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北 이스칸데르 "낮은 高度..궤도 수정..요격(MD) 매우 어렵다"
[VOA]"같은 미사일을 다른 장소, 다른 목표물에 쏠 수 있다"


美 전문가들, 북한 미사일 '낮은 고도' '발사 장소' 주목..."요격 매우 어려워"
2019.5.10  
VOA(김동현)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화력타격훈련을 실시했다며 지난 4일 공개한 사진. 미국 미사일 전문가들은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이동 발사가 가능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미사일 전문가들은 북한이 두번째로 발사한 미사일의 발사 장소와 고도를 주목했습니다. 장소를 옮겨가며 쏠 수 있고, 궤도 수정도 가능해 요격이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한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9일 쏜 단거리 미사일은 신의주시 동남쪽에 위치한 구성시에서 발사돼 각각 420여km와 270여 km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지난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지점인 원산 부근, 호도반도에서 직선 거리로 약 200km 떨어진 곳입니다.

미국의 미사일 전문가들은 이번 미사일을 지난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과 동일한 종류로 파악하면서, 다른 장소에서 쏘았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녹취: 조너선 맥도웰 박사] “If it is the same missile now we know Okay now this is a missile that they are not testing at a particular base but they are driving around on a truck and launching from different places.”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 조너선 맥도웰 박사는 과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유형을 보면 개발 단계에 있는 신형의 경우 특정 부대나 시설에서 발사했는데, 일주일 만에 다른 지점에서 발사한 것으로 미뤄 차량에 탑재가 가능한 이동형 고체 연료형 미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미사일 고도는 최대 사거리의 3분의 1또는 4분의 1에 해당하는데, 50km의 낮은 고도는 의도적으로 사거리를 낮췄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조너선 맥도웰 박사] “The altitude it goes is about one third or one quarter of the range and that is the angle you fire that gives you the biggest range for a given amount of the power of the missile. They are not testing the missile to its maximum range.”

따라서 북한이 같은 미사일을 다른 장소, 다른 목표물에 쏠 수 있다는 점을 의도적으로 보여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입니다.

제프리 루이스 미국 미들버리 국제학 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 프로그램 소장은 지난주 쏜 미사일이 러시아산 단거리 탄도 미사일인 이스칸다르와 외형상 유사점을 띠었다면, 이번 미사일은 성능상의 유사점을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제프리 루이스 소장] “If it went 400km without going more than 50 km in the air it demonstrated the thing he said that you couldn’t tell. It is not on a ballistic trajectory which means it is flying, it is maneuvering. Using that energy to go left or right not up and then forward.”

특히 50km의 낮은 고도로 400km를 날았다면 지난 주 발사에서 볼 수 없었던 특징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즉 탄도 궤도를 날아간 게 아니라 ‘비행’과 ‘조종’을 통해 좌우 이동이 가능하다는 정황을 보여줬다는 설명입니다.

루이스 소장은 미사일이 발사돼 조종 국면에 들어서면 발사 지점을 파악하거나 어디로 향하는지 추적하기 어려운 만큼 미사일 방어 역량의 운용도 제한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전직 고위 당국자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절제된 반응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오바마 정부에서 국방부 수석부차관을 지낸 캐슬린 힉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국제안보프로그램 소장은 VOA에, 폼페오 장관이 북한의 지난3일 발사에 대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은 아니다’라며 의미를 축소한 것은 미국의 확장 억지 공약에 매우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캐슬린 힉스 소장] “Those sorts of statements are extremely problematic to our commitment to extended deterrence. A response that signaled more than anything unity and strength of alliance and that is not the message that was sent.”

폼페오 장관의 발언은 동맹의 단결과 힘을 보여주는 메시지가 아니었다는 지적입니다.

힉스 소장은 특히 북한의 이번 미사일 위협은 미국과 동맹국을 분열하려는 의도가 분명했지만 폼페오 장관의 발언으로 그런 전략에 힘을 실어줬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캐슬린 힉스 소장] “I think it is a very troubling path in particular because it is clear that North Korean tactic of choice which is to demonstrate a divis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and that is clearly resonating when the US reinforces that whether by accident, misstatement or worse would provide.”

반면 펩피 디비아소 미 국방장관실 미사일방어전략국장은 미국의 동맹 보호 기조에는 아무 변화가 없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펩피 디비아소 국장] “It has made substantial commitments to missile defense in South Korea. I think that it is a tangible element of sort of US commitment to ensure its continues to uphold its security obligation.”

디비아소 지난 7일 VOA에, 미국은 한국에 상당한 미사일 방어 공약을 해왔고, 이는 미국의 지속적인 한국 보호 약속을 보여주는 실재적 요소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미 국방 당국은 구체적인 방어 능력과 전략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채드 스캑스 미 육군 우주미사일방어사령부 대공미사일 방어통합국장은 지난 7일, 패트리어트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등으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분석 중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채드 스캑스 국장] “The threat is always evolving and the threat is always becoming more challenging and so it is important that we continue to analyze the threat and assure that we are providing the best capability”

(북한의 미사일) 위협은 계속 진화하고 점점 더 큰 도전을 가하는 만큼 해당 위협을 지속적으로 분석해 최선의 방어 역량을 확실히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프랭크 로즈 전 국무부 군축∙검증∙이행 담당 차관보는 8일 VOA에 현재로서는 한국에 마땅한 단거리 미사일 방어 역량이 배치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프랭크 로즈 전 차관보] "At the beginning of the Gulf war, in the 2000s US Army divested of those capabilities because we didn’t thik that you’re going to face that threat any more.”

로즈 전 차관보는 미 육군은 한국이 더 이상 그런 위협에 처해있지 않다고 판단하고 2000년대 초 걸프전 초기에 그러한 역량을 역내에서 이전시켰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2019-05-10 06:08:40  

이름: 비밀번호:
내용
-->
"공수처는 히틀러의 게슈타포"
[대한민국 공권력 법질서 전면 쿠데타]https://youtu.be/jRxR6wUzm48
 서지문 교수는 지적했다: "공수처는 히틀러의 게슈타포.."(조선일보, 2019.10.15) 공수처 구성원의 반 이상을 민변으로 채울 수 있다. 대한민국 공권력을 전면 친북좌파로 체울 수 있는 쿠데타이다...(2019-10-15)
터키의 쿠르드 공격을 보고 떠오르는 斷想
[韓日 갈등 有事時, 日本 손을 들어주는 것 아닐까..?]
 동맹이 싸울 때, 트럼프는..? 어느 한편을 들어줄 것인가..? 11,000명의 사망자를 내면서 IS 테러전쟁에서 미국을 도와함께 싸운 혈맹 쿠르드족.. 그러나 터키의 에르도안 대통령이 터키 남부와 시리아 ..(2019-10-12)
트럼프, 北에 [비핵화-美軍철수] 빅딜 추진(?)
[日학자 분석/장재균 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쿠르드 민병대 공격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올린 옹호 트윗. [트위터 캡처] ----------------------------------------- 미북 협상 결렬 이후, 북한, 강력..(2019-10-08)
對北정책의 종착역-낮은 연방제의 正體
[공병호TV]https://youtu.be/AYlI_jrPrJ8
 (2019-10-05)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홍관희]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이다 홍관희 (성균관대 초빙교수·정치외교학) 즉흥적인 트럼프 협상성과도 빈약 김정은 교언영색·아부 전술은 성공 美 대북정책 급변은 文정부 영향 주한미군..(2019-09-29)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목적은 주한미군 제거
[홍관희]
 [체제안전보장, 미군철수가 목적이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23일 뉴욕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혹시 미‧북 빅딜로 연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국민적 우려가 강하게 ..(2019-09-25)
3차 미북 회동 이뤄질까..?
[뉴스분석]주한미군, 알래스카에서 훈련
 트럼프가 김정은을 만난 것이 화근(禍根)이었다..!! Malcolm Gladwell 는 최근 베스트셀러로 부상한 그의 저서 Talking to Strangers 에서.. 1938년 2차 대전 직전 체임벌린 영국 수상이 ..(2019-09-23)
사회주의자이면서 자유주의자(?)--성립할 수 없는 言語의 유희(遊戱)
[短評]
 자유주의의 모토 (1)자유민주주의: 자유주의(개인의 권리 존중)+민주주의(국민주권) (2)개인의 사적 소유+자유시장경제 사회주의의 모토 (1)인민민주주의(프롤레타리아 專政.독재) (2)시적 소유 부정(재산..(2019-09-22)
이란(?)의 사우디 공격.. 中東의 戰雲과 한반도 정세 영향
[뉴스분석]
 사우디 유전 지대에 대한 이번 공격 주범이 누구냐에 대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애초 스스로 자기 책임이라고 주장한 예멘 후티 세력(이란의 proxy)보다는.. 이란의 소행일 가능성이 설득력 있게 ..(2019-09-17)
트럼프-김정은-문재인 3각 커넥션 위험성
[뉴스분석]
 한반도에 2019년 후반기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미국 내 경제상황이 좋지 않아 인기가 점점 떨어져 대선 가도에 적신호가 켜진 트럼프가.. 북한 카드로 반전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볼턴 안..(2019-09-15)
트럼프의 볼턴 보좌관 전격 해임과 한반도 정세
[뉴스분석]
 트럼프 대통령이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트위터로 해임했다.. 그동안 북한과의 협상, 이란 문제 등으로 두 사람이 이견을 보여왔으나, 가장 큰 동기는 탈레반과 평화협정 및 미군철수에 관한 견해 차이때..(2019-09-11)
윤석열- 文정권의 독주를 막기 위해 나타난 협검(俠檢)인가..?
 윤석열- 文정권의 대한민국 허물기를 막기 위해 나타난 협검(俠檢)인가..? 그의 의도롤 놓고 보수층에서도 왈가왈부하고 있으나, 법에 따라 모든 것을 처리함으로써 대한민국 검사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겠다는..(2019-09-07)
NYT “北 단거리 미사일, 미군 韓·日기지 8곳 사정권으로 둬”
[조선닷컴]
 이다비 기자   입력 2019.09.03 23:55   북한 단거리 미사일이 한국과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2019-09-04)
[趙甲濟] 내용이 충실하였던 자유한국당의 대응 기자간담회
[조갑제닷컴]
 1. 오늘 오후의 자유한국당 조국 대응 기자 간담회는 내용이 충실하였다. 어제 조국 후보로부터 얻은 정보보다는 오늘 한국당이 제공한 정보가 정확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2. 나경원, 주광덕, 김..(2019-09-03)
이런 논평은 매우 부적절하다~! 한국당, 自體 정화에 나서야..품격을 높여라~!!
[뉴스분석]
 자유한국당의 다음 논평은 매우 부적절하다.. 초점을 흐리고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할 뿐이다~!! 지금 문재인 정권의 본질적 문제는 친북좌파 성향에 있다.. 그리고 부패와 거짓선동.. 악행을 거짓으로 덮으려..(2019-09-01)
文정권 붕괴 신호탄..? 다크호스 尹석열 출현
https://youtu.be/OCOhgqch558[공병호TV]
 윤석열 검찰총장의 전격적인 조국 관련 압부수색을 놓고.. 설왕설래, 왈가왈부 많다.. 청와대 충복인 조국을 직접 겨냥함으로써, 청와대와 더불당을 경악케 했다.. 윤석열이 검찰총장 취임사에서 프..(2019-08-28)
[한반도24시] 東北亞 미사일 경쟁과 파경 맞는 韓美 동맹
[홍관희]
 [한반도24시] 동북아 미사일 경쟁과 파경 맞는 한미 동맹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중러 미사일개발 경쟁 불붙자 미국도 전자·사이버무기 강화 韓은 한미일 안보협력에 찬물 文정권 대북인식..(2019-08-26)
[고려대집회] 웬지 뭉클해지는 청춘들의 합창, '우리네 아버지들은 이렇게 산다!'
https://youtu.be/dRKC3YsqIwg [조갑제TV]
 (2019-08-24)
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로 韓美동맹 위협하는 文정권..
[대한민국 위기]
 말로는 한미동맹 운운하면서.. 실제 행동은 한미 동맹을 무너뜨리고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은 한미일 3각 안보협력 및 한미 동맹에 긴요하다.. 미국이 강하게 반발하며 "실망"을 표명하는 이..(2019-08-23)
[문화포럼]文 대통령, 北 침공 시 격퇴 의지 있나?
[홍관희]
 홍관희(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북한이 5월 이후 7회 연속 실험 발사한 신형 무기들은 핵탑재가 가능한 수준의 가공할 위협이다. 그런데도 이를 막아낼 효율적 방어 수단이 없다는 것은 심각한 안보..(2019-08-16)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차명진]비 내리는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문재인.. 이 분들 미쳤습니다 평생을 투쟁으로 살아.. (10.08)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탄핵 공식화: "Nobody .. 펠로시 미 하원의장.. 그동안 트럼프 탄핵 요.. (09.25)
이란의 사우디 유전 공격으로 戰雲이 감도는데.... 사우디 외상: 국제전문가들의 조사 결과, 이란 .. (09.22)
문정권, 전작권전환후 UN司 위축 기.. (09.17)
UN사 확대를 반대하는 문재인 정권 (09.15)
핵협상 실패->日핵무장->韓, 日에 .. (09.07)
[뉴스종합]미국 “유엔사, 평시에도 .. (09.04)
[통일부] 장관 10.18
[북괴] 황인범 10.17
[양평촌놈] 오늘 대법원에서 신동빈롯데 .. 10.17
[중공 쓰레기] 연예인 빅 10.17
[금태섭의원] 함꼐 갑시다 10.16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