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利敵단체 한총련 前 간부의 간첩 행적
[문화사설]
 기사 게재 일자 : 2010-11-10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가 9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간부 출신 30대 여성의 간첩 행적은 친북·종북(親北從北) 단체의 실체를 ..(2010-11-10)
KONAS 創刊 7주년을 맞으며
[권재찬 konas 편집장]
 ▲ 코나스 창간 7주년 기념 로고ⓒkonas.net written by. 권재찬 20만 회원 사이버 전사로..종북.좌파논리에 맞서 안보정론 펼쳐 자유민주주의 수호에 모든 노력을 다할 터  인터넷안..(2010-11-10)
"국민은 검찰 흔들리는걸 바라지 않는다"
[김준규 검찰총장 정치권 수사 정면돌파 선언]
 김준규의 승부수, 성공할까 이명진 기자 mjlee@chosun.com 2010.11.09 03:00 [NEWS & VIEW] '정치권 수사' 정면돌파 선언 '살아있는 권력' 수사에 검찰 성패 달렸다 김준규 검찰..(2010-11-09)
“급변사태-통일문제..향후 3년, 한반도 분단사상 가장 불안정한 격변기"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
 ▲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가락관광호텔에서 열린 국제외교안보포럼에서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강연을 하고 있다. ⓒkonas.net 통일문제에 대한 3가지 오해와 의문 written by. 이현오 “급변사태나..(2010-11-07)
김정일이 죽어도 北체제는 바뀌지 않는다
[신성택 美몬트레이大 교수]우리 사회조차 북한의 3대 세습 독재에 협력하는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
 우리 사회조차 북한의 3대 세습 독재에 협력하는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   신성택     피마자 독소, 리신 생물학작용제 해외에 떠돌고 있는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북한..(2010-11-06)
美국방부 "서해 韓美 연합훈련 취소 없다"
서해 연합훈련의 일정을 논의 중…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가 서해 훈련에 참가할 것
 "서해 연합훈련의 일정을 논의 중…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가 서해 훈련에 참가할 것" 박정우(자유아시아방송)     미국 국방부는 4일 지난 10월 말 서해상에서 실시하려다 연기된 한..(2010-11-05)
中의 팽창, 아시아 안보의 위기
[브라마 첼라니/인도 정책연구센터 교수]
 2010-11-05 아시아의 냉전적 영토분쟁은 지역의 장기적인 평화가 현존하는 국경에 대한 존중에 달려 있다는 점을 확인해 준다. 최근 중국과 주변국의 잇따른 영토분쟁은 중국의 정책에 주목하게 한다. ..(2010-11-05)
美정치版圖 바꾸는 티파티(Tea Party)운동
미래한국의 [오늘의 미국] 분석
 [오늘의 미국]       일부에서는 일시적 유행에 불과할 것이라고 치부했다. 오바마 행정부 취임 직후인 2009년 4월 경부터 나타난 풀뿌리 보수운동인 ‘티파티(Tea Party)’ ..(2010-11-04)
“週邊國 介入 견제 위해 통일과정-통일以後에 韓美연합사 존속 필요하다”
[서진현 향군 안보국장 학군단 특강]
 ▲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서진현 호국안보국장이 2일 동국대 학군단 후보생과 예비후보생 130여 명을 대상으로 안보특강을 하고 있다.ⓒkonas.net "한국의 존재 이유 & 나의 존재 이유" written by. 최경선 ..(2010-11-03)
시진핑 “正義의 전쟁” 주장은 北개입 겨눈 의도성 발언
中의 한반도 분단영구화 책동 막아내자!
 중국, 北급변시 또 참전 "자유통일 막겠다" 선언 시진핑 “정의의 전쟁” 주장은 과거가 아닌 미래 겨눈 의도성 발언. 뉴데일리ㅣ2010년 11월03 <칼럼> 시진핑 '정의의 전쟁' 망언은 선전포..(2010-11-03)
자유·선진화 진영 집권 구상: 왜 하나?
온국민의 성공을 위한 프로젝트, 김정호와 김진국의 희망탐사
 온국민의 성공을 위한 프로젝트, 김정호와 김진국의 희망탐사, 2010년 11월 1일 월요일 순서 시작합니다. 김정호 김진국입니다.   오늘은 좀 거창한 제목으로 시작하겠습니다. 자유·선진화 진..(2010-11-02)
자유기업원, ‘나라사랑 2060 콘서트’ 개최
- 난타, 마술쇼, 성악, 비보이 공연 등 콘서트 재미 더할 것
 여의도역에서 나라사랑 2060 콘서트 거리홍보 중인 김정호 자유기업원 원장. 시장경제 전문 연구기관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이 주관, 나라사랑 2060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 날 콘서트에서는 '옥동자’ 개..(2010-11-01)
國軍포로를 離散가족 相逢團에 끼워넣은 北의 계략
[문화사설]
 <사설>   국군포로를 이산가족 상봉단에 끼워넣은 北의 계략   기사 게재 일자 : 2010-11-01   북한이 국군포로를 체제 선전에 악용해온 반(反)인륜 행태가 ..(2010-11-01)
中國 시진핑 발언과 우리의 覺醒
[권재찬 코나스 편집장]
 전갈의 화해제의에 전갈의 독침에 개구리가 죽어가는 꼴을 당하지 않아야..전갈의 본성을 감출 수 없듯, 공산주의자는 공산주의자일 뿐이다. 시진핑의 6.25발언은 G2국 지도자 답지 못해..손 바닥으로 하늘을 가..(2010-11-01)
21세기는 中國과 印度의 대결 시대
미국에 대한 중국의 패권 도전은 성공하지 못할 것
 written by. 이춘근 미국에 대한 중국의 패권 도전은 성공하지 못할 것  우리나라 사람들이 대체적으로 이해하고 있는 국제정치 상식에 의하면 이글의 제목은 그야말로 웃기는 것이 아닐 수 ..(2010-10-31)
[논평]北 DMZ 도발에 正面 대응하라!
— 對北정책에서조차 원칙을 잃을 때, 李明博 정부는 3代 세습정권의 희생양이 되고 말 것
 29일 오후 철원군 DMZ남방 GP 초소에 북한군이 2발의 총격을 가해와 우리 軍이 즉각 대응 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발표했다. 하루 전인 28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측이 (북한의 군사실..(2010-10-30)
중국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복거일 “중국의 제국주의” 비판]
 CFE-Viewpoint-195.pdf • 복거일 | 2010-10-25 | 제국주의적 전통을 지닌 중국의 흥기는 민족주의를 이용한 공격적 제국주의로 나아갈 것이다. 중국인들의 민족주의적 감정은..(2010-10-29)
中國 政治改革 논쟁 점화?
NYT “中, 人民일보 칼럼 통해 원(溫)총리 꾸짖어”
 뉴욕타임스는 27일 중국식 정치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선언한 중국 런민(人民)일보 칼럼이 ‘개혁파’ 원자바오 총리를 꾸짖은(chide) 것 같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는 또 “런민일보 1면에 게재된 칼럼..(2010-10-29)
로마 滅亡은 ‘同性愛’에서 시작됐다
[윤창로 전 국방부대변인]
 written by. 윤창로 군 조직의 특수성 외면한 '군내 동성애 허용 주장' 있을 수 없다.  전방의 한 내무반 김모 상병과 이모 일병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다. 내무반에서 늘 붙어 있고 어디..(2010-10-28)
北 3代세습의 反역사성과 非민주성
[송종환 (명지대 북한학과 초빙교수)]
 3대 세습의 반역사적·비민주성이 거국적으로 공론화되어야 한다.                             &..(2010-10-28)

처음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마지막

미국의 제안-"北에 불가침선언·평화선언 제안" .. 미궁이 북한에 '불가침선언'과 '평화선언'을 제.. (02.15)
오늘의 빅뉴스: 펠로시 "김정은 의도, 한국 무.. 펠로시 하원의장 "김정은 의도, 한국 무장해제".. (02.14)
정규재-황교안 대담을 듣고.."法은 따뜻하고, .. 어제 정규재-황교안 대담을 듣고 편안하게 .. (02.09)
김영철 거짓말 "평화체제구축돼도, 미.. (02.07)
文 대통령의 레토릭(修辭) (01.24)
韓日관계 악화,.한반도에 먹구름 드리.. (01.26)
北 ICBM을 중국으로 반출한다고? (01.25)
[폼페이오] 북괴 02.23
[윤서인] 당신이 대통령 02.21
[김준교] 영웅 02.21
[국민 혈세] 북괴 02.20
[양평촌놈] 북한이 진정 변화는 것일까... 02.20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