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한반도포커스] 美·中의 ‘북한 빅딜’ 시나리오
[홍관희]

입력 :  2017-10-15 17:56

미·중의 ‘북한 빅딜’ 시나리오 기사의 사진  첨단 전략자산을 앞세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후통첩 압박에도 불구하고 핵·미사일에 올인하는 김정은의 광기가 쉽게 꺾일 것 같지 않다. 김정은이 기어이 미 본토를 위협하는 ICBM을 발사한다면 미국의 군사옵션 사용은 예정된 수순일 것이다. 핵항모 전단과 핵잠수함의 한반도 해역 집결은 ‘엉망진창(mess)’ 북핵 유산을 임기 내 해결하겠다는 트럼프의 결단을 보여주는 증거다.

문제는 중국의 대응이다. 미국이 북 도발에 맞서 군사조치를 취할 경우 중국은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 최근 북·중 관계가 갈등 양상을 보이는 점이 주목된다. 중국은 북한을 ‘순망치한·혈맹’ 개념에서 벗어나 자국 안보에의 ‘부담’으로 보기 시작했고, 북한은 중국이 미국의 압박에 굴복해 기회주의적 태도로 미·북 사이를 저울질하고 있다고 의심한다.

역사적으로 북·중 관계는 ‘적대적 동맹’이라 불릴 만큼 애증(愛憎)이 얽힌 이율배반 성격을 지녔다. 6·25전쟁 시 중국의 유격전술에 대한 김일성의 거부 반응, 문화혁명 기간 중의 ‘좌경 맹동’ 대 ‘수정주의’ 충돌, 중·베트남 전쟁을 통해 북한이 알게 된 중국의 강압적 패권 면모, 한·중 수교 시 극에 달했던 불신 등이 구체적 사례다. 북한의 중국 인식을 가장 인상적으로 표현하는 단어는 ‘배신’이다. 그럼에도 지난 수십년 북·중을 결속시킨 것은 ‘반미·반패권’의 전략적 공감대였다. 그러나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이 유대가 흔들리고 있다.

지금처럼 미국의 군사적 압박이 지속되는 한 중국은 종래의 북한 지지 전략을 바꾸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우선 중국이 미국의 북한 공격을 저지할 군사적 힘이 부족하다. 중국으로선 미국의 군사옵션에 정면 대항하는 것보다 이에 편승하는 편이 자국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할 수 있다. 아울러 북한의 계속되는 핵실험이 중국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상황도 방치할 수 없다. 옌볜 일대 주민들이 6차 핵실험 여파로 인한 인공 지진에 놀라 거리로 뛰쳐나온 것은 예삿일이 아니다. 풍계리 핵실험장으로부터 불과 110여㎞ 떨어진 백두산이 핵실험 결과 폭발 가능성이 높아진 점도 북핵을 더 이상 용인할 수 없게 하는 요인이다.

또한 미국의 북한 공격 시 중국군이 동시에 진입해 북한 북부 지역을 확보해 새로운 ‘완충지대’를 구축한다면 종래의 한·미 견제 전략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미 4월 위기 때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더라도 한·미 연합군이 군사분계선을 넘지 않으면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일본 도쿄복지대 엔도 호마레 교수가 ‘미·중이 함께 군사공격해 김정은정권을 붕괴시킨 후 중국이 지분을 확보하려 한다’고 추정한 것은 북한의 장래 시나리오에 깊은 함의를 던진다.

이와는 정반대 시나리오로 미·중 간 전격적인 대타협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강대국 정치 빅딜의 신봉자인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만나 조언을 구한 것은 우리에겐 적신호다. 중국이 김정은정권을 붕괴시키는 대신 주한미군을 철수시키자는 것이 그의 복안이다. 그는 평화란 강대국 간 힘의 균형과 합의에 의해 얻어질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이다. 1973년 미·북베트남 파리평화협정의 주역인 그의 등장은 동북아 국제질서의 파란을 예고한다. 북핵 옵션이 고갈된 상황에서 군사옵션 못지않게 트럼프 대통령을 유혹할 수 있기 때문이다. 11월 시진핑과의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의 결단이 나올 공산이 크다.

한국이 과거 청산 등 내부 정쟁에 몰입돼 있는 동안 바깥 세계는 지각변동을 일으키는 중이다. 어느 날 갑자기 한반도 정세는 우리의 통제 범위 밖으로 멀리 가 있을지 모른다. 분단된 채 열강의 각축 속에 놓인 우리가 안보를 지키면서 평화와 통일을 실현하는 길은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과의 자유민주·가치동맹으로 함께 가는 것뿐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왜 한국 사람들은 미군의 지원을 고마워하지 않나”라는 언급이 나온 배경을 되새겨봐야 한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30802&code=11171395&sid1=col
2017-10-15 21:36:59  

이름: 비밀번호:
내용
-->
世上 萬事는 사필귀정(事必歸正)..피를 흘려야 할지 모른다
[뿌린대로 거둔다]
 김정은의 유연성과 위장전술이 보통이 아니다.. 핵미사일 테스트를 중단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단다.. 겉으로 볼땐 큰 진전으로 보일수 있다.. 그러나 핵폐기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눈 가림하겠다는 ..(2018-04-21)
평화협정 서두는 배경..‘美軍철수 방치’ 合理的 의심 불가피
[말과 行動이 다르다..]
 文정부가 현재의 정전협정을 폐기하고 새로운 평화협정으로 대체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 그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가? 원래 평화협정은 진정한 평화가 도래했을 때 가능하다.. 그만큼 어려운 것이다.. 북한이..(2018-04-20)
[비상국민회의] 발기인대회 열렸다…20일 창립대회 개최
[펜앤드마이크]
  윤희성 기자 승인 2018.04.17 19:00 발기인 137명 명단-창립 취지문-사업계획 全文 게재 "국가수호 이끌어야 할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앞장서 국가를 파괴" 정관계 학계 법조계 軍 ..(2018-04-18)
大統領직속기관 [민주평통]이 백악관에 [평화협정]주장 청원을 올리다니..
[갈데까지 가보자는 것]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통의 워싱턴협의회가 백악관 인터넷 청원 사이트에 [한반도 평화협정]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평화협정은 북한의 주요 대남전략의 하나이다.. 북한은 평화협정 체결을 통해 주한미..(2018-04-15)
文 발언..헌법3조 위반 논란
“북한 비핵화하고 정상국가 되면 세계 경제지원 필요”
 헌법3조: 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로 한다. 의미: 북한은 대한민국 영토이며, 북한 주민은 대한민국 국민이다. 북한을 국가로 간주하는 것은 헌법3조 위반이다. 대한민국의 한반도 유일합법 정..(2018-04-12)
보수 종편 앵커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입에 달고 말하니..
[한마디]
 청와대가 김정은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 이설주를 [이설주 여사]로 호칭하기로 했다고 권유형 압박을 한 이후.. 보수 종편 앵커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입에 달고 말하니.. 참으로 어이가 없고 기가 ..(2018-04-09)
美中 무역분쟁을 어떻게 볼 것인가?
[뉴스분석]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무역관세 부과에 대해 중국이 미국 농산물 등에 대한 보복 관세를 부과함으로써.. 세계 1,2 위 경제 대국인 미중 간 무역전쟁(trade war)이 발발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18-04-03)
UN 安保理, 北 선박 27척 등 제재… ‘최대 압박’ 유지
[美國이 주도]
 2018-03-31 10:04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30일(현지시간) 북한 선박 27척, 운송 및 무역회사 21곳, 기업인 1명에 대한 제재조치를 승인했다. 미국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북핵 및 탄도미사일 ..(2018-03-31)
北中 비밀회담 전격 개최
[뉴스분석]
 비밀 회동 왕조시대에나 걸맞는 의전과 보도통제 한미 모두 몰랐다.. 왜 이 시점에? 말로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 운운.. 중국의 이니셔티브(차이나 패싱 우려)+김정은 고립탈피(미북정상회담 앞두고 기댈 언덕..(2018-03-28)
주한미군 가족과 민간인, 사상 첫 미국 본토로 철수 훈련
[美 성조지 보도]
 2018-03-23 08:18:08      수정 : 2018-03-23 08:29:46   미군이 내달 1일 시작하는 한·미 연합 군사 훈련과 동시에 유사시 주한미군과 함께 미국..(2018-03-23)
대한애국당, 17일(土) 水原 도심서 대규모 태극기 집회
 2018-03-17 대한애국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 등이 17일 경기 수원시 올림픽공원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등을 촉구했다.  경찰 추산 3500명(주최측 추산 1만명)의 보수단..(2018-03-17)
평화체제 일괄타결論 위험천만하다
[홍관희]
 [문화일보] 포럼  게재 일자 : 2018년 03월 16일(金) 평화체제 일괄타결論 위험천만하다     홍관희 성균관대 초빙교수 정치학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 정상..(2018-03-16)
南北이 [평화체제 구축]에 합의했나?--UN司 해체 목적?
[뉴스분석]
 [서훈] 북한을 방문했던 대북 특사 중 한사람인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김정은이 금년 내 미국과의 관계 개선에서 걸림돌이 되고 있는 현안 특히 핵·미사일 문제 외에 평화체제 문제에 가닥을 잡으려 하는 것 같..(2018-03-12)
北, 갑자기 간부들에 김정은式 통일방안[연방제 또는 一國兩制] 선전
[RFA 자유아시아방송]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8-03-06 북한당국이 간부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회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으로 평창올림픽이 성공할 수 있었다고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은이 구..(2018-03-08)
[한반도포커스]美軍철수 운운과 월남패망 데자뷰
[홍관희]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미·북 간 접촉의 기회가 있었으나 무위로 끝났다. 입장 차가 현격하기 때문이다. 미국은 완전한(CVID 원칙) 북핵 폐기를 요구하며 인권유린을..(2018-03-04)
[韓美동맹 균열→월남패망] 두렵다
[국민들이 들고 일어나야]
 [韓美동맹 균열→월남패망] 두렵다 문정인: "한국 대통령이 주한미군 나가라고 하면, 미군 철수해야 한다" 美 국방부: "미군은 한국의 요청에 의해 주둔하고 있는 것(한국이 철수하라 하면, 철수한다는 의미..(2018-03-02)
천안함 주범 김영철을 살인 혐의로 체포하라!!
[성명서]
 천안함 주범 김영철을 살인 혐의로 체포하라!!(2018-02-23)
[포럼] 韓美훈련 再연기·축소論은 자살골
[홍관희]
  홍관희(성균관대 초빙교수·정치학)   김영남·김여정 일행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해 ‘매력 공세’를 펴고 떠난 뒤끝이 혼돈스럽다. 한반도가 새로운 미로(迷路)로 빨려 들어가는 형세다.  대남 태도에서 ..(2018-02-19)
“북한 핵보유, 한미동맹 끝장내고 한반도 지배위한 것”
 DNI국장 “한반도 지배 야욕달성 수단”…CIA국장 “北관점서의 재통일” 미국의 정보기관 수장들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이유에 한반도를 통일하고 지배하려는 목적이 포함돼 있다..(2018-02-14)
볼턴 前 대사: 김여정의 訪南은 “교묘한 속임수(smoke and mirror)”..펜스 부통령: “..
[팬스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0일 오후 존 볼턴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여정의 방남을 “교묘한 속임수(smoke and mirror)”라고 평가한 것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펜스 ..(2018-02-11)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THAAD를 배치할 생각이 있기나 한가? 문 정부가 THAAD를 배치할 생각이 있는지 과.. (04.15)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통 워싱턴 협의회가 백.. 대통령 직속기관인 민주평통의 워싱턴협의회가 .. (04.15)
시리아 아사드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트럼프의 ..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자국민에 화학무기 공격을.. (04.10)
독재자 앞에서 국민을 추하게 만드는 .. (04.03)
北中 비밀회담 전격 개최 (03.28)
惡한 인간이 善한 인간을 지배하는 것.. (03.20)
文, 외교천재인가? 나라를 파괴하려.. (03.17)
[장군놈만세!!] 빨갱이 언론쓰레기들 지껄여대.. 04.21
[장군놈만세!!] 대한항공 갑질한다고 꽤나 시.. 04.21
[장군놈만세!!] 북괴가 미군철수 조건 걸지 .. 04.20
[양평촌놈]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요구을 .. 04.20
[장군놈만세!!] 빨갱이들이 아무리 개판을 쳐.. 04.17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