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세미나 발표문]우리의 安保현실과 對北정책 방향
[홍관희]
 일시: 2016. 5. 25. 오후 2시 30분 장소: 프레스센터 20층 우리의 安保현실과 對北정책 방향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목 차> I. 서론 II. 한국의 安保현실 1. 북한 정세와..(2016-05-25)
北 정부·정당·단체 공동성명 "핵보유국…南 통일위업 화답해야"
[北, "조국통일대전" 위협]
 등록 일시 [2016-05-16 19:01:56]       北 "평화통일 기회 차던지면 조국통일대전" 위협 南 "궤변에 유감…핵 포기하고 실질적 개선 나와야" 【서울=뉴시스】김지..(2016-05-16)
親朴"정진석의 쿠데타" 非朴"정신 못차렸다"
[김용태 혁신위원장 인선을 둘러싼 논쟁]
 최경운 기자 입력 : 2016.05.16 19:48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전날 선임한 혁신위원장·비대위원 인선안을 놓고 당 주류인 친박(親朴)계가 16일 “비박(非朴) 일색의 인선안을 원점 재검토..(2016-05-16)
[북한읽기] 自衛的 安保 역량 강화로 김정은 時代에 맞서야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자유연합 공동대표]
 36년 만에 치러진 북한 노동당 7차 당 대회는 예상대로 김정은 시대를 선언하고 백두혈통 3대 세습 왕조의 개막을 자축하는 자리가 됐다. '주체혁명' 승리와 '제국주의와의 대결'을 강조해 이데올로기 경직..(2016-05-09)
웬디 셔먼 "북한 쿠데타 상황도 대비해야"
 클린턴 돕는 웬디 셔먼 "북한 쿠데타 상황도 대비해야" [중앙일보]입력 2016.05.04 06:26 웬디 셔먼 전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은 3일(현지시간) “중국은 한반도 현상 유지를 원하지만 갈수록 지속..(2016-05-04)
[북한 5월호]北 엘리트층의 연쇄 탈북, 체제 붕괴의 전조(前兆)인가?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자유연합 공동대표)]
 <이 달의 안보 포커스> 北 엘리트층의 연쇄 탈북, 체제 붕괴의 전조(前兆)인가?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자유연합 공동대표) [요약]최근 2년간 북한 당ㆍ정ㆍ군 주요 인사 20여명이 탈..(2016-04-30)
北 SLBM 발사의 실체와 위험성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과 外]
 <칼럼>김정은의 SLBM 발사 성공은 한미동맹의 위기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하면 미국은 한국지원 곤란     북한은 2016년 4월 23일 동해상에서 잠수함발사 탄도미..(2016-04-28)
[북한 4월호] 김정은의 막가파式 도발과 전운(戰雲) 감도는 한반도
[홍관희]
 <이달의 안보포커스> 김정은의 막가파式 도발과 전운(戰雲) 감도는 한반도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한국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 실행으로 심각한 재정 감소 압박을 받으면서도, 북..(2016-04-03)
[북한읽기]한반도에 '검은 白鳥' 날아들까
[홍관희]
 2016.3.21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북한이 최근 방사포와 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주말 중거리(MRBM) 노동미사일을 고(高)각도로 쏴 올려 사거리를 줄임으로써 한반도를 ..(2016-03-27)
[북한 3월호]새로운 안보ㆍ통일 정책 패러다임의 필요성
[홍관희]
 정부의 강력한 북핵 불용 의지가 대북정책 기조 전반에 대전환을 가져오고 있다. 정부가 결단한 주한미군 사드(THAADㆍ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개성공단 중단은 북핵ㆍ미사일에 대해 우리가 주도적으로 ..(2016-03-07)
[북한읽기] '恐怖의 균형(balance of terror)' 원칙으로 맞서라
[홍관희]
 입력 : 2016.02.10 03:00 북한 잇단 막가파식 도발에 건곤일척 대응 불가피해져 '비핵화 선언' 사실상 사문화 자체 核 잠재력 키우고 미사일방어체계 이상의 첨단 국방력 건설에 나서야 홍관희 ..(2016-02-10)
[高大新聞]북한의 4차 핵실험과 동북아 정세
[홍관희]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이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재확인된 북한의 핵무장 목표와 韓美의 대응 북한의 핵무장은 대한민국의 국가안보와 존립 그리고 국민의 생명과 자유에 대..(2016-02-03)
무디스 "북한 체제 급속히 붕괴 가능"
[2016 신용평가 전망 보고서]
 `2016 신용평가 전망' 보고서.  북한은 급속히 무너질 수 있으며, 이런 현상은 핵무기보다 한국에 더 큰 위협이라고 국제적인 신용평가 회사가 전망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nb..(2016-01-12)
중국의 北核정책 제대로 알고 대응해야
[김성만 (예 해군중장 / 재향군인회자문위원 / 안보칼럼니스트 / 前 해군작전사령관)]
 북한 핵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나라는 오직 한국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6-01-10 오후 12:22:41 북한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중국의 대북(對北)..(2016-01-11)
[북한 1월호]북한 2016년, 체제 不安定性 증대 전망
[홍관희]
 <이달의 안보포커스> 북한 2016년, 체제 불안정성(不安定性) 증대 전망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권력세습 후 4년간 김정은 정권은 공포정치와 정치적 숙청을 통해 체제를 유지해왔으..(2016-01-08)
[조선칼럼] 우리 내부의 가치 통합이 統一의 선결 과제다
[홍관희]
 입력 : 2015.12.28 03:00 정치적 통합의 필수 전제는 가치와 체제에 대한 동의 北의 '유일 수령제' 대체하려면 남측의 확고한 사상 무장 절실 향후 통일의 호기 오더라도 우리가 준비돼야 주변국..(2015-12-28)
北장사정포에 맞서는 美210화력여단, 한강 이북에 잔류
["여단 단위로 미군 순환배치… 對北전투력 더 강화될 것"]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입력 : 2015.12.15 03:06 ["여단 단위로 미군 순환배치… 對北전투력 더 강화될 것"] 샴포 駐韓 미8군사령관 밝혀 "개인 단위로 배치 안하고 부대가 통째로 움직여… 한..(2015-12-22)
北 수소폭탄과 南 안보고질병
정충신 / 정치부 부장대우
 대한민국 안보를 좀먹는 7대 고질병이 안보 전문가들 사이에 널리 회자되고 있다. 역대 정부를 거치며 대북정보 판단 미스와 위기관리 실패가 누적된 결과다. 우리 안보 위기관리체계는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2015-12-22)
김정은이 수소폭탄(水素爆彈) 보유를 의미하는 발언을 한데 대한 논평
[김성만 (예, 해군중장 / 재향군인회자문위원 / 안보칼럼니스트 / 前 해군작전사령관)]
 北 김정은의 '수소폭탄' 언급에 대하여 6자회담, 9·19공동성명, 2·13합의 무의미, 중국의 역할도 한계. 우리 정부가 앞장서서 주도적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 김성만(코나스)   북한 김정은이 ..(2015-12-13)
北, ‘개혁개방’ 강력 부인
RFA(자유아시아방송)
 "개혁개방은 우리 내부를 허물기 위한 적들의 선전타령…타락한 자본주의 논리" RFA(자유아시아방송)     앵커:북한당국이 ‘개혁개방’을 '허튼소리'라며 전면 부정하는 내용의 강연을 ..(2015-12-13)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文대통령의 '불법적 일탈행위' 文대통령의 '불법적 일탈행위' 趙甲濟 .. (07.31)
北 '동창리' 철거 시작했지만…검증없는 셀프 해.. liquid fuel-->solid fuel 문제가 .. (07.25)
美北 핵협상을 '힘겨루기'라는 靑의 안보 무책임.. 청와대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과 핵협상 결.. (07.09)
순진한 폼페이오, 교활한 김정은에게 .. (07.07)
트럼프, G7분열..러시아 G7 개입 .. (06.11)
자신이 만든 제재지렛대를 스스로 약.. (06.03)
文 정권, 종전선언→평화협정 추진: .. (06.02)
[장군놈만세!!]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만 .. 08.18
[한국 경제] 한국 제재 08.16
[장군놈만세!!] 인간대뇌사고구조는 결함이 매.. 08.15
[평양] 폭발 08.14
[나야나] 테러 08.14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