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문화포럼]국방부가 안보自害 나선 위험한 상황
[홍관희]

홍관희 성균관대 초빙교수 정치학

군은 호국의 간성이며 국방의 최후 보루(堡壘)다. 현재 대한민국에 최대 위협은, 주체 사회주의 독재를 한반도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핵·미사일 무력을 증강하는 북한 정권과, 그 정권을 옹위하기 위해 ‘총폭탄’을 자임하는 북한군이다.

그러므로 북한 정권과 군을 적(敵)으로 규정하는 것은 우리 국방과 안보의 출발점이다. 확고한 대적관(對敵觀)을 통해 군은 애국심과 사기를 함양할 수 있고, 유사시 승리를 확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군 태평양사령관을 지낸 군사 전문가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는 김정은이 “단일 공산당 체제로 통일하려는 목표를 추구”하고 있으며 핵 야망은 바로 이 목적에서 기인한다고 갈파했다. 한반도 안보 정세를 정확히 통찰한 언급이고, 그만큼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기에 늘 주한미군의 ‘파이트 투나이트(오늘밤 임전태세)’ 정신을 강조하는 것 아닌가.

문재인 정부가 ‘2018 국방백서’에서 ‘북한 정권과 군은 적’ 조항을 삭제하겠다는 것은 본연의 국방 임무를 포기하는 안보 자해(自害) 행위다. 문 정부는 북한과의 ‘평화협력을 위한 대화’를 구실로 삼고 있으나, 사리에 맞지 않는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지금 비핵화 합의 이행은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으며, 북한의 무력 위협은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다. 오히려 4·27 판문점 선언 이후 영변 원자로 가동 등 핵 개발을 계속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연례 보고서가 나왔다.

결국, 비핵화 없는 평화 협력은 가능하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 ‘남북관계 발전이 비핵화의 동력’이라는 문 대통령의 8·15 언급은 주객(主客)이 전도된 것으로, 현실 세계가 아닌 꿈과 바람의 영역이다. 국가안보를 한여름 밤 꿈의 세계에서 다루는 것은 위험한 도박이다.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북한의 ‘1년 내 비핵화 약속’이 문재인-김정은 판문점 회담에서 발원했음을 상기시키며, 북한에 비핵화 약속을 준수하라고 압박했다. 문 정부엔 불투명한 중재자 역할보다 능동적인 대북 제재·압박을 요구한 셈이다.

북한은 헌법보다 상위 문건인 노동당 규약에 한반도 적화 전략을 규정한 공격적 표현을 유지하고 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란·이라크에 대해 적 개념을 초월하는 ‘악의 축’이라 불렀고, 지금 미 국방부 보고서는 중국의 위협에 대해 ‘적성국(adversary)’이란 표현을 쓴다. 문 정부는 ‘북한〓적’ 조항의 삭제를 4·27 판문점 선언의 ‘적대행위 중지’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변명하나, 지금껏 적대행위 자체가 북한 도발로 발생했음을 알아야 한다. 차제에 판문점 선언이 갖는 원천적 결함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우선, 민족자주·자주통일·민족경제 등 북한의 대남 구호로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개념에 기초해 있고, 종전선언·평화협정과 같은 핵심 안보 현안의 연내 실현 대못을 박은 것도 심각한 문제다. 핵 문제에 관해 북한의 ‘주동적 조치’ 곧 북한 주도의 북한식 ‘한반도 비핵화’를 승인·수용함으로써, 판문점 선언으로 비핵화를 압박할 수 없음은 물론 도리어 북한의 선(先) 종전선언 요구를 거부할 수 없게 됐다.

북한은 ‘핵무기를 설마 동족에게 쏘겠느냐’는 믿기 어려운 거짓 선동을 자주 한다. 북한의 위장 평화를 액면 그대로 믿고 우리 방위태세를 스스로 허무는 것은 파멸로 가는 지름길이다. 문 정부의 국방정책이 이대로 가선 안 된다. 더 늦기 전에 획기적인 전환이 시급하다.
2018-08-25 09:29:49  

이름: 비밀번호:
내용
-->
WP(워싱턴 포스트), "2차 미북정상회담의 위험성" 경고
 [요점]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인 김영철이 김정은의 친서를 들고 워싱턴에가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50분 회담한후.. 트럼프 대통령을 90분간 면담했다.. WP사설은..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을 중단하지 않고..(2019-01-19)
한국 정부, “북한 =적” 삭제한 2018 국방백서 발간
[RFA]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1-15 k011519ne-my.mp3 앵커: 한국 정부가 2018 국방백서를 발간했습니다. 오는 3월에는 한미연합 지휘소연습인 키리졸브 연습이 진행되는 것으로..(2019-01-16)
주일미군(USFJ)사령부, 북한을 [핵보유 선언국]으로 표현..美日동맹을 "주춧돌(corner-stone)..
https://youtu.be/tGD-UATIEGs
  (2019-01-14)
[안보칼럼] 시진핑의 한반도 장악 음모― 김정은을 北京으로 부른 이유
[홍관희]
 북한 김정은이 1월 7일부터 10일까지 3박 4일 간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조만간 미‧북 2차 정상회담이 예상되는 가운데, 작년 3번에 걸친 정상..(2019-01-11)
“시리아 미군 철군 조건은 IS 격퇴, 쿠르드 반군 안전 확보”
 한국일보 원문 |입력 2019.01.06 23:20   “이슬람국가(IS) 잔당 소탕과 쿠르드 반군에 대한 터키의 안전 보장.”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6일 밝힌 시리아 주둔 미..(2019-01-06)
[기고/이성현]美中 장기 무역전쟁 돌입한 중국의 속내
 동아일보 원문 l 입력 2019.01.04 03:00   동아일보 /이성현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 미중 무역전쟁이 ‘90일 휴전’ 중이지만 중국이 장기전에 대비한다는 내부적인 움직임이 포착..(2019-01-04)
조약돌(박상규)
https://youtu.be/5eJWoK2f-vo
 (2019-01-04)
북한軍 간부들, 공포정치에의 불만 확산
RFA(자유아시아방송) 보도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19-01-01   북한 고사포병 사격경기 모습. 앵커: 북한군 고위간부들에 대한 무자비한 처형과 숙청을 두고 인민군 간부들이 두려움에 떨면서도 당 중..(2019-01-03)
美·英 전문가 “北, 핵탄두 양산 2년뒤엔 100개”
 - 美·英 북한전문가 분석·전망   “核연구개발서 대량생산 전환   北전역서 미사일기지 개발중” 북한이 올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은 것은 북한 정권의 비핵화 의지 때문이 아..(2018-12-29)
北, 워싱턴과 직거래 시도…美의회에도 “만나자” 접촉
[중앙일보]
 [중앙일보] 입력 2018.12.28 01:40 전수진 기자 . 이유정 기자 ....   북한이 북·미 대화가 교착된 국면에서도 물밑에선 미국 의회를 상대로 접촉을 시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8-12-28)
[한반도포커스-홍관희] NLL이 위험하다
[국민일보 칼럼]
 입력 :  2018-12-10 04:00 [한반도포커스-홍관희] 9·19 남북군사합의는 ‘적대행위 금지’라는 명목으로 남북 접경에서 정찰활동과 훈련을 못하도록 했는데, 이는 우리의 일방적 무장해제..(2018-12-09)
베네주엘라의 몰락-한국이 닮아갈까봐 걱정이다
[홍관희 안보TV]
 1970년대초만 해도 중남미에서 가장 잘살고 안보가 확립됐던 베네주엘라가 몰락해 파멸의 길을 걷고있습니다ㅡ한국이 닮아갈까봐 겁정입니다 (2018-12-08)
김정은의 평화 적화전략
[홍관희 안보TV]
 김정은이 서울답방을 평화적 통일전략의 모멘텀으로 삼으려 하고있다. 답방을 전후해 평화와 민족무드를 확산시켜, 국가보안법 폐지와 미군철수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 (2018-12-08)
[홍관희 안보TV]김정은의 답방, 기만전술 경계해야
 김정은은 '주체통일' 야망을 숨기고 있다. 그의 위장평화 기만전술에 속아선 안 된다. 자유민주주의 애국 세력이 단결하여 김정은과 종북세력의 合作을 막아내야 한다. (2018-12-05)
[홍관희 안보TV] 제2의 애치슨라인, 막아야 한다
 해리 주한 美 대사는 韓美동맹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 말라고 경고했다. 문재인 정부는 말로는 韓美동맹을 외치면서도 실제 행동에 있어서는 韓美동맹이 붕괴되는데 일조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2018-12-04)
김정은의 전략 변화: 二重性과 兩面전술의 극대화
[홍관희/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월간 KIMA 12월호]
 김정은의 ‘변신’: 진실한 변화인가, ‘트로이의 목마’인가 2017년은 김정은이 질풍노도처럼 핵‧미사일 전쟁 준비에 올인한 한 해였다. 9월 3일의 6차 핵실험과 11월 29일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2018-12-04)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危機의 대한민국을 구해내자
[홍관희]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危機의 대한민국을 구해내자 ― 대한민국 자유민주‧애국 세력의 나아갈 길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2018-11-24)
[한반도포커스] 예멘 내전이 한반도에 주는 교훈
[홍관희]
 입력 :  2018-11-12 04:02 [한반도포커스-홍관희] 예멘 내전이 한반도에 주는 교훈 기사의 사진 예멘 내전의 참상이 이를 바라보는 세계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내전 발생 후 사회..(2018-11-12)
[文化포럼]미래司-유엔司 二元化와 동맹의 빈틈
[홍관희]
 홍관희 성균관대 초빙교수 前 안보전략연구소장 6·25전쟁이 발발하자 해리 트루먼 미국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참전 결의를 획득한 후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에게 유엔사의 깃발로 북한군을 격퇴하라..(2018-11-05)
[논평]韓美관계 삐걱, 文정권에 재앙 닥친다..!!
[뉴스분석]
 한미 관계가 삐걱거리고 있다.. 이제 그동안 전문가들이 경고해왔던 이상(異狀) 징후를 벗어나.. 본격적 갈등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을 비롯한 유수의 신문들이 지적해온 데 이어,..(2018-10-29)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기고/이성현]美中 장기 무역전쟁 돌입한 중국의.. 동아일보 원문 l 입력 2019.01.04 03:00 .. (01.04)
'비핵화 거부' 구실 찾는 북한.. 北 “미국 압박 지속되면 비핵화 영원히 막힐 수.. (12.16)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危..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 (11.24)
“서해 ‘비수’ 제거 노리는 北, 완.. (09.21)
국방부 "靑비서관, 추석 밥상서 NLL.. (09.21)
美 의원들 "김정은 말만 번지르르….. (09.21)
憲法 위반 혐의 文재인 정권, 탄핵 .. (09.20)
[2차 북미 정상 ..] 미쳤구나 01.19
[손혜원] 복덕방 01.19
[양평촌놈] 제가 생각 하는 전두환전대통.. 01.18
[자영업자] 사라진다 01.17
[땅 투기] 사퇴하라 01.16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