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황교안-나경원 대표, 文정권 강력 비판: "文 정권이 북한 편이라면..문재인이 최대 안보위협"
[발언 요점 정리]
 황교안, 나경원의 난타: "文대통령이 가장 큰 안보 위협요소."   오늘 자유한국당은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를 열었다. 두 대표의 발언요지는 이렇다.   [황교안 대표] -..(2019-07-29)
[단독]북한군 위장 전대협, 부산 해수욕장 노크침투
[더 자유일보]
 [단독]북한군 위장 전대협, 부산 해수욕장 노크침투   김한솔 기자/ 승인 2019.07.25 |  군경, 무장병력이 인공기 단 요트로 상륙해도 온 것도 몰라 지난 24일 오..(2019-07-26)
[뉴스분석]中러 폭격기 침범..韓日 분쟁이후 개입 시나리오?
군 "중국과 러시아 폭격기·조기경보기 등 포착, F-15K·KF-16 전투기 긴급 투입"
 중러 폭격기의 우리 영내 침범과 그에 대한 대응차원에서의 우리공군의 360발 경고 사격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한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 이번 사건이 의미하는 바는 매우 심장하다. 한 마..(2019-07-23)
“지금 親北.親共해서 되겠나?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수호할 때”
[김문수 “웬 抗日죽창 투쟁?”]
 “지금은 토착왜구 아닌 토착빨갱이 몰아내야 할 때”     김문수 “웬 항일죽창투쟁? 친미·친일 해야지 친북·친공해서 되겠나” “美대통령 참수하고 아베총리 죽창으로 물리치자? 망하..(2019-07-22)
[포커스]韓日, 더 이상 한편이 아니다? 現實主義에 앞선 民族主義를 개탄한다~!!
[美 의회조사국 report]
 韓日, 더 이상 한편이 아니다..?? 이제 동북아 최대 安保 문제는 북핵 문제가 아닌, 韓日 분열이다.. 韓日 분열을 촉발시킨 것은 2018년말 대법원 판결-- 징용 문제가 1965년 청구권 합의로 해결되었음..(2019-07-19)
과거사 회귀형 思考.. ‘反日은 일상화된 文化코드’인가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경제 보복엔 엄중 대처하되 징용 문제엔 협상력 발휘해야 [중앙일보] 입력 2019.07.19 00:02| 종합 27면 지면보기 한·일 갈등 방치해도 좋은가 .한·일 갈등이 정..(2019-07-19)
美국방 "北주민 피해 없이 WMD 제거"
[상원 청문회]
 美국방장관 지명자 "유사시 北주민 피해 없게 WMD 제거" 조선일보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입력 2019.07.18 03:42 정밀타격 통해 대규모 인명 피해 없이 北 위협 없..(2019-07-18)
韓美,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놓고 이견
 [단독] 한미,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놓고 이견  2019.07.12. 오전 4:43 국방연구원, ‘연합사와 역할 분담’ 등 비밀리에 연구 미국, 유엔사 강화해 한반도 정세 주도하는 방..(2019-07-12)
[한반도24시 칼럼]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홍관희]
 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6‧30 판문점 미북 정상 회동이 북한 비핵화에의 실질적 성과 없이 리얼리티 쇼로 끝났다는 ..(2019-07-08)
미국 “유엔사 한국 역할 확대” 주문에 머뭇거리는 국방부
[중앙일보]
 미국 “유엔사 한국 역할 확대” 주문에 머뭇거리는 국방부 [중앙일보] 입력 2019.07.08 00:04| 종합 14면 지면보기 미국이 지난 1월 유엔군사령부에서 한국군의 역할을 늘려달라고 요구했지..(2019-07-08)
[문화포럼] 安保 不安 중첩, 國政조사 화급하다
[홍관희]
 [오피니언] 포럼  게재 일자 : 2019년 07월 05일(金) 안보 불안 중첩, 국정조사 화급하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국가안보와 국토방위의 전담 부서인 국방부..(2019-07-05)
美 안보전략 차원에서 韓進보호?
[국방-안보 업계 국제정치학적 분석]
 “델타항공, 대한항공 백기사 나선 건 美 안보전략과 연관” 변종국 기자 입력 2019-07-03 03:00수정 2019-07-03 04:22 국방-안보 업계 국제정치학적 분석 미국 델타항공이 토종 사모펀드..(2019-07-03)
文의 中立외교..同盟의 방기(放棄, abandonment) 유발할 것
文, "美中 사이 선택 어렵다"
 동맹이란 공동의 적(敵)을 상정함으로써 성립한다. 美中 간 지금 패권쟁투가 진행 중이다. 미국은 우리의 동맹국이면서, 중국과 북한을 적으로 간주한다.. 지금 文 정부는 북한을 파트너로 삼고 있으며,.. 美中..(2019-06-28)
이쯤되면, 정부가 범죄집단이다!!..교육부, 교과서 고치려 '도둑 날인'
박용조 진주교대 교수의 도장
 이쯤되면 문재인 정부는 범죄집단이라 해도 할 말이 없다.. 도대체 검찰은 무얼하는가?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바꾸기 위해 .. 집필자 몰래 도장을 훔쳐서 날인했다는데.. 이게 보통 범..(2019-06-25)
거짓말 정권..靑·국정원, 처음부터 다 알고 있었다
북한 눈치 보기 度를 넘었다!!
 거짓말, 말바꾸기, 식언, .. 지칠 줄모르고 그때그때 임기응변으로 .. 국민을 기만해서 .. 어떻게든지.. 권력을 유지하고.. 북한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맺고.. 김정은 정권만을 도와주려고 혈안이 된.. --..(2019-06-21)
6.25 전범이 어떻게 '통합 대상'이란 말인가?
2030 남성들까지 대통령 김원봉 발언 비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김원봉 미화)를 "통합 차원"이라고 주장한데 대하여..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에 대해 "막말"이라고 반박하는데.. 도대체 6.25전쟁을 일으킨 전범 중의 하나를 어떻게 ..(2019-06-10)
곽상도 "(法治 파괴)문재인을 직권남용 고발하겠다"
https://youtu.be/cHlcRTPAjk8
 곽상도 "과거사위에 수사 지시, 文대통령 직권남용 혐의 고발" 김명지 기자 2019.06.07 //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을 다음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2019-06-08)
美中 관세전쟁: 새로운 형태의 냉전(cold war)
https://youtu.be/qcVBHQa88xQ
 (2019-06-07)
[한반도 24시] 美中 패권쟁투와 한국의 外交 선택
[홍관희]
 2019-06-02 17:22:00 [한반도 24시] 美中 패권쟁투와 한국의 외교 선택 홍관희 교수 미중 양국이 사상 최대 규모의 관세전쟁을 일으키며 끝 모르는 패권쟁투의 길로 들어섰다. 진작 투키디데스..(2019-06-02)
“핵탑재 가능 해상 순항미사일, 한반도 전술핵 대안으로 논의 중"
[VOA: 美 국방부 핵담당 관리]
 美 국방부 핵담당 관리 “핵탑재 가능 해상 순항미사일, 한반도 전술핵 대안으로 논의 중" 변지희 기자 입력 2019.05.24 13:02| 수정 2019.05.24 14:22   핵폭탄 탑재 가능 해상 순항..(2019-05-24)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민련 사무처.. "그땐 '민주화운동'인 줄 알았지만, 퇴영적 이..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일공조 절.. "한국은 갓, 한미-한일은 갓끈… 끈 떨어지면 ..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어라 理念, 經濟, 社會的으로 異常해진 나라를 正常化.. (01.28)
아프간 전쟁이 주는 교훈: 아무도 깨.. (12.11)
[成大신문-논평]힘이 있어야 나라 지.. (12.08)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 (12.02)
김정은 사랑한다는 김용옥, 그의 책 .. (12.02)
[행방 묘연한 진..] 뒤졌냐 04.17
[미국 대북 금지..] 케이병신과 더불어 만진당 즉.. 04.15
[일본 원전수 방..] 중공 쓰레기 새끼들아 아가리.. 04.13
[국민들 상대로 ..] 허위 유표 수사 국민들 체포 04.13
[공격은 이스라엘..] 멋지다 이스라엘 이란 핵 시.. 04.13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