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國軍포로 구출에 國防部가 나서라..軍특수부대 파견해 海上으로 탈출시킬수도
김성만 [자유연합 공동의장/ 前 해군작전사령관]
 written by. 김성만 그들의 나이는 거의 팔십을 넘기고 있다. 앞으로 수년 내에 해결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그들에게 천추(千秋)의 한(恨)을 남기게 될 것이다. 국군포로(國軍捕虜) 정상운 氏(84)..(2010-10-13)
病色 완연한 김정일과 어린 아들, 核은 어찌 되나
조선社說
 10일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65주년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일은 난간을 붙잡고도 똑바로 걷지 못할 만큼 심하게 절뚝거렸다. 북한 매체들은 그간 이런 김정일의 모습을 철저히 숨겨왔다. 그러나 북한은 ..(2010-10-12)
자유연합 제1차 강연회
 자유연합 제1차 강연회(2010-10-12)
황장엽 선생에 대한 상치된 평가들
[조영환 자유연합 운영위원/올인코리아 대표] "삶의 진폭이 큰 황장엽에 대한 평가는 필히 상치돼"
 10월 10일 타계한 황장엽 선생보다 더 극단적으로 인생관의 변화를 겪은 삶도 많지 않을 것이다. 주체사상의 창안자에서 주체세상의 타파자로 둔갑한 황장엽 선생의 삶은 한반도의 분단모순을 잘 체현한 인생..(2010-10-11)
戰作權 전환과 駐韓 美地上軍
[홍관희 자유연합 공동대표] 제42차 韓美안보연례협의회(SCM)를 보고
 평화는 국제조약이나 국가 간 보증에 의해 지켜지지 않는다. 평화와 국가안보는 힘 곧 군사력(軍事力)에 의해 확보된다. 역사적 교훈이다. 월남(越南) 패망사(敗亡史)는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 미국이 월남..(2010-10-11)
“北 열병식에 `무수단` 추정 미사일 등장”
NHK와 교도통신, 10일 일본의 북한뉴스 전문 청취기관인
 2010.10.10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 열병식에 중거리탄도 미사일(IRBMs)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신형 미사일이 등장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10일 일본의 북한뉴스 전문 청취기관인 '라..(2010-10-10)
탈북자들 “하필 북한 黨창건 65주년에…自然死라고 하지만 마음에 걸려”
최근까지 비교적 활발한 외부활동 해와...
 탈북자들, “하필이면 북한 잔칫날에…”  2010-10-10 17:04   10일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타계 소식이 전해지자 반북 활동을 해온 국내 탈북자들은 너나없이 안타..(2010-10-10)
[성명] 美의 ‘전략적 유연성’ 포기 설득 위해 反美세력 다스리라!
— 제42차 SCM(한미연례안보협의회) 결과에 붙여
 10월 8일 워싱턴에서 개최된 제42차 SCM(한미연례안보협의회) 결과, 비록 문서화에는 실패했지만 2만 8,500명의 현 주한미군 병력을 유지하기로 한미 양국이 합의한 것을 환영해마지 않는다. 아울러, ..(2010-10-10)
韓美 SCM 공동성명.."北불안정" 明記
북한 급변사태 대비계획 포함 작전계획 전면보완
 한미 SCM 공동성명 "北 불안정사태" 명기 written by. 강치구 북한 급변사태 대비계획 포함 작전계획 전면보완..김국방 "한미, 모든 불안정 상황에 대비키로"   8일 미국에서 열린 제42차 ..(2010-10-09)
“北 3대세습 옹호하는 민노당의 從北행태 漸入佳境”
[김성욱 자유연합 운영위원/리버티헤럴드 대표]
 ‘北세습 비판’ 신문 絶讀(절독) 선언한 민노당 “3대 세습은 北이 결정할 문제...MB정권은 독재” 金成昱     민노당이 경향신문에 보낸 팩스 북한의 3대 세습을 옹호..(2010-10-08)
교육감 直選制 폐해 크다
중앙사설
 교육감 선출 방식 이대로는 안 된다 [중앙일보]  2010.10.08 01:07 입력 교육감 직선제의 폐지 문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전국 시·도지사협의회가 그제 교육감 직선제 폐지 등..(2010-10-08)
金正恩, 방사포 발사훈련 참관
김정일과 함께 동부전선 강원도 방사포 부대 방문
 김정은 앞에서 불 뿜는 북한군 방사포 2010.10.07   북한군이 노동당 창건 65주년(10일)을 기념하기 위해 5일 동부전선인 강원도 안변의 851 군부대(7사단)에서 방사포(다연장로켓) 발..(2010-10-07)
“統一 통해 얻을 有無型의 가치 주목해야”
최진욱 통일연구원 남북협력연구센터 소장
 통일硏 최진욱 "통일 통해 얻을 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 목용재 기자 | 2010-10-05 15:10     남북 통일비용이 연구자들의 목적과 방법에 따라 천문학적인 수치만 센세이셔널..(2010-10-06)
방송·연예계 주름잡는 패륜적 좌익세력!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자유연합 운영위원]대통령을 욕하는 것이 좌익세력에겐 유행병
 방송·연예계 주름잡는 패륜적 깽판꾼들 대통령을 욕하는 것이 좌익세력에겐 유행병   조영환 올인코리아(allinkorea.net)편집인 방송·연예계에 좌익세력이 깊이 침투되어, 패륜과 반란..(2010-10-05)
북한軍 연간 소비식량 27만톤으로 추정
27만t은 북한군 전체가 3년 8개월 버틸 수 있는 양
 정부는 북한군이 연간 소비하는 식량을 27만t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4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민주당 송민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북한 군인의 수(119만명)와 군인 1인당 하루 ..(2010-10-05)
중국의 경제 및 군사적 성장과 대 한반도 정책의 변화
이춘근 (자유연합 공동대표)
 중국의 경제 및 군사적 성장과 대 한반도 정책의 변화 이춘근 (자유연합 공동대표) 중국 국력의 급성장과 중국의 태도 변화 1978년 등소평에 의해 개혁 개방을 시작한 중국은 공산주의 정치 체제..(2010-10-04)
중국, 후진타오가 직접 김정은 체제 밀어주기 나서
“북한 새 지도부와 적극적 노력 기울일 것” 북측 대표단 베이징 알현? 자리서..
북한 새 지도부와 관계 강화 약속에 북측 “중국 공산당의 지도 아래 계속 더욱 굳건하게” 굽신
 최첨단 현대 시대에 3대째 왕조세습에 나서고 있는 북한을 향해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북한 새 지도부와 관계 강화를 약속하며 밀어주기에 나섰다. 특히 이같은 중국의 김정은 체제 힘실어주기는 중국이 전 세..(2010-10-04)
金父子정권 成立과 한반도의 새安保질서
홍관희 자유연합 공동대표
 홍관희 (자유연합 공동대표) 9.28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金正恩)이 전격적으로 ‘인민군 대장’ 및 ‘노동당 중앙군사위 副위원장’에 지명되고 김정일이 노동당 총비서에 再추대됨으로써 명실공..(2010-10-04)
美日, 11월 센카쿠(尖閣) 탈환 合同훈련
산케이신문 3일 보도
 `美日, 11월 센카쿠 탈환 합동훈련` [연합]  2010.10.03 미국과 일본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다음 달 항모 조지워싱턴호가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 해상 군사훈련을..(2010-10-03)
후진타오(胡) "北 새 지도부와 관계강화"
"중국 공산당은 북중관계에 매우 큰 중요성을 두고 있다"
 연합ㅣ2010년 10월03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선출된 새 지도부와의 관계강화를 2일 약속했다. 후 주석은 이날 베이징에서 최태복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2010-10-03)

처음 < 51  52  53  마지막

'비핵화 거부' 구실 찾는 북한.. 北 “미국 압박 지속되면 비핵화 영원히 막힐 수.. (12.16)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危..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 (11.24)
“서해 ‘비수’ 제거 노리는 北, 완충구역 이어..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손효주 기자 입력 2018-0.. (09.21)
국방부 "靑비서관, 추석 밥상서 NLL.. (09.21)
美 의원들 "김정은 말만 번지르르….. (09.21)
憲法 위반 혐의 文재인 정권, 탄핵 .. (09.20)
전쟁중인 敵을 도우면 반역죄다! ..여.. (09.14)
[양평촌놈] 젋은분들중에 대기.. 12.16
[전국 100개 대..] 대자보 12.14
[위] 아래 12.13
[전라도] 12.13
[웜비어] 명복을 빕니다 12.13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