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국민칼럼]韓·美 동맹과 광해군 외교
[홍관희]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11·7 한·미 정상회담이 표면적으론 양국 신뢰 위기를 봉합하고 혈맹을 복원하는 성과를 거둔 듯하다. 그러나 중국을 향한 ‘3불(不)’ 표명과 특히 한·미·일 3국 항모 훈련 반대로 동맹의 위기가 오히려 물밑에서 심화되고 있다. 현재 한·미 동맹에의 최대 장애는 미·중에 대한 외교 노선을 둘러싼 갈등과 혼란이다. 이번에 유독 기승을 부린 반미 시위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반미의 근저에 미국을 아직도 ‘제국주의’로 보는, 왜곡된 종속론적 시각이 잔재해 있음을 본다. 제도권 내에서조차 한·미 동맹 대신 미·중 균형이나 심지어 ‘친중·민족자주’를 선호하는 경향이 팽배해 크게 우려된다.

미국이 우리의 동맹국이며 미국의 동맹국이 일본이기에, 한·미 동맹과 한·미·일 안보협력은 불가분의 관계다. 유사시 실제 작전에서 안보협력과 군사동맹을 구분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현재와 같은 북핵 비상 시에, 한·미·일 3국 항모 훈련은 불가피하다. 한·일 안보협력 없이 한·미 동맹이 지속되리라고 보는 것은 근시안적 단견이다. 한·일 불화는 결국 미국에 한·일 중 선택을 강요하고, 궁극적으로 한·미 동맹을 위협하게 된다.

미·중 패권경쟁의 중심에 놓인 한반도 정세를 명·후금(훗날의 청) 사이에서 고민하던 광해군 시대에 비유하며, 당시의 ‘기회주의’ 외교를 모델로 삼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자유민주·인권의 보편 이념과 국제법·국제규범·국제여론이 인도하는 21세기 지구촌을 17세기의 고립된 동북아와 견줄 수 없다.

또 명·청과 미·중은 힘의 상대적 분포가 다르다. 미국 군사비는 세계 군사비의 절반인 6천억 달러 이상이며, 경제적 자유의 보장으로 끊임없이 경제호황을 시현하는 세계 최강의 패권국가다. 중국은 미국의 1/4인 1,500여억 달러의 군사비를 지출하며 첨단 군사기술 측면에서 미국에 역부족이다. 시진핑 주석이 ‘2050년 세계 최강대국 건설’ 중국몽 실현을 선포했지만, 금세기 내 미·중 간 패권 전이(轉移)를 예상하는 전문가는 별로 없다.

외향적 팽창과 달리 중국 내부는 적잖은 난제를 안고 있다. 모택동의 ‘건국’과 등소평의 ‘부국’을 계승해 시진핑은 ‘강국’ 신시대를 건설하겠다는 야망에 차 있다. 그러나 중국의 권력창출 과정이 자유민주국가의 ‘주권재민’과 너무 다른, 레닌의 공산당 조직원리인 민주집중제에 기반하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2천여명의 지역대표→205명의 중앙위원→25명의 정치국 멤버→7명의 상무위원→1명의 총서기로 이어지는 피라미드 권력의 선출 절차가 민주적 투명성을 결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빵의 자유는 빵을 고를 자유를 요구하게 된다’는 역사의 법칙이 중국 권위주의 정치의 아킬레스건이 될 것이다.

논란을 일으켰던 문재인 정부의 “균형외교”가 “중·아세안·EU·러시아 등으로의 다변화 외교”를 의미하는 것으로 수정된 것은 다행이다. 미·중 쟁투가 ‘뉴노멀’이 된 오늘날, 광해군식 곡예로 현 외교·안보 난제를 풀어갈 수 있다고 믿는다면 위험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오(誤)인식이다. 국제정치학자 존 미어샤이머는 강대국이 패권 추구의 속성을 갖고 있어 미·중 쟁패는 역사적 필연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이 미국 주도의 ‘연합세력’에 가담하여 중국의 압박에 대항하거나, 아니면 중국의 ‘전위국가’로 전락하여 예속의 길을 가거나의 선택의 기로에 놓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일·인도·호주 등 ‘인도·태평양’ 연합이 중국의 대국굴기에 대항하여 새롭게 구축되고 있다. 문 정부 임기 중에 한국이 연합국 진영에서 일탈하여 제2의 애치슨 라인을 촉발하는 계기를 제공해선 안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국회 연설에서 동맹국이 협박·공격받는 것을 허용치 않겠으며, “한국은 우리가 생명을 걸고 싸워 지킨 곳”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외교가 자유민주·인권을 존중하고 약소국에도 주권평등을 보장하는 진영을 선택할 때, 국가안보와 국민행복을 실현할 수 있다. 권위주의 세력에 가담해 노예의 길을 선택함은 곧 사망으로 가는 길이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47567&code=11171395&sid1=col&sid2=1395
2017-11-14 13:08:45  

이름: 비밀번호:
내용
-->
[국민일보 칼럼]전쟁, 不願한다고 비켜가지 않는다
[홍관희]
 [한반도포커스-홍관희] 전쟁을 미연에 방지하려면 입력 :  2017-12-10 17:31 북한의 11·29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이후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대기권 재진입 여부 논란..(2017-12-10)
[광화문시평] 북핵, 韓·美·日 공조로 中을 움직여라
[홍관희]
 北정권 생사여탈권 중국 손에 / 韓, 北·中 틈새 활용 저지 나서야 / ‘3不 저자세’로는 中 요지부동 입력 : 2017-12-01 23:01:46      수정 : 2017-12-01 23:04:16   ..(2017-12-02)
[코나스칼럼]김정은 ICBM 도발…北의 自滅 재촉할 뿐
[홍관희]
 북의 핵·미사일 不포기 의사가 다시 입증된 상황에서 한국이 代案도 없이 “평화!”만 외친다면, 미국은 美日 동맹을 중심으로 대북 대응에 나설 것 Written by. 홍관희   입력 : 2017-12-02 오전 10:51:..(2017-12-02)
[코나스칼럼]美·中사이 ‘中立외교’의 함정
[홍관희]
 Konas 칼럼 11·7 韓美 정상회담 이후, APEC(아태경제협력체) 베트남에서 열린 11·11 韓中 정상회담은 ‘中 주도의 일방적 회담’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주된 원인은 중국의 노골적인 고압..(2017-11-21)
[국민칼럼]韓·美 동맹과 광해군 외교
[홍관희]
 홍관희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11·7 한·미 정상회담이 표면적으론 양국 신뢰 위기를 봉합하고 혈맹을 복원하는 성과를 거둔 듯하다. 그러나 중국을 향한 ‘3불(不)’ 표명과 특히 한·미·일 3국 항모 훈..(2017-11-14)
韓·中 관계 개선 협의문은 安保 위해(危害)조치다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한중간 협의문은 우리 안보를 위해할 수 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안보주권을 포기한 합의, 바로 잡아야 한다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7-11-06 오전 10:56:45 한국과 중국 정부는 지..(2017-11-08)
[문화포럼]한국이 對北제재 ‘운전석’에 앉아야
[홍관희]
 홍관희 (고려대 교수·북한학)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3不’ 발언이 한·미 간 불협화음의 씨앗이 될 가능성이 높다. 설사 내일 정상회담에서 정치적 수사로 봉합된다 해도 미국의 대한(對韓) 의구심은 쉽게..(2017-11-07)
[코나스칼럼]韓美동맹 위협하는 反美·反트럼프 不法 시위
[홍관희]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이 11월 7~8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이에 앞서 일본에선 2박 3일 머물러 아베 총리와의 골프 회동으로 친밀도를 과시함은 물론 日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도 ..(2017-11-05)
北·中 적대적 동맹의 再조명
[홍관희]
 <이 달의 안보 포커스> 北·中 적대적 동맹의 재조명 홍관희 (고려대 교수) 북핵 해결을 위한 중국의 역할 중국이 한반도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를 갖고 있다는 인식은 금과옥조(金科玉條..(2017-10-29)
韓美연합사 해체와 미래사령부 창설의 문제점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어느 나라도 ‘단독 방위’를 추구하지 않는다. ‘단독 방위’로 가는 한미연합사 해체와 미래사령부 창설은 안보 자해행위다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7-10-27 오후 5:11:43 우리 안보에 ..(2017-10-29)
전작권 전환 추진 목적을 알고 싶다
[김성만 / 前 해군작전사령관]
 북한은 한·미가 전작권 전환 재연기에 합의한 것을 ‘군사주권의 포기’이자 ‘동족대결 책동’으로 간주하며 이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7-10-18 오전 11:30:39 송영무 ..(2017-10-20)
강대국 국제정치와 키신저의 ‘빅딜’ 구상
[홍관희]
 강대국 국제정치와 키신저의 ‘빅딜’ 구상 강대국 정치 중심 현실주의 정치학자 키신저가 한반도 문제에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는 것은 당사자인 우리로선 불길한 조짐이다 Written by. 홍관희   입력 : 2..(2017-10-19)
[한반도포커스] 美·中의 ‘북한 빅딜’ 시나리오
[홍관희]
 입력 :  2017-10-15 17:56 미·중의 ‘북한 빅딜’ 시나리오 기사의 사진  첨단 전략자산을 앞세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후통첩 압박에도 불구하고 핵·미사일에 올인하..(2017-10-15)
[문화포럼]韓·美 ‘찰떡 공조’ 한국이 앞장서야
[홍관희]
 홍관희 고려대 교수·북한학/ 2017.10.1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에 대해 핵·미사일의 완전한 포기를 요구하는 최후통첩을 보내고 있다. 특히, 미국 본토를 겨냥하는 ICBM 발사 등 추가 도..(2017-10-11)
中國의 對北전략…이번엔 변할 것인가?
[코나스/ 홍관희]
 10월 하순 예정 중국 공산당대회 전 세계의 주목 끌어... 시진핑 정권이 새 대북전략 방향 설정 전환점이 될 수 있기 때문 Written by. 홍관희   입력 : 2017-10-04 오후 12:58:45 김정은 정..(2017-10-05)
[한반도포커스]김정은의 狂的인 核 질주
[홍관희]
 김정은의 광적인 핵 질주 입력 :  2017-09-17 17:40 북한이 유엔 결의 3일 만에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또 발사했다. 김정은의 핵·미사일 질주에 가속도가 붙어 거칠 것이 없는 ..(2017-09-20)
북한 6차핵실험 수소탄 시험 성공 주장과 대책
[코나스/ 김성만]
 이제 주한미군에 전술핵무기를 재배치하던지 한국이 독자적으로 핵무장을 해야 한다. 다른 대안이 없다 Written by. 김성만   입력 : 2017-09-05 오전 9:08:57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2017-09-06)
北도발 核전쟁…어떻게 막을 것인가
[코나스/ 홍관희]
 생존 위해 정부와 국민 하나 되어 북한 도발 시 사즉생(死卽生)의 자세로 강력히 보복·격멸할 것을 천하고, 도발은 곧 김정은 죽음 메시지 전해 Written by. 홍관희   입력 : 2017-09-04 오전 11:04:12..(2017-09-06)
[국민 칼럼]恐怖의 균형과 北 regime change가 答이다..
[홍관희]
 [한반도포커스-홍관희] 北에 자유의 바람을 보내자 입력 :  2017-08-20 18:38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 사이에선 언제부터인가 북핵 문제는 “답이 없다”라는 말이 회자되어왔다. 김정은..(2017-08-20)
北, ICBM실전배치 後, NLL-DMZ 局地도발 가능성
[김성만 前 해군작전사령관]
 [원제]북한의 전쟁 위협에 대비해야 북이 ICBM까지 실전배치를 마치면 수시 국지 도발과 서해5도와 동해안 북단(고성지역)의 군부대 철수를 요구하면서 무력점령에 나설 가능성 있다 Written by. 김성만 &n..(2017-08-11)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 (05.20)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 이번 5월 21일 쏘아올린 미사일은 KN-15(북극.. (05.22)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 북한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의 심각.. (05.21)
中, THAAD 철회 회유(懷柔) 본격.. (05.15)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트럼프.. (05.02)
트럼프의 THAAD 失言(?)에 감정.. (05.01)
달라지는 美의 北核 논조..평화협상 .. (04.28)
[임대 공급] 임대공급 12.11
[양평촌놈] 정부에서 임대주택백많호 건설.. 12.05
[서은] 시대 이면 12.05
[트럼프] 트럼프 12.01
[양평촌놈] 그동안우리농촌에 정부에서지.. 11.26


THAAD와 한반도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