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對北정책의 종착역-낮은 연방제의 正體
[공병호TV]https://youtu.be/AYlI_jrPrJ8


2019-10-05 22:13:51  

이름: 비밀번호:
내용
-->
"공수처는 히틀러의 게슈타포"
[대한민국 공권력 법질서 전면 쿠데타]https://youtu.be/jRxR6wUzm48
 서지문 교수는 지적했다: "공수처는 히틀러의 게슈타포.."(조선일보, 2019.10.15) 공수처 구성원의 반 이상을 민변으로 채울 수 있다. 대한민국 공권력을 전면 친북좌파로 체울 수 있는 쿠데타이다...(2019-10-15)
터키의 쿠르드 공격을 보고 떠오르는 斷想
[韓日 갈등 有事時, 日本 손을 들어주는 것 아닐까..?]
 동맹이 싸울 때, 트럼프는..? 어느 한편을 들어줄 것인가..? 11,000명의 사망자를 내면서 IS 테러전쟁에서 미국을 도와함께 싸운 혈맹 쿠르드족.. 그러나 터키의 에르도안 대통령이 터키 남부와 시리아 ..(2019-10-12)
트럼프, 北에 [비핵화-美軍철수] 빅딜 추진(?)
[日학자 분석/장재균 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쿠르드 민병대 공격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올린 옹호 트윗. [트위터 캡처] ----------------------------------------- 미북 협상 결렬 이후, 북한, 강력..(2019-10-08)
對北정책의 종착역-낮은 연방제의 正體
[공병호TV]https://youtu.be/AYlI_jrPrJ8
 (2019-10-05)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홍관희]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이다 홍관희 (성균관대 초빙교수·정치외교학) 즉흥적인 트럼프 협상성과도 빈약 김정은 교언영색·아부 전술은 성공 美 대북정책 급변은 文정부 영향 주한미군..(2019-09-29)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목적은 주한미군 제거
[홍관희]
 [체제안전보장, 미군철수가 목적이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23일 뉴욕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혹시 미‧북 빅딜로 연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국민적 우려가 강하게 ..(2019-09-25)
3차 미북 회동 이뤄질까..?
[뉴스분석]주한미군, 알래스카에서 훈련
 트럼프가 김정은을 만난 것이 화근(禍根)이었다..!! Malcolm Gladwell 는 최근 베스트셀러로 부상한 그의 저서 Talking to Strangers 에서.. 1938년 2차 대전 직전 체임벌린 영국 수상이 ..(2019-09-23)
사회주의자이면서 자유주의자(?)--성립할 수 없는 言語의 유희(遊戱)
[短評]
 자유주의의 모토 (1)자유민주주의: 자유주의(개인의 권리 존중)+민주주의(국민주권) (2)개인의 사적 소유+자유시장경제 사회주의의 모토 (1)인민민주주의(프롤레타리아 專政.독재) (2)시적 소유 부정(재산..(2019-09-22)
이란(?)의 사우디 공격.. 中東의 戰雲과 한반도 정세 영향
[뉴스분석]
 사우디 유전 지대에 대한 이번 공격 주범이 누구냐에 대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애초 스스로 자기 책임이라고 주장한 예멘 후티 세력(이란의 proxy)보다는.. 이란의 소행일 가능성이 설득력 있게 ..(2019-09-17)
트럼프-김정은-문재인 3각 커넥션 위험성
[뉴스분석]
 한반도에 2019년 후반기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미국 내 경제상황이 좋지 않아 인기가 점점 떨어져 대선 가도에 적신호가 켜진 트럼프가.. 북한 카드로 반전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볼턴 안..(2019-09-15)
트럼프의 볼턴 보좌관 전격 해임과 한반도 정세
[뉴스분석]
 트럼프 대통령이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트위터로 해임했다.. 그동안 북한과의 협상, 이란 문제 등으로 두 사람이 이견을 보여왔으나, 가장 큰 동기는 탈레반과 평화협정 및 미군철수에 관한 견해 차이때..(2019-09-11)
윤석열- 文정권의 독주를 막기 위해 나타난 협검(俠檢)인가..?
 윤석열- 文정권의 대한민국 허물기를 막기 위해 나타난 협검(俠檢)인가..? 그의 의도롤 놓고 보수층에서도 왈가왈부하고 있으나, 법에 따라 모든 것을 처리함으로써 대한민국 검사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겠다는..(2019-09-07)
NYT “北 단거리 미사일, 미군 韓·日기지 8곳 사정권으로 둬”
[조선닷컴]
 이다비 기자   입력 2019.09.03 23:55   북한 단거리 미사일이 한국과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2019-09-04)
[趙甲濟] 내용이 충실하였던 자유한국당의 대응 기자간담회
[조갑제닷컴]
 1. 오늘 오후의 자유한국당 조국 대응 기자 간담회는 내용이 충실하였다. 어제 조국 후보로부터 얻은 정보보다는 오늘 한국당이 제공한 정보가 정확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2. 나경원, 주광덕, 김..(2019-09-03)
이런 논평은 매우 부적절하다~! 한국당, 自體 정화에 나서야..품격을 높여라~!!
[뉴스분석]
 자유한국당의 다음 논평은 매우 부적절하다.. 초점을 흐리고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할 뿐이다~!! 지금 문재인 정권의 본질적 문제는 친북좌파 성향에 있다.. 그리고 부패와 거짓선동.. 악행을 거짓으로 덮으려..(2019-09-01)
文정권 붕괴 신호탄..? 다크호스 尹석열 출현
https://youtu.be/OCOhgqch558[공병호TV]
 윤석열 검찰총장의 전격적인 조국 관련 압부수색을 놓고.. 설왕설래, 왈가왈부 많다.. 청와대 충복인 조국을 직접 겨냥함으로써, 청와대와 더불당을 경악케 했다.. 윤석열이 검찰총장 취임사에서 프..(2019-08-28)
[한반도24시] 東北亞 미사일 경쟁과 파경 맞는 韓美 동맹
[홍관희]
 [한반도24시] 동북아 미사일 경쟁과 파경 맞는 한미 동맹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중러 미사일개발 경쟁 불붙자 미국도 전자·사이버무기 강화 韓은 한미일 안보협력에 찬물 文정권 대북인식..(2019-08-26)
[고려대집회] 웬지 뭉클해지는 청춘들의 합창, '우리네 아버지들은 이렇게 산다!'
https://youtu.be/dRKC3YsqIwg [조갑제TV]
 (2019-08-24)
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로 韓美동맹 위협하는 文정권..
[대한민국 위기]
 말로는 한미동맹 운운하면서.. 실제 행동은 한미 동맹을 무너뜨리고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은 한미일 3각 안보협력 및 한미 동맹에 긴요하다.. 미국이 강하게 반발하며 "실망"을 표명하는 이..(2019-08-23)
[문화포럼]文 대통령, 北 침공 시 격퇴 의지 있나?
[홍관희]
 홍관희(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북한이 5월 이후 7회 연속 실험 발사한 신형 무기들은 핵탑재가 가능한 수준의 가공할 위협이다. 그런데도 이를 막아낼 효율적 방어 수단이 없다는 것은 심각한 안보..(2019-08-1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차명진]비 내리는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문재인.. 이 분들 미쳤습니다 평생을 투쟁으로 살아.. (10.08)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탄핵 공식화: "Nobody .. 펠로시 미 하원의장.. 그동안 트럼프 탄핵 요.. (09.25)
이란의 사우디 유전 공격으로 戰雲이 감도는데.... 사우디 외상: 국제전문가들의 조사 결과, 이란 .. (09.22)
문정권, 전작권전환후 UN司 위축 기.. (09.17)
UN사 확대를 반대하는 문재인 정권 (09.15)
핵협상 실패->日핵무장->韓, 日에 .. (09.07)
[뉴스종합]미국 “유엔사, 평시에도 .. (09.04)
[통일부] 장관 10.18
[북괴] 황인범 10.17
[양평촌놈] 오늘 대법원에서 신동빈롯데 .. 10.17
[중공 쓰레기] 연예인 빅 10.17
[금태섭의원] 함꼐 갑시다 10.16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