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주최한 행사 등 활동상황 입니다..
제   목
[박정훈 칼럼] 누가 5년짜리 정권에 국가 운명 뒤엎을 권한 줬나
[ 2019-06-07 07:23:30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36        

조선일보    박정훈 논설실장  

입력 2019.06.07 03:17

5년 시한부 정권이 국정 온갖 곳에 이념의 대못을 박아
대한민국의 진로를 돌이킬 수 없도록 영구히 뒤집으려 하고 있다

우리의 국가 위상은 도처에서 '코리아 패싱(건너뛰기)'을 당하는 지경까지 갔다. 한국 국회의원들이 일본에서 당한 푸대접이 기가 막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비롯한 3~6선(選) 고참 의원 5명이 갔는데 일본에선 달랑 초선 의원 한 명이 응대했다. 아베 총리는 시정연설에서 한국을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그 연설엔 '한국'이 딱 한 번 등장하는데, 북한 문제를 설명할 때였다. 50년간 거르지 않던 '한·일 경제인 회의'를 돌연 연기시킨 것도 일본이었다. 한국을 무시해도 되는 나라, 때려도 되는 나라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일본의 무례와 오만은 괘씸하지만 빌미를 준 것이 우리다. 이 지경까지 이른 외교 파탄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일본뿐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일본 방문 길에 한국도 들러달라는 우리 요청을 거절했다. 화려한 밀월(蜜月) 퍼포먼스 속에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한국'은 없었다. 트럼프는 일본 군함에 올라 동해를 "일본해"라 불렀고, 한·미 동맹은 입에 올리지도 않았다. 그는 얼마 전 한국을 지목해 "미국을 싫어하는 나라"라고 했었다. 정말로 미국 대통령 마음속에 한국의 이미지가 이렇게 각인돼 있다면 끔찍한 재앙에 다름없다. 북한에 매달리며 동맹과 우방을 홀대한 단세포 외교가 국가적 참사로 돌아왔다. 땅에 떨어진 국가 위상을 되돌리려면 오랜 노력과 시간이 걸릴 것이다.

지금 우리는 나라 꼴이 이상하게 변해가는 현실을 보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존재감이 희미해지고 국력은 하락세다. 경제 활력이 쪼그라들고 성장 동력은 위축됐으며 미래는 불투명하다. 외교·안보, 거시경제에서 산업·기술에 이르기까지 어느 것 하나 좋은 것이 없다. 이렇게까지 온갖 부문이 일제히 내리막 친 적이 있었나 싶다. 무엇보다 두려운 것은 이 모든 상황이 일시적 후퇴나 과도기적 현상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란 점이다. 이 정권이 하고 있는 것은 '대못'을 박는 일이다. 국정 각 분야에 이념의 철심을 꽂아 정권이 바뀌고 세월이 흘러도 원상 회복 못하게 만들려 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꾸고 국가 진로를 비(非)가역적으로 뒤집겠다는 것이다.

2년 전 정부가 '마차가 말을 끄는' 소득 주도 성장론을 들고 나왔을 때 경제학자들은 경악했다. 수많은 역설이 나타나고 부작용이 쏟아졌다. 하지만 정부는 요지부동이었다. 왜 그토록 집착하는지 이유를 아는 데 긴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소득 주도론은 단순한 경제정책이 아니었다. 그것은 경제의 권력 이동을 위한 이념의 대못이었다. 노동 권력과 좌파 세력이 중심이 되는 경제 구조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 민노총이 활개치고 참여연대가 득세하는 세상을 보고 있다. 노조원들이 경찰을 폭행하고 주총을 막고 건설 공사를 멈춰 세우는 민노총 천국이 펼쳐졌다. 이념으로 무장한 운동권 출신과 얼치기 전문가들이 경제 운영의 중심 세력이 됐다. 이것이 정권이 바라던 모습일 것이다. 하지만 대가는 컸다. 국민 살림살이가 나빠지고 서민 경제가 무너졌으며 경제는 침체로 빠져들었다. 한번 무너진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다시 회복시키기란 쉽지 않다. 이 정권이 깊숙이 박은 반기업·노동 편향의 대못을 뽑으려면 엄청난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불행하게도 국가 백년대계를 돌이킬 수 없게 뒤집으려는 정권의 시도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 탈원전 대못은 세계 최강이라던 한국의 원전 생태계를 붕괴시켰다. 원전 부품사들이 문을 닫고 핵심 인력들이 해외로 탈출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내년부터는 자력으로 원전을 짓지 못하는 나라로 전락할 것이라고 한다. 설사 다음 정권이 탈원전을 포기하더라도 원상 회복엔 긴 세월과 천문학적 비용이 들 수밖에 없다. 5년 지나면 퇴장할 정부가 무슨 권리로 이런 자해극을 감행하는가.

문재인 정권은 스스로를 '혁명 정부'로 착각하고 있다. 촛불 혁명에 의해 혁명적 권한을 받은 듯 행세하고 있다. 그래서 국정 운영도, 적폐 청산도 혁명하듯 마구 칼을 휘두르고 있다. 그러나 촛불 민심이 들고 일어났던 것은 좌파 이념 혁명을 원했기 때문은 아니다. 국정의 혁명적 파괴를 바란 것도 아닐 것이다. 이 정권은 입만 열면 '촛불 정신'을 내세우면서 행동은 거꾸로 간다. 온 국민이 폐기를 요구한 국정 불통과 진영 가르기, 패거리 정치는 더 심해졌다. 그러면서 촛불 민심과 거리가 먼 엉뚱한 방향으로 나라를 몰아넣고 있다. 국민   뜻은 묻지도 않고 국정 곳곳에 이념의 대못을 박고 있다.

대한민국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축적된 국민적 공감대가 있다. 그것을 한두 마디로 표현하긴 힘들지만, 적어도 무시당하고 쪼그라들고 쇠약한 나라를 만들자는 데 동의할 국민은 없을 것이다. 누가 5년짜리 정권에 국가 운명을 마음대로 뒤집을 권한을 주었나. 누가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라고 위임해주었단 말인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06/2019060602315.html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천안함 피격 1주기 추모 행사 및 현충원 참배, 추모 콘텐츠 공모전 자유연합 2011-03-09 5162
263 북한의 軍事力 평가(의회조사국) 자유연합 2019-07-19 4
262 韓美,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놓고 이견 자유연합 2019-07-12 10
261 KDI “北경제, 대북제재로 전면 위기 가능성” 자유연합 2019-07-03 23
260 北어선 4명 귀순 의사..합동조사팀 北귀환 유도심문後 2명 北으.. 자유연합 2019-06-26 28
259 결단 못하는 자는 살아남지 못한다!-“韓, 남중국해에 군함 파.. 자유연합 2019-06-26 26
258 美, 이란과 ‘그림자 전쟁’ 돌입… 사이버공격-내부분열 비밀작.. 자유연합 2019-06-25 27
257 美日英佛獨 vs. 中러 3차 세계대전 일어나려나? 자유연합 2019-06-08 38
[박정훈 칼럼] 누가 5년짜리 정권에 국가 운명 뒤엎을 권한 줬.. 자유연합 2019-06-07 37
255 [김순덕의 도발]좌파영구 집권 획책하는 공수처-선거법 거래 자유연합 2019-04-27 52
254 유엔사 부사령관 “유엔사 해체, 미국의 정치적 결심 없이 불가.. 자유연합 2019-04-23 54
253 美, 주일미군 E-3조기경보기 오산기지 급파 자유연합 2019-03-19 110
252 CRS “北, 이란 군부와 핵∙미사일 개발 협력 지속” 자유연합 2019-03-19 96
251 “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습니다” 자유연합 2019-03-19 103
250 황교안 대표, "文재인, 김정인 맹신 사고에서 벗어나라!..국민.. 자유연합 2019-03-07 116
249 "文재인·트럼프 갈라섰다" 자유연합 2019-03-06 106
248 하노이 美北회담 결렬: 의미와 전망-bad deal보다 no deal이.. 자유연합 2019-03-02 186
247 미국의 제안-"北에 불가침선언·평화선언 제안" [교도통신] 자유연합 2019-02-15 97
246 오늘의 빅뉴스: 펠로시 "김정은 의도, 한국 무장해제"/에이브럼.. 자유연합 2019-02-14 69
245 정규재-황교안 대담을 듣고.."法은 따뜻하고, 편안하고, 씻겨준.. 자유연합 2019-02-09 64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북한의 軍事力 평가(의회조사국) North Korea’s Military Capabil.. (07.19)
韓美,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놓고 .. [단독] 한미,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 위상.. (07.12)
KDI “北경제, 대북제재로 전면 위기 가능성” KDI “北경제, 대북제재로 전면 위기 가능성”.. (07.03)
北어선 4명 귀순 의사..합동조사팀 .. (06.26)
결단 못하는 자는 살아남지 못한다!-.. (06.26)
美, 이란과 ‘그림자 전쟁’ 돌입… .. (06.25)
美日英佛獨 vs. 中러 3차 세계대전.. (06.08)
[장군놈만세!] 공산사회쓰레기 집단이나 봉건.. 07.20
[적성] 너라고 너 07.20
[쪽팔린다] 뭐냐 07.18
[입장권] 완판 07.18
[국제 망신] 부끄럽다 07.17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