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WP "韓中 군사 핫라인 설치..국방 상호협력 증진 다짐"
[WP 사설 / 내년 한국 국방장관 北京 방문]
 지소미아 파기 연장 문제를 두고, 한일 간 더 나아가 한미 간 파열음이 격하게 일고 있는가운데,, 워싱턴 포스트(WP)지는 11.23 사설을 통해 한국과 중국이 군사 핫라인을 증설하면서 양국 간 군사 교류 ..(2019-11-24)
미국 여론 "주한미군 주둔 원한다"
https://youtu.be/-O7B9oKLdfw[김정호의 경제TV]
 미국 국민의 60~70%, 주한미군 주둔 원한다. 한국 국민 역시 60~70%, 주한미군 주둔 찬성.. (2019-11-23)
韓美, 괌 해상서 태평양 연합훈련 실시…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
[RFA / 자유아시아방송]
 RFA(자유아시아방송)     앵커:한미 양국이 지난 5월에 이어 태평양 괌 인근 해상에서 ‘퍼시픽 뱅가드’ 연합훈련에 돌입했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nb..(2019-11-23)
GSOMIA 파기 이후 어떤 일 벌어질까..?
[뉴스분석]
 문재인 정권의 GSOMIA 파기가 확실시되고 있다.. 문재인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선결요건으로 내세우고 있으나, 이는 구실에 불과하다.. 아베 정권이 이 구실을 만들어 준 측면이 있다. 아베 정권도 한국의 GS..(2019-11-19)
“김정은이 두려워하는 것은 美國이 아닌, 北 住民들" 美전문가
[VOA: 북한이 초조하다]
 미 전문가들 “김정은, '북한 내 압박' 느끼는 듯" 데이비드 맥스웰 "김 위원장이 진정으로 두려워하는 것은 미국이 아니라 북한 주민들" VOA(미국의 소리)   북한의 최근 잇따른 담화는 비핵화..(2019-11-16)
GSOMIA 파기는 文 정권 反안보 행보의 극치-국민의 심판으로 몰락의 신호탄 될것
 이 정권은 입으로는 한미동맹을 외치면서 행동으론 동맹을 파괴하고 있다.. 한일 안보 협력의 붕괴는 한미 동맹의 파괴로 직결된다.. 문 정권은 반일을 선동해서 김정은 폭정과 [민족공조]로 연합해 미국에 ..(2019-11-14)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刑法에 따라 처리했어야
[北送한 것은 대한민국 국법을 위반한 것]
 오징어배 16명 죽이고 도피한 北선원 2명을 통일부가 판문점으로 북송 추방한 사건-- 지난 2일 동해서 나포한 뒤 5일간 비공개로 있다가 7일 북한으로 돌려보냈다.. 통일부는 흉악범이란 구실을 내세웠으나..(2019-11-07)
[한반도 24시-서울경제]푸틴이 韓半島에서 원하는 것
[홍관희]
 지난달 22일 러시아 군용기 편대가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를 무단 유린하고 돌아간 사건은 러시아의 한반도 전략이 급변하고 있음을 알리는 전조이다. 이보다 앞선 7월 23일에도 중국과 합동으로 전략폭격..(2019-11-03)
어느 나라 사람들인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문재인 정부가 가장 잘한 일은 한반도 전쟁 억제" (바로 전날 북한은 초대형 방사포 발사 성공)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북한 미사일, 한국에 위협 안 돼" 이들은 어느 나라 사람들..(2019-11-02)
미국의 對韓정책, '자유민주' 적극 수호로 전환 징후
[뉴스분석-文정권의 친북좌파성향을 간파]
 문재인 정권의 친북 좌파 성향을 간파한 트럼프 행정부의 對韓정책이 변화의 징후를 보이고 있다.. 前에는 文 정권이 그래도 대한민국 국민이 합법적으로 선출한 civilian government라고 판단해 어느 정도 존중..(2019-10-28)
[문화포럼]文 중재자 역할 조롱한 金 금강산 “철거”
[홍관희]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북한 김정은이 금강산을 방문해 현지 우리 시설물을 “싹 들어내라”며 철거를 지시하는 초강수를 둔 것은 단순한 몽니 차원을 넘어선 대남 도발의 일환이다. 지금 김..(2019-10-25)
러시아 군용기 KADIZ 유린속에.. 어른거리는 푸틴의 얼굴
[무한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한반도 정세]
 러시아 군용기(폭격기+조기경보기까지 동원)가 22일 6시간 동안 한반도 상공을 휘젓고 다녔다.. 우리 대응에 대비하여 전투 준비까지 했다는 정보다.. 한미 동맹이 이완되는 틈을 타고.. 한반도에 대한 야망을..(2019-10-23)
"공수처는 히틀러의 게슈타포"
[대한민국 공권력 법질서 전면 쿠데타]https://youtu.be/jRxR6wUzm48
 서지문 교수는 지적했다: "공수처는 히틀러의 게슈타포.."(조선일보, 2019.10.15) 공수처 구성원의 반 이상을 민변으로 채울 수 있다. 대한민국 공권력을 전면 친북좌파로 체울 수 있는 쿠데타이다...(2019-10-15)
터키의 쿠르드 공격을 보고 떠오르는 斷想
[韓日 갈등 有事時, 日本 손을 들어주는 것 아닐까..?]
 동맹이 싸울 때, 트럼프는..? 어느 한편을 들어줄 것인가..? 11,000명의 사망자를 내면서 IS 테러전쟁에서 미국을 도와함께 싸운 혈맹 쿠르드족.. 그러나 터키의 에르도안 대통령이 터키 남부와 시리아 ..(2019-10-12)
트럼프, 北에 [비핵화-美軍철수] 빅딜 추진(?)
[日학자 분석/장재균 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쿠르드 민병대 공격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올린 옹호 트윗. [트위터 캡처] ----------------------------------------- 미북 협상 결렬 이후, 북한, 강력..(2019-10-08)
對北정책의 종착역-낮은 연방제의 正體
[공병호TV]https://youtu.be/AYlI_jrPrJ8
 (2019-10-05)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홍관희]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이다 홍관희 (성균관대 초빙교수·정치외교학) 즉흥적인 트럼프 협상성과도 빈약 김정은 교언영색·아부 전술은 성공 美 대북정책 급변은 文정부 영향 주한미군..(2019-09-29)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목적은 주한미군 제거
[홍관희]
 [체제안전보장, 미군철수가 목적이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23일 뉴욕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혹시 미‧북 빅딜로 연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국민적 우려가 강하게 ..(2019-09-25)
3차 미북 회동 이뤄질까..?
[뉴스분석]주한미군, 알래스카에서 훈련
 트럼프가 김정은을 만난 것이 화근(禍根)이었다..!! Malcolm Gladwell 는 최근 베스트셀러로 부상한 그의 저서 Talking to Strangers 에서.. 1938년 2차 대전 직전 체임벌린 영국 수상이 ..(2019-09-23)
사회주의자이면서 자유주의자(?)--성립할 수 없는 言語의 유희(遊戱)
[短評]
 자유주의의 모토 (1)자유민주주의: 자유주의(개인의 권리 존중)+민주주의(국민주권) (2)개인의 사적 소유+자유시장경제 사회주의의 모토 (1)인민민주주의(프롤레타리아 專政.독재) (2)시적 소유 부정(재산..(2019-09-2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민련 사무처.. "그땐 '민주화운동'인 줄 알았지만, 퇴영적 이..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일공조 절.. "한국은 갓, 한미-한일은 갓끈… 끈 떨어지면 ..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어라 理念, 經濟, 社會的으로 異常해진 나라를 正常化.. (01.28)
아프간 전쟁이 주는 교훈: 아무도 깨.. (12.11)
[成大신문-논평]힘이 있어야 나라 지.. (12.08)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 (12.02)
김정은 사랑한다는 김용옥, 그의 책 .. (12.02)
[일본 원전수 방..] 중공 쓰레기 새끼들아 아가리.. 04.13
[국민들 상대로 ..] 허위 유표 수사 국민들 체포 04.13
[공격은 이스라엘..] 멋지다 이스라엘 이란 핵 시.. 04.13
[서울 시장 부산..] 부산 시민 서울 시민 과 대결.. 04.13
[케이병신의 마직..] 국민들에게 쳐 맞고 뒤짐 04.12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