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주최한 행사 등 활동상황 입니다..
제   목
“서해 ‘비수’ 제거 노리는 北, 완충구역 이어 군축 들고나올 것”
[ 2018-09-21 10:59:46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113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손효주 기자 입력 2018-09-21 03:00수정 2018-09-21 09:19
[남북 평양정상회담]군사 완충구역 합의 논란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군사분계선(MDL)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육해공 완충구역’을 설정한 데 이어 이 구역 내 병력·무기 감축이나 철수를 추진하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완충구역 내 훈련 중단과 포 전력 포구 폐쇄 등을 넘어 배치 전력 일부를 후방으로 빼는 실질적 군축이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이다.

○ 北, 서북도서 위협 ‘근원적 제거’ 시도  

특히 북한은 황해도 해안과 내륙 일부, 서북도서 간 ‘시범 군축’을 제안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향후 남북 군사공동위원회에서 황해도에 배치된 장사정포 등 포병 전력과 천안함, 연평도 도발 이후 서북도서에 증강 배치된 우리 군 전력의 상호 감축이나 후방 철수를 요구할 개연성이 크다는 것. 군 관계자는 “서북도서의 대북 전략적 가치를 감안할 때 북한이 어떤 식으로든 서북도서에서 우리 군의 무장 축소를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해 NLL 이남 1.5∼6km 해상에 있는 백령도 등 서북도서엔 해병대 병력(5000여 명)과 각종 타격무기(K-9 자주포, 신형다연장로켓포 천무 등)가 대거 배치돼 있다. 유사시 서북도서 맞은편 황해도 내륙의 북한 주요 군사시설과 지휘부에 대한 즉각 타격이 가능하다. 전시에 서북도서 해병대는 미 해병대와 함께 대북 상륙작전을 펼쳐 최단기간에 평양을 함락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백령도와 연평도가 각각 북한의 목과 허리를 겨눈 ‘비수’로 불리는 이유다.  

군 당국자는 “북한은 이번 기회에 서북도서 위협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과감한 군축 제의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령 서울 등 수도권을 겨냥한 장사정포(약 300문)를 후방 배치할 테니 서북도서 전력을 철수하는 ‘맞교환’을 요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서북도서 전력 감축·철수는 북한의 기습강점 위험을 높이고, 서울 등 수도권 방어에 치명적인 공백을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군축 논의를 해도 서북도서는 최종 단계에 둬야 한다는 주장이 많다. 북한 장사정포 등 지상 배치 전력은 감축·철수 뒤에도 언제든 재배치할 수 있지만 서북도서 전력은 육상으로 빼면 재배치에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점도 고려해야 할 대목이다.

○ 비행금지구역은 北 요구 거의 관철

이런 가운데 ‘공중완충구역’(비행금지구역)은 북한의 요구가 대부분 관철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많다. 북한은 4·27판문점선언 이후 군사회담에서 정찰기는 MDL 남북 각 60km, 전투기는 각 40km, 무인기(UAV)는 각 20km 구간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자고 요구했다. 이번에 남북이 합의한 비행금지구역에 따르면 전투기 등 고정익 항공기는 MDL 남북 각 40km 이내(동부전선 기준·서부전선은 20km) 공역에 진입할 수 없다. 당초 북한의 전투기 비행금지구역 제안이 그대로 수용된 셈이다. 백두, 금강 등 우리 군 주요 정찰기도 고정익이어서 같은 규정이 적용된다. 글로벌호크, F-16 등 미군 운용 정찰기나 전투기에까지 당장 합의 내용이 적용되진 않지만 한미가 협력해 작전하는 한반도 특성상 미군 공중 전력에도 적용될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 이 때문에 북한이 ‘60km 정찰 금지구역’을 제안한 뒤 남측에 양보하는 모양새로 ‘40km 정찰 금지구역’을 챙겨가는 ‘흥정’에 성공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천안함 피격 1주기 추모 행사 및 현충원 참배, 추모 콘텐츠 공모전 자유연합 2011-03-09 5113
247 미국의 제안-"北에 불가침선언·평화선언 제안" [교도통신] 자유연합 2019-02-15 2
246 오늘의 빅뉴스: 펠로시 "김정은 의도, 한국 무장해제"/에이브럼.. 자유연합 2019-02-14 7
245 정규재-황교안 대담을 듣고.."法은 따뜻하고, 편안하고, 씻겨준.. 자유연합 2019-02-09 13
244 김영철 거짓말 "평화체제구축돼도, 미군철수 거론않겠다." 자유연합 2019-02-07 12
243 文 대통령의 레토릭(修辭) 자유연합 2019-01-24 32
242 韓日관계 악화,.한반도에 먹구름 드리운다 자유연합 2019-01-26 32
241 北 ICBM을 중국으로 반출한다고? 자유연합 2019-01-25 29
240 문희상 국회의장, 진심인가? "韓美동맹은 安保의 근간..흔들리.. 자유연합 2019-01-21 43
239 [기고/이성현]美中 장기 무역전쟁 돌입한 중국의 속내 자유연합 2019-01-04 40
238 '비핵화 거부' 구실 찾는 북한.. 자유연합 2018-12-16 50
237 「자유민주주의∙韓美동맹」의 大義로 危機의 대한민국을 .. 자유연합 2018-11-24 85
“서해 ‘비수’ 제거 노리는 北, 완충구역 이어 군축 들고나올 .. 자유연합 2018-09-21 114
235 국방부 "靑비서관, 추석 밥상서 NLL 팔아먹었다고 할까봐 그런.. 자유연합 2018-09-21 104
234 美 의원들 "김정은 말만 번지르르… 시간끌기에 전념" 자유연합 2018-09-21 97
233 憲法 위반 혐의 文재인 정권, 탄핵 사유 아닌가? 자유연합 2018-09-20 91
232 전쟁중인 敵을 도우면 반역죄다! ..여기에 해당하는 자 누구인.. 자유연합 2018-09-14 89
231 적(敵)과 거래하는 것이 주권(主權)침해 아닌가? 자유연합 2018-08-31 121
230 송영무의 불명예 퇴진..왜 그리 자리에 연연하나? 자유연합 2018-08-31 108
229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판결 근거와 고영주의 최후 진술 자유연합 2018-08-23 70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미국의 제안-"北에 불가침선언·평화선언 제안" .. 미궁이 북한에 '불가침선언'과 '평화선언'을 제.. (02.15)
오늘의 빅뉴스: 펠로시 "김정은 의도, 한국 무.. 펠로시 하원의장 "김정은 의도, 한국 무장해제".. (02.14)
정규재-황교안 대담을 듣고.."法은 따뜻하고, .. 어제 정규재-황교안 대담을 듣고 편안하게 .. (02.09)
김영철 거짓말 "평화체제구축돼도, 미.. (02.07)
文 대통령의 레토릭(修辭) (01.24)
韓日관계 악화,.한반도에 먹구름 드리.. (01.26)
北 ICBM을 중국으로 반출한다고? (01.25)
[폼페이오] 북괴 02.23
[윤서인] 당신이 대통령 02.21
[김준교] 영웅 02.21
[국민 혈세] 북괴 02.20
[양평촌놈] 북한이 진정 변화는 것일까... 02.20


[신간] 한반도 전쟁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