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제   목
[칼럼]北조총련에 투표권 주는 선관委의 反국가 행태
[ 2011-07-25 14:10:46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7564        

2007년 헌법재판소는 在外국민에게 선거권을 불허한 당시의 공직선거법에 대해‘기본권 침해’라는 이유로 헌법 不합치 결정을 내린 바 있었다. 이에 따라 국회는 2009년 2월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19세 이상 영주권자에게 대통령 선거 및 총선거 비례대표 투표권을 부여하는「재외국민투표법」을 통과시켰다.

이 法에 따라 2012년 4월 총선부터 재외국민에게도 투표권이 주어지게 되었다. 현재 재외교민과 동포의 수는 191개국 750만여 명으로 추산되며, 19세 이상 유권자 수는 240만 명 정도로 釜山 유권자와 맞먹는 수준이다. 수십만 표로 당락(當落)이 결정되곤 하는 대통령 선거 결과를 상기할 때, 가히 무시할 수 없는 규모라 할 것이다.

재외교민에의 갑작스런 투표권 부여로 불법 선거운동 등 많은 문제점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나, 그 중 가장 우려되는 것은 국가보안법 적용이 어려운 해외에서 북한을 지지하거나 대한민국을 위태롭게 하는 세력의 영향력 확대 및 국내 정치 개입 가능성이다.  

특히 일본 조총련계 교포들이 한국 국적을 회복할 경우 문제가 심각해진다.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은 7월 22일“조총련계 교민 중 5만 여명이 한국 국적을 회복했다”고 지적하고,“북한 당국이 한국의 총선·대선에 대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는 상황에서 조총련계 한국 국적자들이 북한의 지령에 따라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조선일보ㆍ중앙일보, 7.22)

그렇다면 조총련은 도대체 어떤 기관인가? 「조총련」은「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在日本朝鮮人總聯合會)」의 약자로서, 북한에 소속돼 북한 지령에 따라 움직이는 在日 조선인 단체다. 조총련은 현재 실정법상 북한과 함께‘反국가단체’로 규정되고 있으며, 기관지인「조선신보」를 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조총련의 성원은 북한 법률상 북한‘공민’이다.

북한 기관이며 反국가단체인 조총련의 소속원에게 대한민국에의 참정권 곧 투표권을 부여하는 행위는 한마디로 자해(自害) 행위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대한민국을 무력 위협하고 시시때때로 군사공격을 일삼아 수많은 살상행위를 일삼는 적대세력 소속원들에게 대한민국 참정권을 부여하는 행태는 가히 反국가적이며 이적(利敵)행위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조총련 성원에게 한국 투표권을 부여하는 문제를 법률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진 선거관리위원회의 입장은 납득이 안 된다. 정훈교 선거관리위원회 재외선거기획관은“관계 당국에서 우려가 제기돼 법률적 검토를 했지만 조총련 가입 등의 사상이나 정치적 이유로 참정권을 박탈하거나 제한할 수 없다는 게 선관위가 내린 결론인 만큼 북한 당국이 조총련을 통해 내년 선거에 개입하려 해도 차단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는 것이다.(조선일보ㆍ중앙일보, 7.22)

결국 선관위가‘조총련계 교포들에게 사상이나 정치적 이유로 참정권을 박탈하거나 제한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려 이들에게 투표권을 허용할 방침이라 하니, 이런 넌센스(nonsense)이자 어불성설(語不成說)이 어디에 있단 말인가?

참정권 부여 여부를 결정함에 있어서‘사상과 정치적 성향’을 문제삼지 않겠다는 판단은 중대한 실정법(實定法) 위반이다. 우선 헌법에 표명된 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적 이념적 기초를 위배한 것이고, 둘째로는 反국가단체(북한과 조총련 등)를 지지하거나 찬양하는 행위에 대한 국가보안법상의 처벌 기준을 전적으로 무시한 것이다.

북한을 찬양하고 대한민국을 위태롭게 하는 자들에게도“사상이나 정치적 이유를 묻지 않는다”는 논리로 참정권을 주겠다는 선관위가 과연 대한민국의 국가기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최고통수권자인 대통령이 특단의 대책을 내 놓아야 할 것이다.

이미 일본에서는 종북(從北) 교민단체인「한국민주통일연합」이 진작 선거운동에 착수해 “6·15정신에 반하는 세력을 선거혁명을 통해 타도해야 한다”며 조총련계 한국 국적 취득자들을 선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국민일보 사설, 7.22)

상황이 이러니,“나라가 망하고 있다”는 우려가 최근 급격히 시중(市中)에 회자(膾炙)되고 있는 것 아닌가? 나라가 이 지경이니, 믿을 건 아무 것도 없고 자유민주 애국세력이 그야말로 자위(自衛) 차원에서 구국(救國)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konas)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71 北 핵.미사일 방어위한 THAAD 도입의 必要性 자유연합 2014-06-04 2765
70 北의 ‘核무장ㆍ붕괴징후’ 竝存…우리 安保ㆍ統一전략은? 자유연합 2014-05-22 3810
69 [논평]獨島수호 위해서도 韓美동맹 필수다! 전작권전환ㆍ한미연.. 자유연합 2012-08-10 5734
68 [논평]美2사단의 韓美 연합부대 개편을 적극 환영한다 자유연합 2012-06-18 8660
67 [논평]美전술핵 再배치案, 적극 수용해야 자유연합 2012-05-14 5041
66 [논평]超강성 종북反美세력의 《민주통합당》장악을 우려한다! 자유연합 2012-01-16 52097
65 [칼럼]김정일 死後 대북정책 急전환? No! 자유연합 2011-12-28 13612
64 [성명]自由民主체제 전복하려는 종북反美세력 음모를 국민적團結.. 자유연합 2011-12-01 6218
63 [논평]韓美FTA 國會통과를 절대 환영하고 지지한다!! 자유연합 2011-11-23 6546
62 [논평]민노당의 ‘議會폭력’을 강력히 규탄한다!-韓美FTA 外通委.. 자유연합 2011-10-18 10167
61 [논평]自由民主主義 대한민국 국민의 時代的 사명—9.29 高.. 자유연합 2011-10-02 13092
60 [성명서]법원은 곽노현 구속영장을 발부하라!! 자유연합 2011-09-09 7104
59 [논평]연이은 北간첩단 적발…公安ㆍ治安능력 제고 시급하다! 자유연합 2011-08-25 6083
58 [논평]민노총의 不法 폭거에 경찰은 언제까지 수수방관할건가? 자유연합 2011-08-22 4185
57 [논평]제주 강정마을, 공권력 早期투입으로 제2의 ‘4.3사태’ .. 자유연합 2011-08-18 10854
56 [논평]독도 대응, 감정보다는 실제적 군사ㆍ외교ㆍ안보대책 마.. 자유연합 2011-08-15 7355
55 [논평]대한민국의 총체적 위기를 경고한다! 자유연합 2011-08-08 6473
54 [논평]국무총리는 反대한민국 민노당의 해산을 헌재(憲裁)에 제소.. 자유연합 2011-07-30 10582
[칼럼]北조총련에 투표권 주는 선관委의 反국가 행태 자유연합 2011-07-25 7565
52 [논평]‘희망버스’ 기획자 체포영장을 기각하다니, 法院이 제 정.. 자유연합 2011-07-22 2295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司法 正義가 살..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사법정의가 살.. (07.23)
前정치학회장 심지연, 이재명 ‘美점령군’ 반박 “광복 당시 일본군 34만명, 그들에겐 미군이 .. (07.06)
최장집 "민주화 세력,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00:02 수정.. (07.05)
[전문] 윤석열 출사표 “文정권 국.. (06.30)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 (01.28)
[일반농민] 올해는 저의양평군 벼작황이 .. 10.17
[양평촌놈] 지금젋은 사람들이 월급을타.. 10.05
[인천 차이나 타..] 대만 만세 대만 만세 10.04
[진정한승리] 북한이 최 첨담미사일 개발 .. 09.29
[양평촌놈] 올해 농민들 작년보다 벼생산.. 09.27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