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제   목
[한반도24시 칼럼]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 2019-07-08 06:37:04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335        

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6‧30 판문점 미북 정상 회동이 북한 비핵화에의 실질적 성과 없이 리얼리티 쇼로 끝났다는 분석이 대세다. 오히려 세계무대에서 폭정의 주체인 김정은의 위상을 높여주고 그에게 ‘합법성(legitimacy)’을 부여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를 2020년 대선에 활용하려 한다는 것 역시 분명해졌다.

북한 핵무장이 현실로 굳어지는 상황에서 ‘앞으로 한반도는 어떻게 될까’라는 실존적 질문에 맞닥뜨리지 않을 수 없다. 존 볼턴 백악관 보좌관 등이 강력 부인했지만 뉴욕타임즈 등 미 언론이 제기한 ‘북핵 동결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단계적 비핵화와 ‘북핵 동결’을 공식 언급한 것도 의미심장하다. 미국의 입장에서 현재 비핵화를 위해 딱히 뾰족한 수가 없다는 게 문제다. 미국이 평양연락소 개설을 염두에 두는 듯하나 개방 자체를 두려워하는 북한이 수용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그보다는 핵보유를 전제로 미국과 상호 핵군축 회담에 나서리라는 것이 가장 개연성 높은 로드맵이다.

국내에서 표출되는 평화 담론이 김정은의 오판(誤判)을 불러 올 소지 역시 다분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회동 직후 “새로운 평화시대”와 “사실상의 종전”을 선언했지만, 도리어 안보 현실과는 동떨어진 대북 인식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개인사든 국정(國政)이든 비(非)정상이 반복‧축적되면 종국에는 감당 못할 재앙으로 이어진다는 것이 역사의 교훈이다. 안보의 기반이 결여된 사이비 평화 무드가 지속될 경우, 천안함 폭침에 직접 관여했던 김정은이 기습 도발에의 강한 유혹을 품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회동에서 북한의 5월초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별 것 아닌 것으로 평가절하한 것도 간과할 일이 아니다. 독일의 디벨트(Welt)지는 오사카 G20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략미사일제한 회담을 제의한 사실을 환기시키며, 미국이 ‘판문점을 뛰어넘는 세계 미사일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중국 및 러시아와의 전략미사일제한협정을 추진하면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여기에 포함시켜 다루려 한다는 해석이다. 이 경우 미국은 북한의 단거리미사일을 사소한(?) 문제로 치부하고 그 거론을 꺼릴 것이다.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이 과거 약소국과의 “지엽적인(marginal)” 이해관계 때문에 강대국 간 대타협이 지장을 받아선 안 된다고 주장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북한이 대남 위협 및 도발에 있어 핵무기를 활용할 가능성에 주목한다. 곧 대규모 보복을 불러와 정권자체가 붕괴될 우려가 있는 전면전보다는 치밀하게 계산된 제한전을 추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북방한계선(NLL) 해역 등의 취약지구에서 핵무기를 앞세워 국지도발을 감행해 전략적 이익을 확보한 후 정전 또는 종전을 선언하고 그 이익을 굳히려 할지 모른다. 이 경우 핵전쟁 공포에 휩싸인 상대방(한국)이 낮은 수준의 도발을 수용하도록 ‘확전통제(escalation control)’를 도모할 수 있다. 러시아가 크림 반도 침공과 시리아 내전 개입 시 활용한 것으로 분석되는 “확전통제 도발(escalate to de-escalate)” 모델을 북한이 벤치마킹할 가능성을 배제해선 안 된다.

핵무장한 북한이 저(低)강도 도발을 강행할 때, 공포의 균형을 이룩하지 못한 한국으로선 충돌 회피 전략과 극단적 유화 태도로 가기 십상이다. 북핵 위협을 외면하는 문재인 정권의 평화지상주의 전략이 대한민국의 안보 역량을 근저에서 무너뜨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새로운 독립변수로 받아들이며 자국안보 중심 전략으로 선회하는 중이다. 이번 판문점 회동에서의 김정은 치켜세우기는 그 변화의 상징일 뿐이다. 그나마 미국이 대북제재 유지 원칙을 재확인한 것은 천만다행이다.
[서울경제 한반도24시]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136 [한반도24시] 美中 충돌 격화, 한국의 선택은 자유연합 2021-04-06 180
135 [한반도24시] 중국의 ‘한반도 야망’ 드러내는 반미 선동 자유연합 2020-12-13 263
134 [한반도 24시]'자유.인권.동맹' 다시 세울 바이든 승리 자유연합 2020-11-08 314
133 [한반도24시] 안보 위협할 ‘10월 서프라이즈’ 나올까 자유연합 2020-10-04 254
132 [한반도 24시]마르크스의 망령이 맴도는 한반도 자유연합 2020-08-30 269
131 [한반도 24시]국가 정체성 상실이 現 위기의 본질이다 자유연합 2020-07-19 220
130 [한반도24시] ‘非核化 집어치우라’는 北과의 軍事合意 폐기해.. 자유연합 2020-06-15 236
129 [한반도 24시-서울경제]安保 풍전등화, 유엔司가 희망이다 자유연합 2020-05-11 267
128 [한반도 24시]방위비 책임 떠넘기기, 韓美동맹 위협한다 자유연합 2020-03-29 232
127 [한반도 24시]한반도 지정학적 숙명,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자유연합 2020-02-23 296
126 [한반도 24시] 美軍철수 요구한 이라크, 남의 일 아니다 자유연합 2020-01-12 310
125 [한반도 24시-서울경제]미국의 자유패권(liberal hegemony) 유.. 자유연합 2019-12-08 274
124 [문화포럼]安保 파괴에 未必的 故意 의심된다 자유연합 2019-11-28 315
123 [한반도 24시-서울경제]푸틴이 韓半島에서 원하는 것 자유연합 2019-11-03 301
122 [문화포럼]文 중재자 역할 조롱한 金 금강산 “철거” 자유연합 2019-10-25 293
121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자유연합 2019-09-29 339
120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 자유연합 2019-09-25 341
[한반도24시 칼럼]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자유연합 2019-07-08 336
118 [문화포럼] 安保 不安 중첩, 國政조사 화급하다 자유연합 2019-07-05 294
117 [한반도 24시] 美中 패권쟁투와 한국의 外交 선택 자유연합 2019-06-02 366
1 [2] [3] [4] [5] [6] [7] 
이름 제목 내용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司法 正義가 살..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사법정의가 살.. (07.23)
前정치학회장 심지연, 이재명 ‘美점령군’ 반박 “광복 당시 일본군 34만명, 그들에겐 미군이 .. (07.06)
최장집 "민주화 세력,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00:02 수정.. (07.05)
[전문] 윤석열 출사표 “文정권 국.. (06.30)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 (01.28)
[양평촌놈] 올해 농민들 작년보다 벼생산.. 09.27
[진정한승리] 지금 국민상생재난지원금이 집.. 09.16
[북한 지령받고 ..] 호랑이 꼬리 밟지 마라 09.14
[양평촌놈] 오늘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 09.14
[북괴 순항 미사..] 미국 이제 시작 하자 09.13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