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논평]北 DMZ 도발에 正面 대응하라!
— 對北정책에서조차 원칙을 잃을 때, 李明博 정부는 3代 세습정권의 희생양이 되고 말 것
 29일 오후 철원군 DMZ남방 GP 초소에 북한군이 2발의 총격을 가해와 우리 軍이 즉각 대응 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발표했다. 하루 전인 28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측이 (북한의 군사실..(2010-10-30)
중국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복거일 “중국의 제국주의” 비판]
 CFE-Viewpoint-195.pdf • 복거일 | 2010-10-25 | 제국주의적 전통을 지닌 중국의 흥기는 민족주의를 이용한 공격적 제국주의로 나아갈 것이다. 중국인들의 민족주의적 감정은..(2010-10-29)
中國 政治改革 논쟁 점화?
NYT “中, 人民일보 칼럼 통해 원(溫)총리 꾸짖어”
 뉴욕타임스는 27일 중국식 정치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선언한 중국 런민(人民)일보 칼럼이 ‘개혁파’ 원자바오 총리를 꾸짖은(chide) 것 같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는 또 “런민일보 1면에 게재된 칼럼..(2010-10-29)
로마 滅亡은 ‘同性愛’에서 시작됐다
[윤창로 전 국방부대변인]
 written by. 윤창로 군 조직의 특수성 외면한 '군내 동성애 허용 주장' 있을 수 없다.  전방의 한 내무반 김모 상병과 이모 일병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다. 내무반에서 늘 붙어 있고 어디..(2010-10-28)
北 3代세습의 反역사성과 非민주성
[송종환 (명지대 북한학과 초빙교수)]
 3대 세습의 반역사적·비민주성이 거국적으로 공론화되어야 한다.                             &..(2010-10-28)
The Future of American Power...Dominance and Decline in Pers..
美 國力의 장래,,,中國이 美國을 따라잡을 수 없는 이유
 Summary: It is currently fashionable to predict a decline in the United States' power. But the United States is not in absolute de..(2010-10-28)
“6·25는 正義의 전쟁”이라는 中실체 똑바로 봐야
[박두식 조선일보 논설위원]
 “6·25는 正義의 전쟁”이라는 중국의 새 지도자 후진타오(胡錦濤) 현 중국 주석이 10년 전 중국의 새 지도자로 등장할 무렵 국내 전문가들은 ‘후진타오 시대의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에서 큰 변화를 가..(2010-10-27)
中 시진핑은 6.25妄言을 즉각 취소하라
[방형남 동아일보 논설위원]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확실시되는 시진핑 국가 부주석이 중국의 6·25 전쟁 참전에 대해 "평화를 지키고 침략에 맞선 정의로운 전쟁이었다"고 규정했습니다. 시 부주석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항미원..(2010-10-26)
한나라 '중도보수' 천명…"'北정권-주민' 분리 대응"
안상수 대표 "'한나라당 개혁 플랜…역량에 맞는 '한반도 전략' 필요"
 한나라 '중도보수' 천명…"'北정권-주민' 분리 대응" 안상수 대표 "'한나라당 개혁 플랜…역량에 맞는 '한반도 전략' 필요"   남궁민 기자 | 2010-10-26 10:19     안상수 한나라..(2010-10-26)
중국 팽창전략과 한반도 안보전략 이춘근 교수 강연(동영상1~3부)
김정은이 북한 권력을 성공적으로 승계하기는 불가능하다.
 지난 23일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 소강당에서 개최되었던 중국의 팽창전략에 따른 한반도 안보정세 변화를 주제로한 자유연합 이춘근 공동대표(이화여대 교수)의 강연 동영상입니다.   ..(2010-10-25)
중국 팽창전략과 한반도 안보전략 강연회(동영상1~2부)
3대 세습, 한국주도의 통일 밖에 해결책이 없다는 주제를 가지고
  촬영 장재균                       이날 자유연합 홍관희 공동대표는 ..(2010-10-24)
자유연합, 제1차 靑年 안보 강연회
이춘근 공동대표 "중국의 팽창은 큰 위협이 아니다"
 이춘근 공동대표 "중국의 팽창은 큰 위협이 아니다"   조영환 올인코리아 편집인  http://allinkorea.net 이날 강연회를 위해서 식전에 나이든 하모니카 여성 연주단이 애창 ..(2010-10-24)
자유연합 강연회: "중국의 팽창과 한국"
23일(토) 종로 5가 기독교100주년기념관 소강당
 23일(토) 종로 5가 기독교100주년기념관 소강당   9.27 창립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자유연합(자유민주주의시민연합)이 2010년 10월 23일 (토) 오후 3시 제1차 강연회를 개최한다. 종로 5가..(2010-10-22)
“朴지원 의원, 이제 거짓말로 외교까지 망치나?”
[뉴데일리]
 ‘시진핑 발언’ 파문에 시민들 “도저히 못할 말 했다” “외교를 국내 정치 목적 훼손...이적행위 심판받아야” 최종편집 2010.10.21 온종림 “잇단 종북 발언에 이어 이제 외교까지 희생하려 하는..(2010-10-22)
金正男 "3대세습 반대" 충격 발언의 眞意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
 [시론] 김정남 충격 발언의 진의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 김정일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이 일본 아사히TV와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3대 세습에 반대한다"고 충격적 발언을 했다. 많은 관측통들은 ..(2010-10-21)
金正恩 등장후 北中교류 전방위 확대
 2010-10-19 북한의 김정은이 공개석상에 등장하면서 북한과 중국 간 교류가 전방위적으로 확대돼 주목된다. 지난달 28일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 개최와 이달 10일 노동당 창건 65주년 행사를 계기로 ..(2010-10-20)
美 前 CIA 국장 "北 붕괴 이유 너무 많아"
[노컷뉴스]
 2010-10-20   "북한의 이러한 섭정 체제 그리 오래 가지 못할 것" [노컷뉴스 안윤석 대기자] 북한 정권이 어떤 계기로 무너질지는 확실치 않지만, 그럴 이유는 너무나 많다고 미국의 ..(2010-10-20)
[논평]중국軍의 ‘平壤주둔’說을 철저히 조사하고, 그 저지를 위한 만전의 대책을 강구하라!
 중국軍의 ‘平壤 주둔’說을 철저히 조사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만전의 대책을 강구하라! 중국 인민해방군이 2,000~3,000명의 전투병력을 연내에 평양 외곽에 주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베이징 북한 ..(2010-10-20)
中권력구조 변화가 對北정책에 영향줄까?
시진핑 副주석에 선출, 2012년 후진타오 이어 최고지도자 될 듯
 중국 권력구조 변화속 對北정책 영향받나?   시진핑 부주석에 선출, 2012년 후진타오 이어 최고지도자 될 듯   중국의 시진핑(습근평, 사진) 국가 부주석이 18일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2010-10-19)
인플레이션 우려 없나?
전용덕 / 대구대 교수
 CFE-Viewpoint-194.pdf • 전용덕 | 2010-10-18 | 불행히도 상당한 인플레이션과 다음 경기변동을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 통화 공급을 증대하여 이자율을 낮춘 결과로 인플레이션..(2010-10-19)

처음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마지막

트럼프, G7분열..러시아 G7 개입 요청..국내..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 문제로 전통적 동맹.. (06.11)
자신이 만든 제재지렛대를 스스로 약화시킨 트럼.. Trump Veers to a Korea Plan Th.. (06.03)
文 정권, 종전선언→평화협정 추진: 대비책은? 종전논의 첫 공식 언급…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 (06.02)
나경원 “文정부, 北과 짝짝꿍해서 .. (05.20)
北 노동신문 대남 공개지령…"자주통.. (05.13)
金문수“文재인, 金日成사상 존경, 신.. (05.04)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사기]이.. (05.01)
[양평촌놈] 미국 대통령 대단한전략가 이.. 06.19
[주한미군 철수] 연합훈련 중지 06.16
[트럼프 동영상] 트럼프 동영상 06.14
[핵] 06.13
[장군놈만세!!] 역사는 돌고돈다. 06.12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