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제   목
[북한읽기] 自衛的 安保 역량 강화로 김정은 時代에 맞서야
[ 2016-05-09 05:02:49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1987        

36년 만에 치러진 북한 노동당 7차 당 대회는 예상대로 김정은 시대를 선언하고 백두혈통 3대 세습 왕조의 개막을 자축하는 자리가 됐다. '주체혁명' 승리와 '제국주의와의 대결'을 강조해 이데올로기 경직성을 재확인하는 한편, 4차 핵실험을 '수소탄 대성공'으로 미화하며 '책임 있는 핵 보유국'임을 선포했다. 그러나 핵 보유국을 자칭하며 '세계 비핵화 의무'를 운운한 것은 중대한 자가당착이자 핵무장을 기정사실화하려는 음모일 뿐이다. 김정은이 남북대화와 협상을 언급한 것도 핵 포기의 진정성이 결여된 위험한 화전(和戰) 양면 책동이다. 대북정책을 놓고 우리 내부의 논란과 갈등을 일으킬 소지가 다분하기 때문이다. 북한은 먼저 핵 포기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

현란한 대외 수사(修辭)와 달리 북한이 핵 독트린을 공식화함에 따라, 비핵화를 대북정책 당면목표로 삼는 한국과의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실제로 최근 북핵 상황은 악화일로다. 영변 원자로 재가동 징후가 포착됐고 5차 핵실험은 타이밍만을 남겨놓고 있다. 소형 핵탄두의 중·단거리 미사일 탑재 능력이 한·미 정보 당국에 의해 확인된 것도 놀라운 소식이다. 특히 북한은 지난 4월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수중 사출 후 점화비행(cold launch)'에 성공해, 지상 핵시설을 공격받고도 살아남아 해상에서 보복할 수 있는 2차 공격력 확보의 길을 열었다. 한반도에서 '핵 게임 체인저' 역할도 가능해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북한 당 대회를 계기로 한반도가 끝 모르는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김정은의 핵 야망의 끝이 어디인지는 아무도 가늠하지 못한다. "조국통일은 절박한 과제"라며 미국에 대해 '동족 대결 책동' 중단과 미군 철수를 힘주어 선동한 것도 예사롭지 않다. 지금까지는 한미연합사 중심의 강고한 방어 태세와 확장 핵 억지로 북한의 망동을 억지해왔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미국에 고립주의의 망령이 배회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력한 대선 후보로 부상한 트럼프가 "복지 타령하면서 자신들 방위에는 돈 쓰지 않는 나라들을 왜 우리 세금으로 지켜주나?"라며 안보 무임승차라고 비판할 때, 우리가 해 줄 답변이 마땅치 않다. 그의 지적은 주한미군 주둔 경비로 구성되는 2조원 규모의 방위비 분담에만 국한되지 않는 듯하다. 주한미군이 없을 경우 현 수준의 방위 역량 유지를 위해 우리가 지불해야 하는 주한미군 전력(戰力) 대체 비용이 최대 36조에 달하기 때문이다. 한·미 동맹이 여전히 금과옥조처럼 소중한 국가 안보의 필수요소임을 알게 한다.

그러나 비용 문제로 미국민의 생각이 바뀌어 동맹이 동요한다면, 자위적 안보 역량을 늘려 자강(自强)을 도모하면서 동맹 간 신뢰를 구축하는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다. 핵 집단과 적대하는 분단국가로서 국방비, 특히 전력비용의 획기적 증대는 외면할 수 없는 과제다. 핵무장 길을 열 수 있는 최소한의 핵 옵션(nuclear option) 선택과 SLBM 대응 차원에서의 핵잠수함 건설은 우선 현안이다. GDP는 우리의 44분의 1인 북한이 국방비에선 3분의 1인 100억달러 수준에 이르고 그것도 공격용 전력 증강에 치중해 한국이 따라잡기 어렵다는 국방장관의 실토를 흘려들어선 안 된다.

다큐 영화 '태양 아래'가 보여주듯, 북한 사회는 수령 독재에 의해 조종·연출되는 거대한 '세트장'이다. 주체와 수령에 대한 주민들의 충성심이 소멸한 지 오래임에도, 오직 공포정치와 보위부의 감시·통제로 체제를 연명하고 있다. 과연 어떤 경로로 전대미문의 폭정이 최후를 맞을지가 세계적 화두다. 그때까지 김정은의 불장난을 막아내는 것이 우리 안보 전략의 핵심이다. 우리 스스로 자위적 안보 역량을 확대해 나갈 때 비로소 동맹은 더욱 견고해지고 북핵·통일의 해결 실마리도 찾을 수 있다.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77 [세계일보 칼럼]‘절반의 성공’ UN 제재…北 레짐 체인지가 答.. 자유연합 2017-08-09 24
76 [국민일보 칼럼]대화 조급증, 安保 참사 부를 수 있다 자유연합 2017-07-23 54
75 [군사문제연구원 발제문]韓·美 정상회담과 北 ICBM 발사 이후 안.. 자유연합 2017-07-22 50
74 [문화포럼]韓美동맹 ‘신뢰의 위기’ 오고 있다 자유연합 2017-06-26 91
73 [이달의 安保 포커스]美·中의 北核 공조, 어디까지 갈 것인가?.. 자유연합 2017-05-26 132
72 北 ‘북극성 2형’ 탄도탄 발사 성공 주장과 대책 자유연합 2017-05-25 122
71 KAMD(한국형 미사일 방어), 北 탄도미사일 막을 수 없다 자유연합 2017-05-08 367
70 [안보포커스]북한 核·미사일 도발과 한반도 戰爭 가능성 자유연합 2017-04-30 426
69 [文化포럼]모든 北核 옵션에 ‘韓美 공조’ 필수다 자유연합 2017-04-18 592
68 펜스 美 副통령의 한국 訪問 목적은..? 자유연합 2017-04-17 616
67 [정책브리핑]美·中 정상회담 이후 北核·미사일 대응 방향 자유연합 2017-04-10 707
66 北核에 EMP彈까지..美國의 예상대응은..? 자유연합 2017-03-31 863
65 THAAD신속배치는 安保상 불가피한 선택..反對주장은 어불성설(.. 자유연합 2017-03-08 1052
64 [3월의 안보포커스]東北亞 2대 安保위협은 中군사팽창과 北核미.. 자유연합 2017-03-06 1057
63 北 신형 IRBM 발사의 軍事-安保的 함의 자유연합 2017-02-17 1282
62 트럼프의 ‘逆닉슨(Reverse Nixon)’ 전략―美·러 연대.. 자유연합 2017-01-30 1577
61 롯데..일개 私기업이 국가安保 현안을 좌지우지하나..? 자유연합 2017-01-17 1732
60 韓美동맹 異狀 時엔, 美 '현실주의-고립주의'로 선회할 것 자유연합 2016-12-28 1924
59 [조선칼럼]베트남에서 철수한 닉슨처럼, 트럼프도? 자유연합 2016-11-28 2007
58 [북한읽기]核우산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자유연합 2016-10-21 2020
1 [2] [3] [4] 
이름 제목 내용

매티스 국방장관 “北核..군사적 解法은 (믿기 .. 2017.5.20 매티스 국방장관.. (05.20)
김정은 “5ㆍ21 MRBM(中거리미사일) 大量생산.. 이번 5월 21일 쏘아올린 미사일은 KN-15(북극.. (05.22)
한반도 危機의 본질..다가오는 두 개의 변곡점(.. 북한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의 심각.. (05.21)
中, THAAD 철회 회유(懷柔) 본격.. (05.15)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트럼프.. (05.02)
트럼프의 THAAD 失言(?)에 감정.. (05.01)
달라지는 美의 北核 논조..평화협상 .. (04.28)
[양평촌놈] 이번에계란 살충제검토은 예고.. 08.16
[겁먹은 미친 북..] 겁먹은 미친 북한 김정은 08.14
[양평촌놈] 박근혜전대통령시절외교및한미.. 08.10
[양평촌놈] 한미일 중요합니다. 그러나 .. 08.09
[보유세] 보유세 08.09


THAAD와 한반도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