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제   목
[한반도 24시-서울경제]安保 풍전등화, 유엔司가 희망이다
[ 2020-05-11 20:50:03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267        

홍관희 (전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김정은이 전 세계를 달군 수술설‧뇌사설을 불식시키고 공개 등장한지 하루 만에 북한군이 우리 군 감시초소(GP)에 구경 14.5mm의 중(重)기관총 공격을 가해왔다. 국방부는 우발적 사건으로 진단하나, 사거리 1.5km이상에서 4발이나 명중시킨 것은 의도적 도발 행위임을 시사하는 강력한 증거이다. 논란이 일자 유엔사령부가 독자적으로 특별 조사에 나섰다. 비록 북한군의 비협조로 정확한 조사는 어렵겠지만 안보불감증이 비정상적으로 만연해 국운이 풍전등화의 위기에 놓인 지금, 최악의 경우에 대비해 유엔사의 역할에 희망과 기대를 걸지 않을 수 없다.

국군에 대한 작전통제권이 1978년 한미연합사로 이관된 후 유엔사의 주된 임무는 정전체제를 관리‧감독하는 것이었고, 이번 조사도 이 임무에 입각해 북한군의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점검하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침략 요건인 군사적 의도(intention)와 능력(capability) 모두를 평가절하하니, 유엔사의 특별조사가 사실 규명과 김정은의 대남 전략‧전술 심리 파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문 정부의 전작권 전환 강행으로 한미연합사 기능이 무력화되려는 현 시점에서 유엔사의 역할이 갖는 안보적 함의(含意)는 심대하다. 유엔사는 연합사와 달리 한미 양국의 쌍무 결정이 아닌 유엔안보리 결의에 의해 창설되었으므로 국제법과 국제기구 차원에서 연합사보다 상위의 위상을 보유하며 제도적으로 안정된 권능을 행사할 수 있다. 6‧25전쟁 발발 직후 설정된 ‘북한의 무력공격(armed attack) 격퇴’라는 본연의 목표는 정전 후 한반도가 국제법적 교전상태로 남아 있는 지금 ‘전쟁억제와 평화수호’로 변용되어 유지되고 있다.

유엔사는 안보리 결의에 의해 창설되었기에 그 해체에 있어서도 안보리 결의가 수반돼야 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유엔사의 한반도 존립근거는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북한의 현존하는 위협이다. 따라서 향후 운용에 있어 한국 정부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도 있다. 특히 한국의 특정 정권이 자유민주 국가정체성을 무시하고 적대세력인 북한정권과 연대하여 국가존립을 위태롭게 할 때, 제2의 6‧25를 당한 각오로 유엔사의 국제평화‧안보 유지 권능을 되살려 나라를 구하는 것이 불가피한 대안일 수 있다. 미국이 연합사의 불구(不具) 상황에 대비해 유엔사의 권능을 강화하는 노력을 경주해 온 것도 같은 맥락이다.

김정은의 깜짝 쇼 이후 그의 건강 보도의 진위를 놓고 극도의 반목과 분열상이 노정된 것은 대북관 불일치에 따른 우리 내부의 취약성을 드러내는 징표이다. 김정은 잠행의 결정적 동기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타격으로 인한 심적 부담 해소 또는 자신의 코로나 감염 회피 목적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 확산으로 북중 관계가 크게 위축되면서 3월 북한의 대중 무역은 90% 이상―수출은 96%, 수입은 91%―격감하고 양측 간 인적‧물적 교류는 전면중단 상태에 이르렀다. 일부 주민들이 배급 단절을 뜻하는 ‘절량(絶糧)’ 상황에 이르러 사회혼란이 가중되었다고 한다. 아울러 고질적인 발목 관절질환인 ‘족근관증후군’의 재발 가능성도 점쳐진다. 2014년 10월 이를 치료하기 위해 41일 잠적한 후 지팡이에 의존해 공개석상에 등장한 적이 있다.

북한정권은 고사총 도발 이후 한마디 해명이나 유감 표명 없이 우리에게 “군사적 대결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는 적반하장 선전공세를 재개했다. 평양 인근 신리에 대규모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시설이 완공 중이고 함남 신포조선소에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발사용 3000t급 잠수함 3척이 건조 중이라는 소식이다.

세상만사에 원인이 있으면 결과가 있게 마련이다. 북한의 핵‧미사일을 이대로 방치하다간 안보 파탄은 예정된 수순이다. 시기가 문제일 뿐이다. 그런데도 남북철도 연결 및 DMZ 견학‧관광 등 ‘우리민족끼리’에 올인하는 문 정부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나. 유엔 등 국제사회의 도움을 얻어서라도 안보 재앙에 대비하고 나라를 지켜야 한다.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136 [한반도24시] 美中 충돌 격화, 한국의 선택은 자유연합 2021-04-06 180
135 [한반도24시] 중국의 ‘한반도 야망’ 드러내는 반미 선동 자유연합 2020-12-13 264
134 [한반도 24시]'자유.인권.동맹' 다시 세울 바이든 승리 자유연합 2020-11-08 315
133 [한반도24시] 안보 위협할 ‘10월 서프라이즈’ 나올까 자유연합 2020-10-04 254
132 [한반도 24시]마르크스의 망령이 맴도는 한반도 자유연합 2020-08-30 269
131 [한반도 24시]국가 정체성 상실이 現 위기의 본질이다 자유연합 2020-07-19 220
130 [한반도24시] ‘非核化 집어치우라’는 北과의 軍事合意 폐기해.. 자유연합 2020-06-15 237
[한반도 24시-서울경제]安保 풍전등화, 유엔司가 희망이다 자유연합 2020-05-11 268
128 [한반도 24시]방위비 책임 떠넘기기, 韓美동맹 위협한다 자유연합 2020-03-29 232
127 [한반도 24시]한반도 지정학적 숙명,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자유연합 2020-02-23 296
126 [한반도 24시] 美軍철수 요구한 이라크, 남의 일 아니다 자유연합 2020-01-12 311
125 [한반도 24시-서울경제]미국의 자유패권(liberal hegemony) 유.. 자유연합 2019-12-08 275
124 [문화포럼]安保 파괴에 未必的 故意 의심된다 자유연합 2019-11-28 315
123 [한반도 24시-서울경제]푸틴이 韓半島에서 원하는 것 자유연합 2019-11-03 301
122 [문화포럼]文 중재자 역할 조롱한 金 금강산 “철거” 자유연합 2019-10-25 294
121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자유연합 2019-09-29 340
120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 자유연합 2019-09-25 341
119 [한반도24시 칼럼]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자유연합 2019-07-08 336
118 [문화포럼] 安保 不安 중첩, 國政조사 화급하다 자유연합 2019-07-05 295
117 [한반도 24시] 美中 패권쟁투와 한국의 外交 선택 자유연합 2019-06-02 366
1 [2] [3] [4] [5] [6] [7] 
이름 제목 내용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司法 正義가 살.. [김순덕 칼럼]그래도 우리나라엔 사법정의가 살.. (07.23)
前정치학회장 심지연, 이재명 ‘美점령군’ 반박 “광복 당시 일본군 34만명, 그들에겐 미군이 .. (07.06)
최장집 "민주화 세력,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00:02 수정.. (07.05)
[전문] 윤석열 출사표 “文정권 국.. (06.30)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 (01.28)
[양평촌놈] 올해 농민들 작년보다 벼생산.. 09.27
[진정한승리] 지금 국민상생재난지원금이 집.. 09.16
[북한 지령받고 ..] 호랑이 꼬리 밟지 마라 09.14
[양평촌놈] 오늘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 09.14
[북괴 순항 미사..] 미국 이제 시작 하자 09.13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