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세계일보 칼럼]‘절반의 성공’ UN 제재…北 레짐 체인지가 答이다
[홍관희]

UN 대북제재 결의 2371호가 진통 끝에 통과됐으나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북한에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중국의 ‘원유 금수(禁輸)’ 조치는 제재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다만 북한 주력 수출품목을 적시하여 최대 10억 달러까지 ‘돈줄’을 차단한 강력한 제재라는 점과 국제사회의 ‘북핵 불용’ 메시지를 천명한 점에서 의미를 찾아야 한다.

이번 UN 결의를 통해 중국의 북핵 전략을 분명히 알게 된 것은 중요한 소득이다. 미·중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 지렛대’ 사용 압박이 본격화되면서 중국은 이에 맞서는 ‘밀당(밀고 당기는)’ 전술을 구사해왔다. 미국의 압박이 강해지면 미국의 요구에 양보하여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대신, 상황이 느슨해지면 다시 북한 지원에 나서는 전형적 ‘치고 빠지기’다. 7월초 북한의 ‘화성 1호’ ICBM 발사 때만 해도 UN 결의를 기피하다가 이번에 돌연 UN 결의안에 동의한 것도 미국이 꺼내 든 ‘통상법 301조’ 때문이었다. 전례없이 강력한 미국의 대중 무역보복을 두려워한 탓이다.

세계정세가 미·중 패권 구도로 서서히 정착돼가는 오늘날, 중국의 한반도 전략 복심(腹心)에 주목해야 한다. 중국은 장차 미국과의 세기적 패권 쟁패를 염두에 두고 러시아와 안보·경제 협력관계를 도모하는 한편, 북한을 한·미·일 견제를 위한 ‘앞잡이(proxy)’로 활용하려 한다. ‘완충 지대’ 개념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THAAD 배치에 대한 극렬한 반대는 결국 한·미 동맹을 분열시키려는 원려(遠慮)에서 나온 것으로 이해해야 정확하다.

이제 지금과 같은 솜방망이 제재로 김정은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을 멈추게 할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당장 6차 핵실험이 “장전-거총” 상태로 준비완료 단계이고, 9월 9일 북한정권 수립일과 10월 9일 노동당 창건일을 앞두고 기술이 한 단계 진보한 ICBM 추가도발이나 SLBM 발사 등이 도발 목록으로 확실시된다. 미 폭스 뉴스는 일본에 투하됐던 원폭보다 훨씬 강력한 수소폭탄을 6~18개월 내에 북한이 완성시킬 수 있다는 전문가의 예상을 4일 게재했다.

광기(狂氣)와 무모함의 화신이라 할 김정은의 핵 드라이브에 제동을 걸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가 팔을 걷고 나섰다. 대통령 자신이 ‘전쟁 불사’를 공언하고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예방전쟁’의 불가피성을 국민에게 설파 중이다. 한편 미 재야에선 미·중 또는 미·북 직접협상론이 선풍처럼 부상하면서 미국사회 전체가 북한 핵·미사일을 놓고 열병을 앓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북한 붕괴 이후 중국의 우려를 달래기 위해 ‘주한미군 철수’를 중국에 약속하자고 했고, 뉴욕타임즈는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 엄포’를 중단하고 국무장관급 특사를 평양에 보내 협상의 실마리를 찾으라고 요구했다. 페리 전 국방장관도 ‘효과적이고 강압적인 외교’라는 명분 아래 중국이 채찍을, 미국이 당근을 제공하는 역할 분담안을 내놓았다.

극심한 안보 혼돈의 한 복판에 서 있는 우리의 선택은 무엇인가? ‘코리아 패싱’ 논란이 불거진 지금, 보다 냉철하고 현실적으로 북핵 상황을 직시해야 한다. 북핵 위협의 최대 당사자인 우리가 태평성대를 사는 듯한 안일한 자세로 이전투구식 내부 정쟁에 함몰돼 있을 때가 아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가 엊그제 한반도 전쟁 시나리오를 상정하면서, 30만~100만에 이르는 인명피해를 수반할 핵전쟁 참화 가능성을 상기시킨 것은 우리에게 울리는 강력한 경종(警鐘)이다. 북핵은 절대 저지해야 하나 전쟁은 막아야 하기에, 북핵의 원동력인 ‘자금줄’을 철저히 봉쇄하여, 시간을 벌어 역사적 필연인 북한 붕괴의 때를 기다려야 한다. 그동안 역대 정부가 추구해 온 북한 ‘레짐 체인지’ 전략이 유효한 배경이다. 대북 심리전의 중요성이 새삼 부각되는 시점이다. 기대 난망인 북한의 호의를 구걸하기 위해 정부가 대북전단 중단을 고려하는 것은 장고 끝에 나온 하책(下策)이다.
2017-08-09 01:07:42  

이름: 비밀번호:
내용
-->
北에 자유의 바람을 보내자
[홍관희]
 [한반도포커스-홍관희] 北에 자유의 바람을 보내자 입력 :  2017-08-20 18:38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 사이에선 언제부터인가 북핵 문제는 “답이 없다”라는 말이 회자되어왔다. 김정은..(2017-08-20)
北, ICBM실전배치 後, NLL-DMZ 局地도발 가능성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원제]북한의 전쟁 위협에 대비해야 북이 ICBM까지 실전배치를 마치면 수시 국지 도발과 서해5도와 동해안 북단(고성지역)의 군부대 철수를 요구하면서 무력점령에 나설 가능성 있다 Written by. 김성만 &n..(2017-08-11)
[세계일보 칼럼]‘절반의 성공’ UN 제재…北 레짐 체인지가 答이다
[홍관희]
 UN 대북제재 결의 2371호가 진통 끝에 통과됐으나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북한에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중국의 ‘원유 금수(禁輸)’ 조치는 제재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다만 북한 주력 수출품목..(2017-08-09)
[국민일보 칼럼]대화 조급증, 安保 참사 부를 수 있다
 한·미 정상회담과 G20 정상회담을 거치며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이니셔티브가 숨 가쁘게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한국이 북한의 인질로 잡혀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나올 만큼 우려됐던 한·미..(2017-07-23)
[군사문제연구원 발제문]韓·美 정상회담과 北 ICBM 발사 이후 안보·대북 정책 방향
[홍관희]
 韓·美 정상회담과 北 ICBM 발사 이후 안보·대북 정책 방향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목차> I. 서론 II. 韓·美 정상회담 평가 1. 성과 2. 문제점 III.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2017-07-22)
美-日-印 해군 연합 해상훈련에 韓國도 참가해야
[김성만(前 해군 작전사령관)]
 美-日-印 해군 연합 해상훈련의 의미 이 훈련은 중국과 북한을 염두에 두고 실시한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김성만(코나스·前 해군 작전사령관)       미국과 일본, 인도 해군이 참가..(2017-07-14)
[안보포커스]북한 핵·미사일의 새로운 위협: 核EMP탄과 수소폭탄 개발
[홍관희]
 <이 달의 안보 포커스> 북한 핵·미사일의 새로운 위협: 核EMP탄과 수소폭탄 개발 홍관희 (고려대 교수) 북한 핵·미사일 완성을 향한 두 개의 관문: 핵탄두 소형화와 대기권 재진입 한·미..(2017-07-08)
文 대통령의 THAAD 복안(腹案):
[환경평가 등 시간 확보 후, 核 해결 시도]
 “THAAD 절차적 정당성 과정에서 시간을 확보한 후, 그 기간 중 核 동결 등 북핵 해법 찾아내면 THAAD 해결 가능” THAAD 철회 가능성.. THAAD 퇴로의 문 열어 놓아 G20 한중 정상회담 결과에 ..(2017-07-07)
[문화포럼]제2연평해전 15년…NLL 死守 기려야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내일 6월 29일은 제2연평해전이 발발한 지 15년이 되는 날이다.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25분, 서해 연평도 서방 7해리(13㎞) 해상에서 남북 해군 간에 일어난 전투에..(2017-06-30)
“北이 核 ICBM 능력 확보땐 ‘선제타격’ 이나 ‘미군철수’…”
[美 아시아전문가 오슬린]
 美 아시아전문가 오슬린 “사드 허용 안하면 동맹 심각” 미국의 아시아 전문가인 마이클 오슬린(사진) 미국기업연구소(AEI) 선임 연구원은 26일 “미국이 북한의 핵탄두 탑재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직..(2017-06-28)
[문화포럼]韓美동맹 ‘신뢰의 위기’ 오고 있다
[홍관희]
 [원제]  韓美 동맹 ‘信賴의 위기’, 말보다 行動으로 극복해야     홍관희 고려대 교수 북한학 문재인 정부의 전격적인 ‘사드(THAAD) 배치 연기’ 조치로 촉발된 한·미 간 ..(2017-06-26)
駐인도 북한 대사 "美 군사훈련 중단하면 핵실험 중단 가능"
[연합뉴스]
 2017.06.21 19:54   인도 주재 북한대사가 미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한다면 북한도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21일 인도 방송 위온(WION)에 따르면 계춘..(2017-06-21)
“트럼프, 차라리 THAAD 빼라 말해”
[뉴스분석] THAAD 이어 문정인 … 싸늘해지는 워싱턴
 청와대 ‘사드 반입 몰랐다’ 주장, 거짓말 의심하는 백악관 [중앙일보] 입력 2017.06.19 01:59 수정 2017.06.19 03:10 | 종합 4면 지면보기 워싱턴서 커지는 한국 불신 중국 달래기 ..(2017-06-19)
대통령 특보 文정인 "北 핵실험 중단시, 美韓군사훈련-美전략자산 축소"
[VOA(미국의 소리)]
 美 국무부 대변인 “연합훈련은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한국과 (동북아) 지역을 보호하며, 한반도의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것” VOA(미국의 소리)           “한국과의 방어 ..(2017-06-17)
北대남혁명전략의 핵심 準據 "6.15+10.4" 지지 선언한 통일부次官
[뉴스분석]
 6.15 공동선언을 아무리 미화한다 해도, 내용상 "자주" "우리민족끼리"에 입각해 "낮은 단계 연방제" 통일을 공식 지지한 文件이라는 점에서 '違憲' 논란을 야기시키기에 충분하다.. 그만큼 북한은 6.15..(2017-06-15)
[문화포럼]THAAD 소동과 ‘安保 이상주의’ 위험성
[홍관희 고려대 교수 북한학]
 오랫동안 소모적 논쟁의 중심에 있던 사드(THAAD) 문제가 문재인 정부의 전략환경평가 방침으로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한·미 간에 합의된 사드 연내 배치가 무산될 전망이어서, 그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2017-06-07)
“北핵시설 5곳 정밀타격땐 인명피해 100명 미만 가능”
 ‘저출력核폭탄으로 北核타격’ 美논문 파장 리버 교수, 모의실험 분석   ‘가장 무서운 논문’ 평가도 ‘북한의 핵시설 5곳을 저출력 핵폭탄으로 정밀 타격하면 인명 피해를 100명 미만으로 극소..(2017-06-01)
南항구-日미군기지-괌 타격… 北 ‘미사일 3종 세트’ 마무리
 南항구-日미군기지-괌 타격… 北 ‘미사일 3종 세트’ 마무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손효주 기자 , 서영아 특파원 입력 2017-05-30 03:00수정 2017-05-30 03:00 北 또 미사일 도발… 문재인 정부..(2017-05-30)
‘韓美 집단자위(동맹)’ 위협하는 ‘전작권 환수(=韓美연합사 해체)’
[뉴스분석]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스라엘에 이어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은 .. NATO 회원국들에게 국방비 부담을 증액하라는 요구를 하면서도.. 미국의 NATO에 대한 집단방위(collective defense/=동맹) 의무를..(2017-05-26)
브룩스 韓美연합사령관 "北무기체계, 다짜고짜 먼저 타격할 수 없는 상황"
[chosun.com]
 강영수 기자 입력 : 2017.05.25 11:40 | 수정 : 2017.05.25 11:43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25일 대북 선제타격론과 관련, "북한을 선제공격을 하기는 어려운 상 황"이라며 "국제..(2017-05-25)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 (05.20)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 이번 5월 21일 쏘아올린 미사일은 KN-15(북극.. (05.22)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 북한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의 심각.. (05.21)
中, THAAD 철회 회유(懷柔) 본격.. (05.15)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트럼프.. (05.02)
트럼프의 THAAD 失言(?)에 감정.. (05.01)
달라지는 美의 北核 논조..평화협상 .. (04.28)
[양평촌놈] 이번에계란 살충제검토은 예고.. 08.16
[겁먹은 미친 북..] 겁먹은 미친 북한 김정은 08.14
[양평촌놈] 박근혜전대통령시절외교및한미.. 08.10
[양평촌놈] 한미일 중요합니다. 그러나 .. 08.09
[보유세] 보유세 08.09


THAAD와 한반도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