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주최한 행사 등 활동상황 입니다..
제   목
“미군, ‘제한적 핵 사용’ 상정한 새 지침 마련”
[ 2019-07-30 04:09:16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47        


미 합동참모본부가 6월 작성해 공개했다가 비공개로 돌린 ‘핵 작전’ 보고서 표지. /가디언
 
U.S. joint chiefs release alarming nuclear operations document
By Earl Turcotte      Jul. 1, 2019

On June 11, the U.S. joint chiefs released a document simply entitled 'Nuclear Operations,' the first such doctrine paper in 14 years, and one that marks a major shift in U.S. military thinking towards the idea of fighting and winning a nuclear war.

When the top military commanders of the, militarily, most powerful country on Earth suggest that 'nuclear weapons could create the conditions for decisive results and the restoration of strategic stability,' we should all be worried sick and ask ourselves, what can we do—individually and collectively—to prevent this insanity from continuing, writes Earl Turcotte. Screen capture image of Global Research Centre for Research on Globalization

On June 19, The Guardian and a host of other media reported that on June 11 the U.S. joint chiefs released a document simply entitled “Nuclear Operations,” the first such doctrine paper in 14 years, and one that marks a major shift in U.S. military thinking towards the idea of fighting and winning a nuclear war. The document states that “nuclear weapons could create conditions for decisive results and the restoration of strategic stability. Specifically, the use of a nuclear weapon will fundamentally change the scope of a battle and create conditions that affect how commanders
==========================================
“미군, ‘제한적 핵 사용’ 상정한 새 지침 마련”
이다비 기자  
입력 2019.07.29 23:33
 
미군이 지난 6월 전투 중 제한적 핵무기 사용을 상정한 새로운 전투 지침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과 도쿄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새로운 지침은 미 합동참모본부가 지난달 11일 자로 마련한 ‘핵 작전(Nuclear Operations)’이라는 내부 문서에 포함됐다. 미 합참은 홈페이지에 이 내용을 공개한 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러나 미국과학자연맹 측은 이를 보존해 공개했다.
   
보고서는 "특히, 핵무기 사용은 전쟁의 범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사령관들이 갈등 속에서 어떻게 하면 (적을) 압도할지에 대한 조건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러시아와 중국의 핵전력 증강을 언급한 뒤 "미국의 핵전력은 ‘힘에 의한 평화’라는 미국의 국가 목표에 이바지한다"라고 보고서에 적혀있다고 한다.

이에 도쿄신문은 "한정적 핵   사용의 효용을 역설한 것"이라고 했다. 교도통신은 "핵탄두 소형화를 진행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정권 아래서는 재래식 전력의 연장 선상으로 핵전력을 자리매김하는 경향도 엿볼 수 있다"라고 했다.

미 합참은 "문서 작성은 정기적 지침 책정의 하나로, 정책을 변경한 것은 아니다"라며 "애매한 점이 없도록 재검토한 뒤 다시 공개할 것"이라고 일본 언론에 밝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29/2019072902344.html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천안함 피격 1주기 추모 행사 및 현충원 참배, 추모 콘텐츠 공모전 자유연합 2011-03-09 5192
286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刑法에 따라 처리했어야 자유연합 2019-11-07 12
285 "인도-태평양 기여도에 따라 동맹 서열 변화 불가피.."" GSOMIA.. 자유연합 2019-11-11 4
284 [천인공노할 정권]헌법을 위반하면서 국민(비록 범죄자라해도)을.. 자유연합 2019-11-08 9
283 美 국방부 “美·韓 연합공중훈련 예정대로 준비 중” (연합뉴스.. 자유연합 2019-11-05 11
282 러시아 군용기 KADIZ 유린속에.. 어른거리는 푸틴의 얼굴 자유연합 2019-10-23 19
281 WSJ, "바그다디 소탕 작전이 트럼프에게 주는 교훈" 자유연합 2019-10-28 7
280 “중·러, 불안정한 핵 위협국” 자유연합 2019-10-28 6
279 [차명진]비 내리는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문재인 퇴진" 촉구 자유연합 2019-10-08 30
278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탄핵 공식화: "Nobody is above the .. 자유연합 2019-09-25 31
277 이란의 사우디 유전 공격으로 戰雲이 감도는데.. 자유연합 2019-09-22 24
276 문정권, 전작권전환후 UN司 위축 기도.. 자유연합 2019-09-17 32
275 UN사 확대를 반대하는 문재인 정권 자유연합 2019-09-15 28
274 핵협상 실패->日핵무장->韓, 日에 北과 핵공동대응? 자유연합 2019-09-07 32
273 [뉴스종합]미국 “유엔사, 평시에도 위기 땐 한국군 작전 지시 .. 자유연합 2019-09-04 48
272 美싱크탱크 "지소미아 파기되면 미군철수·동맹해체로 이어질수도.. 자유연합 2019-08-09 50
271 이른바 "가마우지 경제" 주장의 허구성을 폭로한다!! 자유연합 2019-08-07 43
270 親北-親中 세력의 終着點은 어디일까? 자유연합 2019-08-02 49
269 북한의 2019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자유연합 2019-08-01 35
268 통일연구원 정책연구서 "통일교육, 자유민주주의 고집해야하나" 자유연합 2019-07-30 49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刑法에 따.. 오징어배 16명 죽이고 도피한 北선원 2명을 통.. (11.07)
"인도-태평양 기여도에 따라 동맹 서열 변화 불.. "美 인도-태평양 전략 핵심은 對중국 공조 강화.. (11.11)
[천인공노할 정권]헌법을 위반하면서 국민(비록 .. 美 인권전문가들 "北 선원 강제송환, 국제법·한.. (11.08)
美 국방부 “美·韓 연합공중훈련 예.. (11.05)
러시아 군용기 KADIZ 유린속에.. .. (10.23)
WSJ, "바그다디 소탕 작전이 트럼.. (10.28)
“중·러, 불안정한 핵 위협국” (10.28)
[중공 군] 조선족 11.20
[송용 길] 용감하다 11.20
[박근혜] 탄핵 원인 11.20
[이어도] 지키자 11.20
[양평촌놈] 홍콩사태을보면서 세계여러나.. 11.19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