소비하는 식량을 27만t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4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민주당 송민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북한 군인의 수(119만명)와 군인 1인당 하루 ..(2010-10-05)
중국의 경제 및 군사적 성장과 대 한반도 정책의 변화
이춘근 (자유연합 공동대표)
 중국의 경제 및 군사적 성장과 대 한반도 정책의 변화 이춘근 (자유연합 공동대표) 중국 국력의 급성장과 중국의 태도 변화 1978년 등소평에 의해 개혁 개방을 시작한 중국은 공산주의 정치 체제..(2010-10-04)
중국, 후진타오가 직접 김정은 체제 밀어주기 나서
“북한 새 지도부와 적극적 노력 기울일 것” 북측 대표단 베이징 알현? 자리서..
북한 새 지도부와 관계 강화 약속에 북측 “중국 공산당의 지도 아래 계속 더욱 굳건하게” 굽신
 최첨단 현대 시대에 3대째 왕조세습에 나서고 있는 북한을 향해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북한 새 지도부와 관계 강화를 약속하며 밀어주기에 나섰다. 특히 이같은 중국의 김정은 체제 힘실어주기는 중국이 전 세..(2010-10-04)
金父子정권 成立과 한반도의 새安保질서
홍관희 자유연합 공동대표
 홍관희 (자유연합 공동대표) 9.28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金正恩)이 전격적으로 ‘인민군 대장’ 및 ‘노동당 중앙군사위 副위원장’에 지명되고 김정일이 노동당 총비서에 再추대됨으로써 명실공..(2010-10-04)
美日, 11월 센카쿠(尖閣) 탈환 合同훈련
산케이신문 3일 보도
 `美日, 11월 센카쿠 탈환 합동훈련` [연합]  2010.10.03 미국과 일본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다음 달 항모 조지워싱턴호가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 해상 군사훈련을..(2010-10-03)
후진타오(胡) "北 새 지도부와 관계강화"
"중국 공산당은 북중관계에 매우 큰 중요성을 두고 있다"
 연합ㅣ2010년 10월03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선출된 새 지도부와의 관계강화를 2일 약속했다. 후 주석은 이날 베이징에서 최태복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2010-10-03)
[논평] 金正日ㆍ金正恩 父子정권의 核무장 저지에 적극 나설 때
6자회담은 이미 추동력 상실...對北정책 원점에서 재검토할 때
 경험과 경륜이 일천한 3남 김정은의 전격적인 ‘인민군 대장’ 및 ‘노동당 중앙군사위 副위원장’ 지명, 그리고 김정일 자신의 당(黨)총비서 재추대는 북한의 新체제가 김정일ㆍ김정은 父子정권임을 세계에 선..(2010-10-02)
北정권 3대세습과 李정부 대북 원칙
송대성 세종연구소장
 北정권 3대세습과 李정부 대북 원칙 written by. 송대성 ‘정관(靜觀)+원칙고수’의 방향에서 추진돼야  북한이 기어이 3대 권력세습을 공식화했다. 1966년 이래 44년 만에 28일 개최된 북..(2010-10-01)
김정은 체제, 核 기정사실화로 갈 것
남성욱
 국가안보전략연구소장 북한 3대 세습체제는 출발부터 벼랑 끝 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박길연 북한 외무성 부상의 29일 유엔총회 연설은 김정은이 후계자로 공인된 이후에도 평양이 핵개발을 지속하겠다는 결..(2010-10-01)
金文洙 지사, 자유연합 출범에 축전 !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어주시기를 기대...
 경기도 김문수 지사가 9.27 자유연합 출범에 축전을 보내왔습니다. =========================================================== (사)자유민주주의 시민연합 귀중 &nb..(2010-09-30)
反문명적 3者세습에 침묵하는 세력들
대한민국을 반민주독재국가라고 매도하던 세력은 어디갔는가?
 반문명적 3자세습에 침묵하는 세력들   대한민국을 반민주독재국가라고 매도하던 세력은 어디갔는가? 그동안 대한민국을 반민주 독재국가라고 매도하며 사사건건 시비를 걸었던 세력들이 전대미..(2010-09-30)
시대착오적 北 3代세습..한반도 不安定性 증대
중앙일보 사설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북한, 그리고 한반도의 내일 [중앙일보] 사설 2010.09.29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6살의 3남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부여함으로써 은밀히 진행해오던 후계..(2010-09-29)
'종교사회단체협의회' 창립총회 개최
초대 회장에 김현욱 국제외교안보포럼 이사장 선출
 '종교사회단체협의회' 창립총회 개최돼 종교계도 뭉쳐서 자유대한민국 수호에 앞장서자   장재균 올인코리아 객원논설위원     좌익세력에 맞설 보수진영의 재편성 혹은 재결합이 ..(2010-09-29)
[논평]정부는 ‘北급변대비’를 통일정책으로 公論化하라!
— 북한정권의 3대세습 고착화 기도에 붙여
 [논평] 정부는 ‘北급변대비’를 통일정책으로 公論化하라! — 북한정권의 3대세습 고착화 기도에 붙여 북한 김정일이 3남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부여함으로써, 3대세습 고착화를 기도..(2010-09-28)
자유민주체제 수호 위한 '자유연합'출범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 다짐"
 장재균 논설위원/강치구 코나스 기자     '자유민주주의 정체성 수호', '한반도 유일 합법 정통성', '한미동맹 강화', '자유민주통일 추구' 등 4대 강령의 자유·보수 진영 단체 출범..(2010-09-28)
자유연합 출범에 붙여-왜 자유민주통일인가? 통일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왜 자유민주통일인가?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나?                              ..(2010-09-24)

처음 < 41  42  43  44  45  46  47  48  49  마지막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 (05.20)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 이번 5월 21일 쏘아올린 미사일은 KN-15(북극.. (05.22)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 북한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의 심각.. (05.21)
中, THAAD 철회 회유(懷柔) 본격.. (05.15)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트럼프.. (05.02)
트럼프의 THAAD 失言(?)에 감정.. (05.01)
달라지는 美의 北核 논조..평화협상 .. (04.28)
[임대 공급] 임대공급 12.11
[양평촌놈] 정부에서 임대주택백많호 건설.. 12.05
[서은] 시대 이면 12.05
[트럼프] 트럼프 12.01
[양평촌놈] 그동안우리농촌에 정부에서지.. 11.26


THAAD와 한반도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