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北, 풍계리서 핵실험 준비”
英군사정보회사 “터널 굴착 확인… 6개월내 3차 실시 가능성”… 정부 “北, 몇달전부터 核활동”
 2010-11-18 英군사정보회사 “터널 굴착 확인… 6개월내 3차 실시 가능성”… 정부 “北, 몇달전부터 核활동” 위성·항공사진 촬영업체 디지털글로브의 위성이 촬영한 10월 27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2010-11-18)
'통일 준비' 막는 談論 벗어나야
[최진욱 통일연구원 남북협력연구센터 소장]
 [중앙일보] 입력 2010.11.09 최진욱 통일연구원 남북협력연구센터 소장 최근 통일 비용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통일 비용을 절감하는 다양한 방법이 제시되고 비용에 비해 편익이 무궁무진하다는 ..(2010-11-17)
김두관은 4대강 정비사업을 방해말아야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
 아직도 반대를 위한 반대에 빠진 깽판꾼들   조영환 편집인     주사파(김일성 주체사상 추종파) 출신의 안희정 충남지사와 운동권 출신의 김두관 경남지사는 체질적 몽니근성을 ..(2010-11-16)
경남道는 낙동강 사업에서 손을 떼라
김두관 지사의 억지는 사리에 맞지 않아
 2010.11.16 국토해양부는 15일 "경남도가 정부로부터 위탁받은 낙동강 사업의 13개 공구 공사를 고의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연시켜 정상적인 사업 진행이 어렵다"면서 경남도에 주었던 대행사업권을 회수(..(2010-11-16)
中國의 軍事패권 野望
[제임스 A 라이언스 前 美 태평양함대 사령관]
 [해외논단] 중국의 군사패권 야망 <세계일보>입력 2010.11.14 (일) 19:18 미국과 중국 국방장관이 10월 중순 아세안(동남아 국가연합) 국방장관 회의에서 만났다. 회담 의제는 공개되지..(2010-11-14)
‘청와대內 햇볕론자’를 主視하라
[류근일(언론인)]
 “청와대 임태희 실장과 김덕룡 특보가 정상회담을 주장한다고 ...” 2010년 11월14 11월 12일, 몇 분과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내가 물었다. “이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을 하려고 하는 것 같습..(2010-11-14)
"北, 영변에 실험용 경수로 건설 중"
로스앨러모스 核연구소장 지낸 시그프리드 헥커 박사 13일 밝혀..
 북한 영변 핵시설 위성사진(자료사진)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 실험용 경수로 1기를 건설하고 있다고 로스앨러모스 핵 연구소장을 지낸 시그프리드 헥커 박사가 13일 밝혔다. 헥커 박사는 이날 베이징에서 기..(2010-11-13)
군(軍) 인사 혁신해야
[김성만(예, 해군중장. 성우회/재향군인회 자문위원, 前해군작전사령관)]
 군(軍) 인사 혁신해야 written by. 김성만 지연(地緣), 학연(學緣)과 근무연(勤務緣)을 배제하고 지역안배 원천적으로 제거해야 우리 군의 후반기 진급심사가 진행 중이다. 2010년 11월중에는 육..(2010-11-13)
4대강 사업, 어떻게 볼 것인가
[김정호 자유기업원 원장]
 4대강 살리기 사업에 대한 논란은 이상하다. 썩은 강물을 살리려는 사업인 만큼 환경단체들이 “어서 하자”고 재촉을 했을 법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오히려 환경단체가 반대의 선봉에 나서고 있어서 우리를..(2010-11-12)
韓日 군사정보보호협정 필요하다
[김용호 / 연세대 교수 · 국제정치학]
 2010-11-11   김용호 / 연세대 교수 · 국제정치학 정부가 일본과의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 체결을 추진하기 위한 실무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한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10일 아..(2010-11-11)
中國의 제1전략은 美日관계 분열
中망명교수, 세계를 향한 [中共의 야심] 경고
 SOH국제방송     2012년까지 대만과 통일한다는 중국 공산당(중공) 정권의 계획을 폭로한 책 ‘대만대재난(臺灣大劫難)’ 의 저자 웬훙빙(袁紅氷) 전 중국 법학 교수가 10월28일 밤, ..(2010-11-11)
利敵단체 한총련 前 간부의 간첩 행적
[문화사설]
 기사 게재 일자 : 2010-11-10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가 9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간부 출신 30대 여성의 간첩 행적은 친북·종북(親北從北) 단체의 실체를 ..(2010-11-10)
KONAS 創刊 7주년을 맞으며
[권재찬 konas 편집장]
 ▲ 코나스 창간 7주년 기념 로고ⓒkonas.net written by. 권재찬 20만 회원 사이버 전사로..종북.좌파논리에 맞서 안보정론 펼쳐 자유민주주의 수호에 모든 노력을 다할 터  인터넷안..(2010-11-10)
"국민은 검찰 흔들리는걸 바라지 않는다"
[김준규 검찰총장 정치권 수사 정면돌파 선언]
 김준규의 승부수, 성공할까 이명진 기자 mjlee@chosun.com 2010.11.09 03:00 [NEWS & VIEW] '정치권 수사' 정면돌파 선언 '살아있는 권력' 수사에 검찰 성패 달렸다 김준규 검찰..(2010-11-09)
“급변사태-통일문제..향후 3년, 한반도 분단사상 가장 불안정한 격변기"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
 ▲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가락관광호텔에서 열린 국제외교안보포럼에서 김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강연을 하고 있다. ⓒkonas.net 통일문제에 대한 3가지 오해와 의문 written by. 이현오 “급변사태나..(2010-11-07)
김정일이 죽어도 北체제는 바뀌지 않는다
[신성택 美몬트레이大 교수]우리 사회조차 북한의 3대 세습 독재에 협력하는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
 우리 사회조차 북한의 3대 세습 독재에 협력하는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   신성택     피마자 독소, 리신 생물학작용제 해외에 떠돌고 있는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북한..(2010-11-06)
美국방부 "서해 韓美 연합훈련 취소 없다"
서해 연합훈련의 일정을 논의 중…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가 서해 훈련에 참가할 것
 "서해 연합훈련의 일정을 논의 중…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가 서해 훈련에 참가할 것" 박정우(자유아시아방송)     미국 국방부는 4일 지난 10월 말 서해상에서 실시하려다 연기된 한..(2010-11-05)
中의 팽창, 아시아 안보의 위기
[브라마 첼라니/인도 정책연구센터 교수]
 2010-11-05 아시아의 냉전적 영토분쟁은 지역의 장기적인 평화가 현존하는 국경에 대한 존중에 달려 있다는 점을 확인해 준다. 최근 중국과 주변국의 잇따른 영토분쟁은 중국의 정책에 주목하게 한다. ..(2010-11-05)
美정치版圖 바꾸는 티파티(Tea Party)운동
미래한국의 [오늘의 미국] 분석
 [오늘의 미국]       일부에서는 일시적 유행에 불과할 것이라고 치부했다. 오바마 행정부 취임 직후인 2009년 4월 경부터 나타난 풀뿌리 보수운동인 ‘티파티(Tea Party)’ ..(2010-11-04)
“週邊國 介入 견제 위해 통일과정-통일以後에 韓美연합사 존속 필요하다”
[서진현 향군 안보국장 학군단 특강]
 ▲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서진현 호국안보국장이 2일 동국대 학군단 후보생과 예비후보생 130여 명을 대상으로 안보특강을 하고 있다.ⓒkonas.net "한국의 존재 이유 & 나의 존재 이유" written by. 최경선 ..(2010-11-03)

처음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마지막

美, 주일미군 E-3조기경보기 오산기지 급파 [단독]美, 주일미군 E-3조기경보기 오산기지 .. (03.19)
CRS “北, 이란 군부와 핵∙미사일 .. CRS “북, 이란 군부와 핵∙미사일 .. (03.19)
“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습니다” 문재인 정권의 모든 국가정책은.. 1980년대 곧.. (03.19)
황교안 대표, "文재인, 김정인 맹신.. (03.07)
"文재인·트럼프 갈라섰다" (03.06)
하노이 美北회담 결렬: 의미와 전망-.. (03.02)
미국의 제안-"北에 불가침선언·평화.. (02.15)
[태극기 부대 매..] 메시지 전달 03.20
[한미 동맹 연구..] 대한민국 03.20
[망신] 개망신 03.20
[정의당] 윤소하 03.20
[전범딱지] 일본기업 03.20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