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제   목
[한반도 24시]한반도 지정학적 숙명,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親中事大가 문제!!
[ 2020-02-23 22:24:14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295        

노무현 정부 시절 ‘반미면 어떠냐?’식 직설적 도발과 달리 문재인 정부의 반미 행태는 말과 행동이 달라 쉽게 포착하기 어렵다. 이를 간파한 미 정부가 과거 감정적 대응과 달리, 냉정하게 “미군 철수는 없다”며 적극적인 한반도 개입‧관여 정책으로 선회하고 있어 천만다행이다.

그러나 한미 갈등을 촉발시킬 ‘지뢰’는 사방에 널려 있다. 방위비 협상 미타결로 4월 이후 주한미군 한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이 거론되고, 사드(THAAD)와 지소미아(GSOMIA) 문제도 숨은 복병이다. 24일 한미 국방장관 회담 결과가 주목된다. 여러 난관에도 미국이 ‘동맹 강화’로 기본방향을 잡는 것은 중국의 패권확장 견제라는 전략적 목표와 함께 북한의 무력위협에서 한국의 자유민주체제를 수호하려는 도덕적 열망 때문일 것이다.

11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미 민주당의 다수 주자들이 북한 선제공격을 공약으로 내세우는 점도 자유패권 독트린이 살아 있다는 증거다. 미국 국민에게 있어 북한은 핵무장을 기도하고 인권을 유린하는 폭정(tyranny)이기에 레짐 체인지만이 해결책이다. 국제사회의 보편적 대북 원칙의 반영이다. ‘가치가 혈연에 우선한다’는 명제가 현 집권세력의 ‘민족자주’ 왜곡 논리를 정면 돌파한다.

탈레반과의 아프간 평화협상 급진전 역시 미 전략적 우선순위가 아시아로 이동함을 보여준다. 최근 미 국방전략보고서(NDS)는 러시아보다 중국이 최대 도전국임을 적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5일 뮌헨 안보회의에서 중국의 제국주의 경향을 강력 비판하고 북한을 도전국 2순위의 불량국가로 지목했다. 그리고 한미일 3각 안보협력을 강조했다. 동아시아 신 냉전 경향이 뚜렷한 가운데, 세계 171개국이 국방비 지출을 전년 대비 4%의 큰 폭으로 증대시켰다. 앞으로 있을 미중 대결에 대비하려는 것이리라.

북한 김정은이 지난 연말 ‘새로운 길’ 슬로건을 재확인하며 미국이 제재완화 등 전향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신형 전략무기 도발을 계속하겠다고 협박했지만, 첨단 정찰기 및 전략자산 배치 등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군사적 대응으로 일시 잠잠해졌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웅대한 작전’ 이름의 대남도발을 획책하고 있어 경계가 필요하다.

북한의 증강된 미사일 공격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미 미사일 방어국장이 사드 발사대와 포대를 분리하고 이를 패트리엇 체계와 연동시키는 새로운 계획을 발표했다. 그동안 환경평가라는 구실로 사드의 정식 배치를 미뤄온 문재인 정부가 대오 각성하여 우리 안보의 핵심인 한미 미사일방어 ‘상호운용(inter-operability)’ 체제를 적극 수용해야 한다. 더 이상 근거 없는 ‘미사일 편입’ 거짓선동으로 국민을 오도해선 안 된다. 오비이락(烏飛梨落)이길 바라지만, 미국의 사드 개량 표명 시점에 느닷없이 지소미아 파기 가능성이 언론에 흘러나온 연유는 무엇인가. 반일 감정을 이용해 지소미아 파기를 사드 개량에 반대하는 지렛대로 삼으려는 것은 아닌가.

한반도가 국제체제에 편입되기 시작한 구한말 이래, 열강 사이에 낀 지정학적 한계가 21세기에도 숙명처럼 우리에게 다가온다. 현실주의 국제정치학자인 한스 모겐소는 강대국 간 힘의 균형이 국가 운명을 좌우하는 전형적 사례로 한반도를 들었다.

역사는 우리에게 선의의 강대국과 동맹을 맺어 적대국에 대한 힘의 균형을 확보하는 것이 국가안보의 첩경임을 가르쳐준다. 동맹은 이제 국제정치의 보편적 패턴이 되었고, 유엔 헌장 역시 모든 나라가 집단방위(=동맹)를 통해 주권을 지킬 권리가 있음을 명시했다.

우리는 자체국방과 동맹이 결합해야 국가안보가 완성되는 구조다. 오늘날 교통·통신망의 획기적 발달로 지정학적 한계는 충분히 극복된다. 지리적으로 가깝다고 권위주의 독재체제인 중국과의 ‘한중 운명공동체’론에 맹목적으로 몰입함은 시대착오적 친중(親中)사대의 극치다. 부당한 사드·무역 압박을 당하고도 국민의 생명이 걸린 코로나 감염원 유입마저 방치하니 정상적인 정부인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YZ1AE8Z28?OutLink=recombest_GG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136 [한반도24시] 美中 충돌 격화, 한국의 선택은 자유연합 2021-04-06 179
135 [한반도24시] 중국의 ‘한반도 야망’ 드러내는 반미 선동 자유연합 2020-12-13 262
134 [한반도 24시]'자유.인권.동맹' 다시 세울 바이든 승리 자유연합 2020-11-08 314
133 [한반도24시] 안보 위협할 ‘10월 서프라이즈’ 나올까 자유연합 2020-10-04 254
132 [한반도 24시]마르크스의 망령이 맴도는 한반도 자유연합 2020-08-30 269
131 [한반도 24시]국가 정체성 상실이 現 위기의 본질이다 자유연합 2020-07-19 219
130 [한반도24시] ‘非核化 집어치우라’는 北과의 軍事合意 폐기해.. 자유연합 2020-06-15 236
129 [한반도 24시-서울경제]安保 풍전등화, 유엔司가 희망이다 자유연합 2020-05-11 267
128 [한반도 24시]방위비 책임 떠넘기기, 韓美동맹 위협한다 자유연합 2020-03-29 232
[한반도 24시]한반도 지정학적 숙명,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자유연합 2020-02-23 296
126 [한반도 24시] 美軍철수 요구한 이라크, 남의 일 아니다 자유연합 2020-01-12 310
125 [한반도 24시-서울경제]미국의 자유패권(liberal hegemony) 유.. 자유연합 2019-12-08 274
124 [문화포럼]安保 파괴에 未必的 故意 의심된다 자유연합 2019-11-28 315
123 [한반도 24시-서울경제]푸틴이 韓半島에서 원하는 것 자유연합 2019-11-03 301
122 [문화포럼]文 중재자 역할 조롱한 金 금강산 “철거” 자유연합 2019-10-25 293
121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자유연합 2019-09-29 339
120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 자유연합 2019-09-25 341
119 [한반도24시 칼럼]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자유연합 2019-07-08 335
118 [문화포럼] 安保 不安 중첩, 國政조사 화급하다 자유연합 2019-07-05 294
117 [한반도 24시] 美中 패권쟁투와 한국의 外交 선택 자유연합 2019-06-02 366
1 [2] [3] [4] [5] [6] [7] 
이름 제목 내용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司法 正義가 살..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사법정의가 살.. (07.23)
前정치학회장 심지연, 이재명 ‘美점령군’ 반박 “광복 당시 일본군 34만명, 그들에겐 미군이 .. (07.06)
최장집 "민주화 세력,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00:02 수정.. (07.05)
[전문] 윤석열 출사표 “文정권 국.. (06.30)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 (01.28)
[양평촌놈] 올해 농민들 작년보다 벼생산.. 09.27
[진정한승리] 지금 국민상생재난지원금이 집.. 09.16
[북한 지령받고 ..] 호랑이 꼬리 밟지 마라 09.14
[양평촌놈] 오늘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 09.14
[북괴 순항 미사..] 미국 이제 시작 하자 09.13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