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여러가지 파일들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제   목
北신문 "피로 맺은 관계…북중 친선 압록강 흐름처럼 영원"
[ 2018-03-30 11:11:05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149        
기사입력 2018-03-30 10:34
 
   노동신문 1면사설 "단결강화 필수불가결"…'김정은 방중' 환영반응도 보도

인민대회당 들어서는 북중 정상 내외(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나흘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2018.3.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0일 북한과 중국은 '피로 맺어진 관계'라며 친선관계 발전을 다짐하고, 양국의 협력 강화가 평화적 환경 수호에 '필수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난 25∼28일 첫 중국 방문을 다룬 '조중(북중) 친선의 새로운 장을 펼친 역사적인 방문'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1면에 싣고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 전례 없이 격변하고 있는 조선반도(한반도)의 새로운 정세 아래에서 중국을 전격적으로 방문하신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가 두 당, 두 나라의 친선관계를 얼마나 귀중히 여기고 있는가를 뚜렷이 실증해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조중 친선은 공동의 위업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 속에서 피로써 맺어진 관계"라며 "뗄래야 뗄 수 없는 친선이기에 역사의 온갖 돌풍 속에서도 굳건히 이어져 왔고 사선의 언덕을 넘으면서도 그 본태를 잃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세월의 흐름과 더불어 나라들의 구체적 실정과 환경에서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고 언급, 북중관계가 그간 부침도 겪어왔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세월의 모진 풍파 속에서 오히려 두 나라 사이의 단결과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인민들의 행복한 미래를 건설하고 지역의 평화적 환경과 안정을 수호해 나가는 데서 필수불가결의 조건이라는 것이 다시금 확증되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전통적인 조중친선의 역사는 압록강의 흐름처럼 영원하리라는 것을 다시금 확신하고 있다"면서 "우리 당과 정부는 지난 시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조중 두 나라 인민들의 마음속에 깊이 뿌리내린 형제적 친선의 유대를 더욱 튼튼히 하며 보다 생기있고 활력 있게 계승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 내용을 28일자 지면에 대대적으로 보도한 데 이어 29일과 30일자 1면에는 이번 방중에 대한 긍지와 환영을 표출하는 북한 주민과 간부들의 반응을 싣고 분위기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은 29일 노동신문에 "머나먼 장정으로 조중 친선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펼쳐놓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대외 활동 소식에 접한 우리 인민은 절세의 위인에 대한 끝없는 흠모의 정에 휩싸여 있다"고 주장했다.

kimhyoj@yna.co.kr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다운 조회수
161 [KIMA 포럼, 2018.9.6.]한반도 종전선언·평화협정 전망.. 자유연합 2018-09-08 0 32
160 [특종]"김정은이 남북연방제 대통령으로 당선될 가능성 있다!" 자유연합 2018-08-19 0 42
159 태영호 公使의 북한 진단 자유연합 2018-05-13 0 161
158 美 상원 군사위 의원들 “평화협정, 북한 비핵화 뒤에야 가능….. 자유연합 2018-04-23 0 164
157 트럼프 "美, 北에 아무것도 양보안해…결론까진 먼길"(종합) 자유연합 2018-04-23 0 156
156 "트럼프, 김정은에 '핵무기 폐기 전까진 제재완화 없다'고 할것.. 자유연합 2018-04-23 0 139
155 백악관 수석보좌관 "트럼프의 비핵화란 핵무기없는 완전 비핵화" 자유연합 2018-04-23 0 153
154 자본주의 날라리풍 경계?···사회주의 강조한 노동신문 자유연합 2018-04-04 0 145
153 단계적 비핵화-체제보장 작업 병행 '패키지 딜' 추진 자유연합 2018-03-30 2 149
152 北, 혈맹인 中 업고 핵 동결 수준으로 비핵화 주장 가능성 자유연합 2018-03-30 0 151
151 "北, CVID 사실상 불가능 계산..선조치 취할수도" 자유연합 2018-03-30 0 148
北신문 "피로 맺은 관계…북중 친선 압록강 흐름처럼 영원" 자유연합 2018-03-30 0 150
149 "北 비핵화 언급, 한국에 대한 '보호 중단 이후'를 의미하는 .. 자유연합 2018-03-30 0 128
148 트럼프 "한미FTA 개정, 북핵 타결 이후로 연기할 수도" 자유연합 2018-03-30 0 133
147 청와대 "'先핵폐기 後보상' 리비아식 해법 북한에 적용 불가" 자유연합 2018-03-30 0 122
146 트럼프, 백악관 안보보좌관에 ‘강경파’ 볼턴 임명 자유연합 2018-03-23 0 137
145 버시바우 前 주한미대사 “미북회담 실패하면 군사대립 고조될 것.. 자유연합 2018-03-20 0 144
144 “(해외 주재) 북한 대사들이 달라졌어요.” 자유연합 2018-03-16 0 159
143 美태평양사령관 “주한미군 철수하면 김정은 승리의 춤춘다” 자유연합 2018-03-16 0 157
142 핵협상 실패史.../1994/2000/2005/2007/2012 자유연합 2018-03-12 0 185
1 [2] [3] [4] [5] [6] [7] [8] [9] 
이름 제목 내용

“서해 ‘비수’ 제거 노리는 北, 완충구역 이어..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손효주 기자 입력 2018-0.. (09.21)
국방부 "靑비서관, 추석 밥상서 NLL 팔아먹었다.. 조선일보 전현석 기자 입력 2018.09.2.. (09.21)
美 의원들 "김정은 말만 번지르르… 시간끌기에 .. 조선일보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입력 2.. (09.21)
憲法 위반 혐의 文재인 정권, 탄핵 .. (09.20)
전쟁중인 敵을 도우면 반역죄다! ..여.. (09.14)
적(敵)과 거래하는 것이 주권(主權).. (08.31)
송영무의 불명예 퇴진..왜 그리 자리.. (08.31)
[북괴 등신 김정..] 몰랐다 문재인 10.22
[반미] 웃긴놈들 10.20
[김정숙] 샤넬 옷 10.18
[양평촌놈] 여주법원에 가서 검사구형6개.. 10.18
[문죄인 김정숙] 물가 비상 10.18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