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세계적 心理學者들 “김정은 心理 매우 위험한 상태”
[VOA(미국의 소리)]
 짐 폴른 교수 “끊임없는 권력의 도파민에 중독된 독재자…反사회적 인격장애인 소시오패스 증세가 보인다 ” VOA(미국의 소리)   *파타리 모가담 교수 "자기도취증(나르시시즘)과 권모술..(2017-02-23)
안팎으로 시달리는 트럼프 취임 초기 상황..그의 진면모는 무엇인가?
[뉴스분석]
 트럼프 대통령이 1월 20일 취임 후 연일 안팎으로 시달리고 있다. 이슬람 이민 및 입국규제 행정법안의 위헌 판결..새 규제 발표.. 러시아와의 스캔들(대선과정에서 러시아 정보기관의 개입 의혹).. 이에 ..(2017-02-19)
北 신형 IRBM 발사의 軍事-安保的 함의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北북극성 2형 탄도탄 발사와 킬-체인/KAMD 킬-체인과 KAMD에 대한 전면 재검토 필요 ... 북핵 미사일 요격할 수 있는 사드를 조속히 구입(2~3개 포대)하여 배치해야 Written by. 김성만   입력..(2017-02-17)
전교조와 민노총은 '국정교과서 채택 방해' 협박을 중단하라!
[뉴스분석]교육부는 위법사항을 공안당국에 고발조치하라!
 새로 제정된 국정교과서를 채택하고자 하는 학교에 대해.. 전교조와 민노총이 방해 공작 내지 협박을 가해 큰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심지어 "가만두지 않겠다" 학교를 찾아가 '교과서 협박'을 하고 있다.. ..(2017-02-17)
[세계칼럼]롯데는 하루빨리 사드(THAAD) 부지 양도를 결단하라!
[홍관희]
 김정은 정권이 권력 세습 6년차에 접어들었다. 초기의 경륜부족과 과격무모함으로 ‘조기 강판’이 예상됐지만, 이를 불식하고 정치적 안정을 달성한 김정은에게 한층 경계의 눈초리를 보내야겠다. 권력엘리트와 ..(2017-02-15)
"中+北核 견제 우선..이슬람과 文明충돌 불가피"[미국의 新대외전략 인식]
[뉴스분석]
 북핵 문제가 미국 조야의 핵심 키워드로 부상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데에 트럼프 행정부 주요 참모진뿐 아니라 의회 지도자 및 야전사령관들이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트럼프 ..(2017-02-10)
'줌월트號' 제주도 배치 수용해야..우리가 산다
[뉴스분석]
 그동안 우리는 北 도발 등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하여.. 자체 핵개발, 전술핵 재배치 등을 논의해왔으나.. 그 어느 것도 구체적 실천방안을 찾지못한채.. 마지막으로 韓美연합방위 체제를 강화하는 수밖에 없..(2017-02-06)
특검의 이상한 정치공세..靑 압수수색과 黃권한대행이 무슨 관계?
[뉴스분석]
 특검이 청와대 압수수색이 나섰으나.. 청와대 측이 형사소송법 110-111조를 근거로 수색을 거부하자.. 특검이 黃 권한대행에게 公文을 보내 "협조"를 요청했다.. 도대체 靑압수수색과 黃권한대행이 무슨 관..(2017-02-03)
촛불 본색: 종북 反美 .."퇴진행동+평통사"의 THAAD 반대 선동
[뉴스분석]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하에.. 韓美 동맹으로 국가안보가 유지되는 절박한 상황에서.. 反美-反THAAD 세력은 곧 대한민국 안보를 위태롭게 함으로써, 북한정권을 이롭게 하는 북한 추종세력이다.. 이제야 촛불..(2017-02-03)
트럼프의 ‘逆닉슨(Reverse Nixon)’ 전략―美·러 연대로 中견제
[홍관희]
 [북한 2017.2월호]<이달의 안보포커스> 트럼프의 ‘역(逆)닉슨(Reverse Nixon)’ 전략 ― 美·러 연대로 중국 견제 트럼프의 미·러 연대 전략 2016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러시아가 ..(2017-01-30)
大選후보 安保 발언 정리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정치권은 대선후보 안보관련 발언을 정리해야 정부는 관련 정책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발표해야 하고, 각 정당은 정당별 정책을 확정하고 대선후보들의 발언을 정리해야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2017-01-23)
최첨단 F-35전투기 日배치..美日 vs.中 군사대립 격화..한국은 중간에서 자칫 戰場化
[뉴스분석]
 스텔스 최첨단 F-35전투기 日 배치..美日 vs. 中 군사대립 격화.. 한국은 중간에서 자칫 戰場化 오늘날의 정세는 舊한말과 흡사하다.. 청나라 군대..壬午군란 일본군 등에 업고 甲申정변.. 러시아 대사..(2017-01-20)
롯데..일개 私기업이 국가安保 현안을 좌지우지하나..?
[뉴스분석]
 롯데가 국방부와의 사드 부지 맞교환을 망설이고 있다.. 중국 압박을 두려워 해 이사회 결정을 늦추고 있는 거다.. <롯데는 최근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령)과 전세기 운항 불허, 화장품 수입 제한 ..(2017-01-17)
트럼프, 한국 野黨 집권시 주한美軍 철수?
[RFA, 자유아시아방송]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7-01-13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 10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경제 분야 관련 질문에 대해 "함께 잘사는 것..(2017-01-14)
反美단체(평통사)의 THAAD반대 선동을 記事化한 뉴시스+東亞日報인터넷
[자유연합]
 <평통사(평화와 통일을 사랑하는 사람들)>라는 단체는 글자 그대로 "평화"와 "통일"을 빌미로 내세우며, "주한미군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을 주장하는, 가히 종북 성향의 反美 단체다.(홈..(2017-01-08)
韓美동맹 異狀 時엔, 美 '현실주의-고립주의'로 선회할 것
[홍관희]
 <세종연구소-북한연구소 공동주최 세미나 발표문> 미국 新행정부의 對北정책 전망 홍관희 (고려대 교수) <목차> I. 미국의 對外전략 기조 II. 최근 미국의 對外전략 담론 III. Trump..(2016-12-28)
[조선칼럼]베트남에서 철수한 닉슨처럼, 트럼프도?
[홍관희]
 원제: 安保가 무너지면, 모든 것이 사라진다 선의(善意)와 군사력을 토대로 세계경찰과 공공재 역할을 수행한다는 미국의 ‘패권안정’ 대외전략이 트럼프 시대에 축소될 것 같지 않다. 트럼프 핵심 참모들은 ..(2016-11-28)
韓·日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서명을 환영하며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정부의 한·일 GSOMIA 협정 체결을 환영하며, 하루 속히 정보 교류가 활성화되어 국가 안보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6-11-24 오전 11:05:41 한·일 군사비..(2016-11-28)
[북한읽기]核우산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홍관희]
 입력 : 2016.10.19 03:11 北核·미사일 위협 아래에서 최후의 생존 지렛대 확보하려면 자위적 북핵 전략이 필요 NPT 범위서 핵무장 직전까지 가는 '90% 핵무장' 옵션도 고려해볼 만 적어도 日 수..(2016-10-21)
[조선칼럼]김정은의 狂氣 막아내며, 北 레짐 체인지 유도해야
[홍관희]
 입력 : 2016.09.05 03:03 김정은의 도발, 과소평가 말아야 '통일 대전' 전력투구한 증거 많아… 핵 쥐고 한·미 離間, 남남 분열 노려 한반도 核 군비 경쟁 대처하며 1980년대 美 對蘇 전략 교..(2016-10-05)

처음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서해 ‘비수’ 제거 노리는 北, 완충구역 이어..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손효주 기자 입력 2018-0.. (09.21)
국방부 "靑비서관, 추석 밥상서 NLL 팔아먹었다.. 조선일보 전현석 기자 입력 2018.09.2.. (09.21)
美 의원들 "김정은 말만 번지르르… 시간끌기에 .. 조선일보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입력 2.. (09.21)
憲法 위반 혐의 文재인 정권, 탄핵 .. (09.20)
전쟁중인 敵을 도우면 반역죄다! ..여.. (09.14)
적(敵)과 거래하는 것이 주권(主權).. (08.31)
송영무의 불명예 퇴진..왜 그리 자리.. (08.31)
[장군놈만세!!] 사람은 정의,양심,도덕적으로.. 11.18
[청와대 김의겸] 거짓말 11.17
[양평촌놈] 지금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 11.15
[펜스] 대통령 11.14
[장군놈만세!!] 세상에서 가장 양심적인 사람.. 11.13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