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50 [논평]與野의 ‘평창’ 南北공동개최-단일팀구성 합의를 강력 규.. 자유연합 2011-07-10 7163
49 [논평]민주당의 對北 ‘햇볕’ 회귀는 反역사적 ‘반동(反動) 수.. 자유연합 2011-07-06 4890
48 [성명]‘從北척결’과 ‘自由民主수호’는 오늘의 절박한 時代과.. 자유연합 2011-07-04 4699
47 [논평]국회는 ‘천안함’ 北소행 부정하는 조용환의 憲裁 재판관.. 자유연합 2011-06-29 1235
46 [칼럼]‘大學등록금’ 속에 숨겨진 根本문제 자유연합 2011-06-13 1177
45 [칼럼]내부 적(敵)만큼 무서운 것 없다. 국가보안법 강력히 시.. 자유연합 2011-05-24 1224
44 [논평]6월은 護國의 달…‘自由民主수호’와 ‘從北척결’에 매진.. 자유연합 2011-05-23 781
43 [인사말]자유민주주의 수호는 4.19의 계승이다 자유연합 2011-05-18 1100
42 [논평]현대차 노조, ‘세습 王族노조’가 되려는가? 자유연합 2011-04-22 910
41 [칼럼]터무니없는 “붉은 멍게”-오마이뉴스는 언제까지 거짓선동.. 자유연합 2011-04-11 16035
40 [논평]귀순 北주민4명에 대한 북한의 ‘半협박’ 송환요구에 원.. 자유연합 2011-03-05 942
39 [논평]초ㆍ중ㆍ고 歷史교과서, ‘左편향’ 시정 시급하다 자유연합 2011-02-21 994
38 [성명] ‘자유연합’에 대한 선관委의 부당한 월권 및 압박을 강.. 자유연합 2011-02-11 1000
37 [논평]이집트 民主化 투쟁을 교훈삼아, 北철권독재 종식돼야 자유연합 2011-02-05 1072
36 [논평]청해부대의 쾌거(快擧)는 北도발에의 경고 메시지다 자유연합 2011-01-22 745
35 [논평] 민주당은 망국적 복지 포퓰리즘 선동을 중단하라! 자유연합 2011-01-20 6335
34 [성명]韓美 FTA 國會비준을 촉구하고 反美세력을 규탄한다! 자유연합 2011-01-16 7238
33 [再錄][논평]“천안함, 北소행인지 모르겠다”는 박지원, 국회.. 자유연합 2011-01-10 681
32 [논평] 정동영의 北김정일에의 訪北허락 요청 망동을 강력 규탄.. 자유연합 2011-01-04 4176
31 [논평]북한軍의 침공에 대비, 서해5도 死守 대책 마련하라! 자유연합 2011-01-02 1440
[1] [2] [3] [4] [5] [6] 7 [8] [9] 
이름 제목 내용

북한의 軍事力 평가(의회조사국) North Korea’s Military Capabil.. (07.19)
韓美,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놓고 .. [단독] 한미,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07.12)
KDI “北경제, 대북제재로 전면 위기 가능성” KDI “北경제, 대북제재로 전면 위기 가능성”.. (07.03)
北어선 4명 귀순 의사..합동조사팀 .. (06.26)
결단 못하는 자는 살아남지 못한다!-.. (06.26)
美, 이란과 ‘그림자 전쟁’ 돌입… .. (06.25)
美日英佛獨 vs. 中러 3차 세계대전.. (06.08)
[쪽팔린다] 뭐냐 07.18
[입장권] 완판 07.18
[국제 망신] 부끄럽다 07.17
[양평촌놈] 대기업에서 베트남 에 엄청난.. 07.17
[케이비씨] 엠비씨 07.17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