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방위비분담금 바로알기..주한미군의 전력가치 30조원 예상[방위비분담금 9천억(9억달러)은 1/30 ..
[하버드 대학생은 알고나 있나?]
 방위비분담금 바로알기 ― 주한미군의 전력가치 30조 - 미군 지원비 90%가 국내경제로 환원된다 한미 양국은 제9차 ‘방위비 분담 특별협정’ 협상을 2014년 1월 11일 타결했다. 2014년도 총액은 9200억 원,..(2015-11-21)
[조선칼럼]한반도 ‘영토主權’ 확립이 統一외교의 核心
[홍관희]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를 우리 영토로 규정한 헌법3조는 북한 급변 등 한반도 유사시에 대한민국 주도의 통일을 도모할 강력한 법적 준거(準據)이다. 오바마 정부 1기 시절 미국 외교위원회가 작성한 ‘북한..(2015-11-09)
韓국방 만난 美국방 "中이 남중국해 군사화"
美국방,
 韓국방 만난 美국방 "中이 남중국해 군사화"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전현석 기자 입력 : 2015.11.03 03:00 美국방, '자위대의 北진입' 韓·日 누구 손도 들어주지 않아 韓·美안보협의회서 ..(2015-11-03)
美학자들 "미래 韓美동맹, 美中 사이에 낀 韓國의 입장이 변수"
 美학자들 "미래 한미동맹, 미중 사이에 낀 한국의 입장이 변수" 기사입력 2015-10-31 06:06 테런스 로리그 교수(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의 한반도 문제 연구 학자들은 30일(현지시..(2015-10-31)
美함정 南중국해 중국 인공섬 근해 진입작전에 대하여
김성만 (예, 해군중장. 안보칼럼니스트, 前 해군작전사령관)
 美함정 남중국해 중국 인공섬 근해 진입작전에 대하여 정부는 미국, 일본, 아세안 국가들과 보조를 같이 하면서 중국의 주장을 강하게 반박해야 한다.김성만(코나스)           ..(2015-10-29)
南중국해를 둘러싸고 美 中 사이에
연 4만 척 지나는 무역로, 남중국해 ..
 South China Sea Statement The U.S. Navy stands up for freedom of navigation. President Obama made the right call Tuesday when he..(2015-10-29)
利敵혐의 코리아연대, 공익 내세워 서울시 돈 타내
[검찰, 집행부 7명 기소… 조직원 50명으로 수사 확대]
 利敵혐의 코리아연대, 공익 내세워 서울시 돈 타내 이용수 기자 입력 : 2015.10.26 03:00 [검찰, 집행부 7명 기소… 조직원 50명으로 수사 확대] - 유럽서 위안부 홍보한다며… 협동조..(2015-10-26)
한미정상회담 결과 분석
[김성만(예, 해군중장. 안보칼럼니스트, 전 해군작전사령관)]
 한미정상회담 결과 분석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5-10-18 오전 11:24:18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네 번째 양자회..(2015-10-19)
[동아사설]“중국에 할 말 하라”는 美 지적, ‘박근혜 외교’ 중간평가다
 [사설]“중국에 할 말 하라”는 美 지적, ‘박근혜 외교’ 중간평가다 동아일보 입력 2015-10-19 00:00:00 수정 2015-10-19 00:00:00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청와대는 “한국의 ..(2015-10-19)
"美군함, 2주일 안에 中 인공섬 12해리 진입"
[남중국해 긴장 다시 고조]
 베이징=안용현 특파원 입력 : 2015.10.10 03:00 -남중국해 긴장 다시 고조 中 "무인기 보내거나 제2포병 발포할 수도" 미 해군이 2주 안에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의 중국 인공 섬..(2015-10-11)
美태평양사령관 "가장 큰 우려 사안은 北과 김정은"
[해리 해리스 주니어 미국 태평양사령관]
 입력 : 2015.10.11 09:11 해리 해리스 주니어 미국 태평양사령관/AP 뉴시스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의 가장 큰 우려 사안은 북한과 북한의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이었다. 해리스 주니어 미 태..(2015-10-11)
북한 도발 억지(抑止)의 버팀목, 韓美연합전력
[북한 10월/ 홍관희]
 홍관희 북한의 지뢰도발로 조성된 위기 속에서, 북한의 무력압박을 억지하고 대화로 유도한 원동력은 한미연합방위체제의 가동이다. 한미는 2013년 마련된 국지도발공동대비 계획에 따라 긴밀한 군사공조체제로..(2015-10-08)
'美증원군 온뒤 반격' 대신, 즉시 北수뇌부 타격해 속전속결
 2015-10-07 03:04|최종수정 2015-10-07 08:46 [남침 대비 작전계획 5015, 기존 5027과 무엇이 다른가] - 작계 5027은 '방어 후 반격' 남침 후 90일내 美軍 도착, 이후 본격적인..(2015-10-07)
아사히신문 "작계 5015에 게릴라전 요소 다수 포함"
 아사히신문 "작계 5015에 게릴라전 요소 다수 포함" 기사입력 2015-10-05 08:30 2015년 9월 17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해병대 종합훈련장에서 열린 '한·미 해병대 전술제대급 연합작..(2015-10-05)
“북한 붕괴시 核무기 신속제거 필요…美 육군 15만 명 늘려야”
[美 랜드연구소]
 [중앙일보]입력 2015.10.01 02:42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 중국군이 한반도에 들어올 가능성이 있으며, 북한 내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WMD)를 조속히 제거하기 위해 미국 지상군을 15만 명..(2015-10-05)
[조선칼럼]韓美연합전력으로 北核ㆍ미사일 抑止해야
[홍관희]
 홍관희 8.25 남북합의 직후의 ‘반짝’ 대화 분위기가 사라지고, 한반도에 새로운 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10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기를 맞아 김정은 정권의 핵ㆍ미사일 도발이 높게 점쳐지기 ..(2015-09-30)
중국의 새로운 세계질서
[WSJ 사설]
 Opinion | Review & Outlook Beijing’s New World Order China’s aggression requires a more forceful American response. Sept. 24..(2015-09-29)
美中 정상, 北核도발 확실한 대가 치르게 하라
[동아사설]
 입력 2015-09-26 00:00:00 수정 2015-09-26 04:02:48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어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를 포함해 기후변화에 대응한..(2015-09-26)
韓美日, 내달 '日안보법률' 후속조치 협의한다
 한미일, 내달 '日안보법률' 후속조치 협의한다(종합) 기사입력 2015-09-21 10:37|최종수정 2015-09-21 10:40 지난19일 오전 2시18분 일본 참의원 본회의장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2015-09-21)
한민구 "미군이 자위대 한반도 진입 요청해도 거절할 수 있다"
 한민구 "미군이 자위대 한반도 진입 요청해도 거절할 수 있다" 2015.09.21 13:44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1일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 가능성과 관련..(2015-09-2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 (05.20)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 이번 5월 21일 쏘아올린 미사일은 KN-15(북극.. (05.22)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 북한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의 심각.. (05.21)
中, THAAD 철회 회유(懷柔) 본격.. (05.15)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트럼프.. (05.02)
트럼프의 THAAD 失言(?)에 감정.. (05.01)
달라지는 美의 北核 논조..평화협상 .. (04.28)
[태영호] 태영호 10.16
[서은] 통일은 북의 생물학 공격과 .. 10.16
[다주택자] 다주택자 10.11
[보통사람] 미국트럼프대통령은 사업가기.. 10.06
[양평촌놈] 저희50대들이 생각하는 운동.. 09.23


THAAD와 한반도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