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주최한 행사 등 활동상황 입니다..
제   목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에 둘러싸여..."
[ 2019-12-02 20:09:47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27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여야 의원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여야 관계자들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지난 9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소속 여야 의원 10여명을 만나 이런 발언을 했다. 한미 간 에너지 분야 협력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해리스 대사의 ‘종북좌파’ 발언은 문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으로 언급하는 야당 의원과 대화를 나누던 중 나왔다. 그러자 여당 의원이 “그 얘기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면서 화제를 전환했다고 참석자들은 밝혔다.    
-------------------------------
해리스 대사를 얕보지 말라!

趙甲濟      
작년 12월11일 밤 한미우호 협회가 주최한 '한미우호의 밤' 모임(남산 힐턴 호텔)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미리 준비한 원고를 읽은 축사를 통하여 뼈 있는 몇 마디를 남겼다. 그는 대사관에서 열린 어떤 모임에서 한 젊은 한국계 미국인이 자신에게 한 말을 소개하였다.

'대사님은 뛰어난 군사 경력을 가지고 계신다는데 한국전에 참전하였습니까?'

대사는 '나의 아버지가 해군으로 참전하였습니다'고 했다면서 '내가 너무 늙어서 그렇게 보인 모양이다'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전쟁의 기억이 세대가 변하면서 멀어지고 있는데 이를 내버려두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올해가 한미동맹 65주년이었다면서 이 동맹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그리고 이 지역의 안정에 주춧돌이 되었다고 평가하였다.

대사는 문재인 정부가 한국군의 내년도 국방예산을 8% 증액하여 430억 달러로 올린 것은 2008년 이후 최대의 증가라면서 진행중인 주둔비 분담금 협상에서 한국이 증액할 것을 희망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북한 핵문제에 대하여 언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말했듯이 남북대화는 비핵화의 진전과 연계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서 한미동맹을 당연한 것으로 여겨서는 안된다는 말로 끝을 맺었다. 이 말은 한국 측에 대한 경고인데, 한국이 아무리 미국을 상대로 억지를 부려도 미국이 과거처럼 참아줄 것이라고 생각하면 곤란하다는 뜻이다.

주한미국 대사 해리 해리스 前 인도-태평양 사령관은 올해 초 하원 군사위원회 증언에서 이렇게 말하였다.
 
 “김정은이 자신의 체제를 지키기 위하여 이런 짓을 한다는 평가가 압도적이란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나는 그런 관점을 취하지 않습니다. 나는 그가 단일 공산당 체제로 통일하기 위한 목표를 추구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는 그의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이룩하지 못하였던 목표를 추구합니다. 그것은 한반도를 공산주의 체제로 통일하는 것입니다. 나는 그의 핵 야망이 이런 시각에 기여하고 있다고 봅니다. 이런 생각이 북한을, 한국과 그 지역의 다른 나라들, 그리고 우리를 위협하는 존재로 만들고 있습니다.”
 
 요컨대 해리스 대사는 북한의 핵무기를 체제유지용으로 보지 않고 공산통일용으로 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평화협정을 맺어도, 주한미군을 철수해도, 핵우산을 걷어가도, 한미동맹을 해체해도 핵무기를 폐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이 국가로 소멸되거나 反共자유민주의 체제를 포기하고 북한 밑으로 들어가거나 하지 않으면 절대로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런 정확한 시각을 가진 이가 한국에 온 것은 불행(트럼프)중 다행이다.

그는 지난 5월 미국 인도 태평양 지역 사령관 轉役式에서 中國을 겨냥, 군인으로선 하기 어려운 경고를 하였다. 아마도 전역하는 마당에 가슴에 담아두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은 듯하다.
 
 “북한이 태평양 지역의 가장 긴급한 위협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중국이 드러내고 있는 패권 국가의 꿈이 미국에 대한 가장 큰 도전이다. 러시아도 인도양 태평양 지역의 훼방꾼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 지역은 억압과 자유의 질서가 충돌하는 지정학적 대결장이 되고 있다. 강대국의 대결 구도로 돌아가고 있다. 역사의 변곡점이다. 자유와 正義(정의)가 저울대에 올라 있다.”
 
 중국 외교부 화충잉 대변인은 “패권에 집착하는 미국이 다른 나라가 이를 훔치려 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듯한데 이는 도둑이 도둑이야 라고 소리 치는 격이다”고 비판하였다. 그는 태평양 지역에 배치된 미 해군 병력은 중국을 포함한 다른 모든 연안국을 합친 것보다 강력하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중국이 남중국해로 진출하는 목적은 자위적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리스 전 사령관은 연례적 RIMPAC 훈련에 중국 해군을 초청하였다가 취소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적 도발을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그가 전역하던 날 태평양 사령부는 명칭을 인도-태평양 사령부로 바꿨다. 인도양을 작전 범위로 포괄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여 급부상하는 중국을 바다에서부터 견제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천안함 피격 1주기 추모 행사 및 현충원 참배, 추모 콘텐츠 공모전 자유연합 2011-03-09 5333
294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민련 사무처장] 자유연합 2020-03-30 201
293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일공조 절실해" 자유연합 2020-03-14 192
292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어라 자유연합 2020-01-28 211
291 아프간 전쟁이 주는 교훈: 아무도 깨닫지 못했다[NYT 사설] 자유연합 2019-12-11 253
290 [成大신문-논평]힘이 있어야 나라 지킨다 자유연합 2019-12-08 258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에 둘러싸여..." 자유연합 2019-12-02 272
288 김정은 사랑한다는 김용옥, 그의 책 추천한 文 자유연합 2019-12-02 670
287 美홍콩인권법이 美中 충돌의 촉매 될까..? 자유연합 2019-11-29 189
286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刑法에 따라 처리했어야 자유연합 2019-11-07 207
285 "인도-태평양 기여도에 따라 동맹 서열 변화 불가피.."" GSOMIA.. 자유연합 2019-11-11 203
284 [천인공노할 정권]헌법을 위반하면서 국민(비록 범죄자라해도)을.. 자유연합 2019-11-08 126
283 美 국방부 “美·韓 연합공중훈련 예정대로 준비 중” (연합뉴스.. 자유연합 2019-11-05 160
282 러시아 군용기 KADIZ 유린속에.. 어른거리는 푸틴의 얼굴 자유연합 2019-10-23 185
281 WSJ, "바그다디 소탕 작전이 트럼프에게 주는 교훈" 자유연합 2019-10-28 114
280 “중·러, 불안정한 핵 위협국” 자유연합 2019-10-28 130
279 [차명진]비 내리는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문재인 퇴진" 촉구 자유연합 2019-10-08 161
278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탄핵 공식화: "Nobody is above the .. 자유연합 2019-09-25 162
277 이란의 사우디 유전 공격으로 戰雲이 감도는데.. 자유연합 2019-09-22 148
276 문정권, 전작권전환후 UN司 위축 기도.. 자유연합 2019-09-17 169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최보식이 만난 사람: 민경우 前 범민련 사무처.. "그땐 '민주화운동'인 줄 알았지만, 퇴영적 이.. (03.30)
태영호 "지금은 구한말… 한미동맹-한일공조 절.. "한국은 갓, 한미-한일은 갓끈… 끈 떨어지면 .. (03.14)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어라 理念, 經濟, 社會的으로 異常해진 나라를 正常化.. (01.28)
아프간 전쟁이 주는 교훈: 아무도 깨.. (12.11)
[成大신문-논평]힘이 있어야 나라 지.. (12.08)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 (12.02)
김정은 사랑한다는 김용옥, 그의 책 .. (12.02)
[일본 원전수 방..] 중공 쓰레기 새끼들아 아가리.. 04.13
[국민들 상대로 ..] 허위 유표 수사 국민들 체포 04.13
[공격은 이스라엘..] 멋지다 이스라엘 이란 핵 시.. 04.13
[서울 시장 부산..] 부산 시민 서울 시민 과 대결.. 04.13
[케이병신의 마직..] 국민들에게 쳐 맞고 뒤짐 04.12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