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여러가지 파일들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제   목
중국 "사드 철회하라"며 이해찬 특사 몰아붙였다
[ 2017-05-24 09:32:17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316        
이민석 기자 /
입력 : 2017.05.24 03:03

[이해찬, 오늘 文대통령에 직보]

"우리와 잘 지내야 한국도 잘 살아" 철회안하면 후속조치 시사
시진핑, 문재인 대통령과 첫 통화 40분 중 20분을 사드 얘기
국회 비준동의 절차에 대해서도 '사드 배치 정당화 수순' 의심
 
중국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방문한 중국 특사단에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의 '완전한 철회'를 강력하게 압박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중국 측은 지난주 방문한 특사단에 "사드는 중국의 정당한 이익을 침해하는 '위협'으로 실질적 (철회) 조치 없이 한·중 관계는 어렵다"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려는 국회 비준 절차에 대해서도 이미 배치된 사드를 정당화하려는 수순 아니냐는 의구심을 보였다고 한다. 이해찬 중국 특사는 24일 낮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직접 만나 이처럼 강경한 중국의 입장을 보고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휘몰아치듯 사드 철회 요구를 해왔다. 지난 11일 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전화 통화에서도 시 주석이 "첫 통화지만 사드 문제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며 40분간의 통화 중 절반 정도를 사드 얘기에 쓴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 분위기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통화보다도 가라앉아 있었다고 한다.

여기에 이어 지난 19일 시 주석과 중국 특사단의 면담에서는 시 주석을 중앙 상석에 앉히고 우리 특사단을 아랫자리에 앉혔다. 사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한국과의 관계를 이전과 동등한 선상에 둘 수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사단의 방중 후 국내에서는 한한령(限韓領)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이 사드 보복에 대한 우리 측 얘기를 듣고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으며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 측은 이런 얘기와 함께 "(사드 보복 조치는) 사드 배치에 분노하는 중국의 민심이 만든 일"이란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드 철회로 중국의 민심이 풀려야 (보복 문제도) 해결이 되지 않겠느냐"며 "어차피 중국과 사이 좋게 지내야 한국도 잘 살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드가 철회되지 않을 경우 후과(後果)가 있을 것이란 암시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우리 특사단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시일이 얼마 지나지 않았고, 이전 정부의 정책인 만큼 전반적으로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들어 중국 측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전문 인력이 참여하는 실무 접촉 등을 통해 중국이 사드 사격 통제 레이더에 갖고 있는 우려를 해소해주는 제안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사드 체계가 주한 미군 소유이고, 사격 통제 레이더의 성능 등은 미군의 군사 기밀이란 점에서 미국의 양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중국 특사단의 귀국 후에도 중국의 압박은 계속되고 있다. 왕이 외교부장은 22일(현지 시각) 코트디부아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방울은 매단 사람이 풀어야 한다(문제를 일으킨 사람이 풀어야 한다)"며 한국의 사드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왕 부장은 "(문재인 정부는)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할 길을 적극적으로 찾기를 바란다"며 "한국 측이 실질적 조치를 취해 (한·중) 양국 관계의 목구멍에 걸린 (사드라는) 가시를 한시바삐 뽑아내길 바란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24/2017052400268.html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다운 조회수
159 태영호 公使의 북한 진단 자유연합 2018-05-13 0 9
158 美 상원 군사위 의원들 “평화협정, 북한 비핵화 뒤에야 가능….. 자유연합 2018-04-23 0 26
157 트럼프 "美, 北에 아무것도 양보안해…결론까진 먼길"(종합) 자유연합 2018-04-23 0 24
156 "트럼프, 김정은에 '핵무기 폐기 전까진 제재완화 없다'고 할것.. 자유연합 2018-04-23 0 24
155 백악관 수석보좌관 "트럼프의 비핵화란 핵무기없는 완전 비핵화" 자유연합 2018-04-23 0 25
154 자본주의 날라리풍 경계?···사회주의 강조한 노동신문 자유연합 2018-04-04 0 56
153 단계적 비핵화-체제보장 작업 병행 '패키지 딜' 추진 자유연합 2018-03-30 0 58
152 北, 혈맹인 中 업고 핵 동결 수준으로 비핵화 주장 가능성 자유연합 2018-03-30 0 65
151 "北, CVID 사실상 불가능 계산..선조치 취할수도" 자유연합 2018-03-30 0 64
150 北신문 "피로 맺은 관계…북중 친선 압록강 흐름처럼 영원" 자유연합 2018-03-30 0 65
149 "北 비핵화 언급, 한국에 대한 '보호 중단 이후'를 의미하는 .. 자유연합 2018-03-30 0 44
148 트럼프 "한미FTA 개정, 북핵 타결 이후로 연기할 수도" 자유연합 2018-03-30 0 40
147 청와대 "'先핵폐기 後보상' 리비아식 해법 북한에 적용 불가" 자유연합 2018-03-30 0 39
146 트럼프, 백악관 안보보좌관에 ‘강경파’ 볼턴 임명 자유연합 2018-03-23 0 59
145 버시바우 前 주한미대사 “미북회담 실패하면 군사대립 고조될 것.. 자유연합 2018-03-20 0 57
144 “(해외 주재) 북한 대사들이 달라졌어요.” 자유연합 2018-03-16 0 67
143 美태평양사령관 “주한미군 철수하면 김정은 승리의 춤춘다” 자유연합 2018-03-16 0 67
142 핵협상 실패史.../1994/2000/2005/2007/2012 자유연합 2018-03-12 0 99
141 트럼프 만족시킨 김정은 ‘특별메시지’… ‘주한미군 주둔 용인.. 자유연합 2018-03-12 0 85
140 미국 싱크탱크 “김영철 방한 수용은 문 정부 거대 실책” 자유연합 2018-02-24 0 148
1 [2] [3] [4] [5] [6] [7] [8] 
이름 제목 내용

나경원 “文정부, 北과 짝짝꿍해서 한반도를 통.. 나경원 “文정부 1년, 보수 궤멸의 역사… 독주.. (05.20)
北 노동신문 대남 공개지령…"자주통일 투쟁 총.. 등록 2018.05.12 19:13 / 수정 2018... (05.13)
金문수“文재인, 金日成사상 존경, 신영복은 간첩.. 한국당 정종섭 의원 주최 ‘남북정상회담 진단’.. (05.04)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사기]이.. (05.01)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통 워싱턴 .. (04.15)
시리아 아사드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 (04.10)
독재자 앞에서 국민을 추하게 만드는 .. (04.03)
[장군놈만세!!] 애초에 북핵폐기는 의미조차 .. 05.19
[양평촌놈] 우리양평군 농민들 바쁜겠 농.. 05.18
[볼턴] 파이팅 05.18
[북한 태영호] 힘내세요 05.17
[장군놈만세!!] 하여간 남한언론사에 또아리튼.. 05.16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