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주최한 행사 등 활동상황 입니다..
제   목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힘든 규모의)悲劇될 것”
[ 2017-05-20 22:41:38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1663        

<사진은 지난 4월 25일 조선인민군 창건 85주년을 기념한 군사훈련 모습>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해법은 믿기 힘든 규모의 비극(tragic on an unbelievable scale)이 될 것”이라고 말해 주목된다.

최근 외교적 해법을 찾으려는 트럼프 정부의 극적인 對北정책 轉換을 뒷받침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Mattis: North Korea military solution would be 'tragic on an unbelievable scale'

A North Korean military drill marking the 85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People's Army (KPA) is seen in this handout photo made available April 26, 2017.

Defense Secretary Jim Mattis said on Friday that any military solution to the North
Korea crisis would be "tragic on an unbelievable scale" and said Washington was working internationally to find a diplomatic solution.

"We are going to continue to work the issue," Mattis told a Pentagon news conference. "If this goes to a military solution, it's going to be tragic on an unbelievable scale. So our effort
is to work with the U.N., work with China, work with Japan, work with South Korea to try to find a way out of this situation."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19일 국방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만약 군사적 해법으로 간다면 믿기 힘든 규모의 비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따라서 유엔, 중국, 일본, 한국 등과 협력해 북핵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북핵 문제를 다루고,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현재 여러 노력이 진행되고 있고, 미국 정부 전체 차원에서 다루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 문제 해법을 찾기 위해 재무장관, 국무장관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
‘최대의 압력과 개입’을 기조로 내세웠던 美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로 방향을 트는 것일까.

미국을 찾은 홍석현 대통령 특사와 만난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이 “북한이 우리를 한 번 믿고 핵무기를 폐기하면 대화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소식이 지난 19일 국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그런데 이번에는 ‘매파’로 알려진 제임스 매티스 美국방장관이 북핵의 군사적 해결을 바라지 않는다는 뜻의 발언을 내놨다고 한다.

英‘로이터 통신’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제임스 매티스 美국방장관이 기자 간담회에서 했던 말을 전했다.

英‘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제임스 매티스 美국방장관은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어떤 군사적 수단이라도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비극’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이 때문에 美정부는 외교적 수단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제임스 매티스 美국방장관은 “美정부는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 노력 중”이라면서 “이런 차원에서 美정부는 유엔을 비롯해 중국, 일본, 한국과 함께 협력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英‘로이터 통신’은 제임스 매티스 美국방장관의 발언과 함께 북한이 지난 14일 발사한 탄도미사일 ‘화성-12형’의 대기권 재진입 성공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제임스 매티스 美국방장관의 발언은 지난 19일 한국 언론에 보도된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의 발언과도 궤를 같이 한다.

다만 일부 국내 언론이 보도한 것처럼 “미국은 핵실험을 중단하면 북한과 대화한다”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계획을 백지화했음을 검증받았을 때가 ‘美-北 간 대화의 전제 조건’이라는 점은 여전히 변하지 않았다고 한다.
 
전경웅 기자 [뉴데일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천안함 피격 1주기 추모 행사 및 현충원 참배, 추모 콘텐츠 공모전 자유연합 2011-03-09 4973
224 트럼프, G7분열..러시아 G7 개입 요청..국내외 반발 자유연합 2018-06-11 43
223 자신이 만든 제재지렛대를 스스로 약화시킨 트럼프..전임자의 실.. 자유연합 2018-06-03 376
222 文 정권, 종전선언→평화협정 추진: 대비책은? 자유연합 2018-06-02 62
221 나경원 “文정부, 北과 짝짝꿍해서 한반도를 통째로 사회주의화” 자유연합 2018-05-20 69
220 北 노동신문 대남 공개지령…"자주통일 투쟁 총분기" 자유연합 2018-05-13 94
219 金문수“文재인, 金日成사상 존경, 신영복은 간첩” 자유연합 2018-05-04 281
218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사기]이다!! 자유연합 2018-05-01 118
217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통 워싱턴 협의회가 백악관에 평화협정 .. 자유연합 2018-04-15 158
216 시리아 아사드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트럼프의 강력 대응 자유연합 2018-04-10 118
215 독재자 앞에서 국민을 추하게 만드는 정부 자유연합 2018-04-03 94
214 惡한 인간이 善한 인간을 지배하는 것이 전쟁보다 더 큰 불행이.. 자유연합 2018-03-20 166
213 文, 외교천재인가? 나라를 파괴하려는 공산주의자인가?[BBC] 자유연합 2018-03-17 208
212 김정은의 弱者 모드--越王 구천을 연상 자유연합 2018-03-12 177
211 核 위협 당사자가 웬 중매(仲媒) 외교인가? 자유연합 2018-03-05 229
210 韓美훈련연기..文정권의 국가안보 파괴 용서못해 자유연합 2017-12-23 489
209 文대통령 訪中은 완전한 실패다.. 자유연합 2017-12-21 501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힘든 규모의)悲.. 자유연합 2017-05-20 1664
207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ㆍ實戰배치” .. 자유연합 2017-05-22 1581
206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變曲點) 자유연합 2017-05-21 1579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트럼프, G7분열..러시아 G7 개입 요청..국내..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 문제로 전통적 동맹.. (06.11)
자신이 만든 제재지렛대를 스스로 약화시킨 트럼.. Trump Veers to a Korea Plan Th.. (06.03)
文 정권, 종전선언→평화협정 추진: 대비책은? 종전논의 첫 공식 언급…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 (06.02)
나경원 “文정부, 北과 짝짝꿍해서 .. (05.20)
北 노동신문 대남 공개지령…"자주통.. (05.13)
金문수“文재인, 金日成사상 존경, 신.. (05.04)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사기]이.. (05.01)
[주한미군 철수] 연합훈련 중지 06.16
[트럼프 동영상] 트럼프 동영상 06.14
[핵] 06.13
[장군놈만세!!] 역사는 돌고돈다. 06.12
[양평촌놈] 내일북미회담이 잘되었으면 합.. 06.11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