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핫이슈 등 최신정보와 뉴스입니다..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터키의 쿠르드 공격을 보고 떠오르는 斷想
[韓日 갈등 有事時, 日本 손을 들어주는 것 아닐까..?]

동맹이 싸울 때, 트럼프는..?
어느 한편을 들어줄 것인가..?
11,000명의 사망자를 내면서 IS 테러전쟁에서 미국을 도와함께 싸운 혈맹 쿠르드족..
그러나 터키의 에르도안 대통령이 터키 남부와 시리아 국경에 살고 있는 쿠르드족의 독립운동을 두려워한 나머지..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해 쿠르드 공격에 나서려 하자..
그 손을 들어주는 모양새가 되고 있다.
터키는 현재 NATO 회원국이며..중동의 주요한 국제정치 행위자(game player)이다.
무시하기 어렵다..더욱이 대규모로 미국으로부터 무기 수입에 나서려 한다..
중동의 안정(stability) 차원에서 쿠르드를 배반하는 한이 있더라도 터키의 손을 들어주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을 개연성이 높다..
인도주의적 재앙에 대한 고려도 없지 않겠지만, 결정적으로 작용하지 못했을 것이다..  

동북아에서, 韓日이 다툴때 미국은 어떻게 대응할까..?
독도를 두고 군사총돌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해 독도 근방 조사권 행사를 놓고 벌어진 앙금..그리고 대법원 징용 판결 이후 과거사 문제 정면 충돌을 거쳐 GSOMIA 파기에 이르기까지..
정면 충돌 양상이며 군사충돌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아베 정부의 자세도 크게 달라지고 있다..전에는 군사충돌 가능성을 정면 부인했지만, 이젠 옵션 또는 가능성의 하나로 스스럼 없이 거론하는 상황이다..
한국 해군이 독도 근방 군사훈련을 실시하자 미국은 "비생산적"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유사시 한국 편을 들어주지 않을 수도 있다는 강력한 암시로 받아들여야 한다..
독도를 놓고 일본과의 군사충돌 시 우리가 승리할 가능성은 거의없다..
최악의 경우 독도를 빼앗길 수도 있다.

아베의 치밀한 전략, 곧 미국과 긴밀하게 소통하여 자국 편으로 끌어들이고 한국을 고립시키려는 전력이 주효한 상황이다.
미국을 설득해 쿠르드족에 대한 공격을 묵인하도록 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전략과 유사하다.
한미 동맹이 흔들려 한국이 고립되면 군사적 수단을 사용하려는 것이 일본의 전략인지도 모른다..
구한말 때, 조선을 淸의 영향력으로부터 분리시키기 위해, 조선이 "독립국가"임을 자꾸 강조하려 한 전략 곧 조선을 병탄하기 위한 1단계 전략과 유사하다.

문재인 정부는 전혀 다른 의도로 韓日 불화를 선호하는 듯하다..
북한과의 민족공조를 현실적으로 강화하고 정당화하기 위해서 아니겠는가..?
남북이 일본을 공동의 적으로 간주하게 되면, 남북공조가 쉬워질 것이다..
민족감정이 불처럼 일어나 남북연합을 정당화시켜 줄 수도 있다..
한일 간 불화가 한미 동맹을 위협한다해도 그대로 밀고갈 심산이다.
청와대는 언젠가 언급한 적이 있다. 민족의 이익이 동맹보다 중요하다고..

미국의 터키 손들어주기는..
동아시아에서 미일동맹이 한일 동맹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인식을 알게 해준다..
=============================================
There’s Always a Next Time to Betray the Kurds

The Kurds have no choice but to always trust the United States—and to suffer the inevitable consequences.
By Steven A. Cook |  October 11, 2019, 2:43 PM //FOREIGN POLICY

During the observance of Yom Kippur, I received a text from one of my oldest and dearest friends as she sat in synagogue that read, “I just prayed for the Kurds. This is nuts.” Although texting during service was a violation of temple norms, especially on Judaism’s most solemn day, the message was spot on amid news alerts of Turkey’s new offensive in Syria. U.S. President Donald Trump’s decision last weekend to redeploy American forces in northeastern Syria and disavow the U.S. security relationship with the Syrian Democratic Forces (SDF) has caused an uproar in Washington. The Beltway’s hot take machine went into overdrive with a combination of thinly veiled apologia and high dudgeon, though heavy on the condemnation end of the scale.

The criticism of Trump’s damaging and morally egregious decision may feel good, but—without giving the president a pass—it also reeks of hypocrisy. U.S. officials across the past two administrations could never credibly warn the Turkish government of the consequences of invading Syria because officials in Ankara knew there would be none. The United States barely protested when President Recep Tayyip Erdogan ordered two other incursions in northern Syria and threatened U.S. soldiers in the process. The Turks could also count on parts of the U.S. professional bureaucracy, the analytic community, and members of Congress to offer specious arguments about the strategic partnership with the United States to ensure that there would be few costs to rolling over U.S. allies in northern Syria. Just a few weeks ago, Erdogan’s now fiercest critic in the Senate, South Carolina Republican Lindsey Graham, was offering Turkey a free trade agreement and a way back into the F-35 fighter program after Ankara purchased a Russian air defense system.

An Angry Congress Prepares to Rebuke Trump Over Kurds
Lawmakers expect to get a veto-proof majority backing sanctions against Turkey.

Under these circumstances, one has to wonder why the Kurds kept putting their faith in the United States. The answer should be clear: The United States is powerful and can afford to be duplicitous, whereas the Kurds are weak and are thus forced to be credulous.

Before going any further, it is important to stipulate several points. The U.S. relationship with the SDF, the core of which is the Syrian Kurdish People’s Protection Units (YPG), is an accident of circumstance. Given the choice of working with the second-largest military in NATO and a militia connected to the Kurdistan Workers’ Party (PKK), an officially designated terrorist organization, the United States would always prefer to work with Turkey. The problem was that Erdogan and other Turkish officials did not want to work with the United States. When then-President Barack Obama went looking for allies to mount the fight against the Islamic State in 2014, the Turks declared they would not sign up because the strategy did not include regime change in Damascus and, according to Erdogan, the Islamic State and the PKK were the same thing, indicating that his priority was the latter.

Both reasons were self-serving. Few remember, but Erdogan was a leading patron of Syrian President Bashar al-Assad in the mid-2000s, only to become the most forceful proponent of “Assad must go” after Syria became a killing field in 2011. It was obviously a morally defensible position, but Erdogan failed to convince the United States of the wisdom of marching on Damascus. Also, without diminishing the collective Turkish sense of threat from the PKK, it is not the same thing as the Islamic State. Islamic State leader Abu Bakr al-Baghdadi and his followers are engaged in a violent struggle to build their conception of Islamic society for which there can be no compromise. The PKK’s grievances are rooted in the problems of a minority in Turkey’s ethnonational state. One can imagine a resolution to these problems. Indeed, one of the tragedies of this current moment is that Erdogan and his ruling Justice and Development Party (AKP) did imagine it, but the hard realities of Turkish politics never allowed them to resolve the Kurdish problem.

Absent the Turks, the Obama administration turned to the YPG, a faction of Syria’s Kurds connected to the Democratic Union Party (PYD) and the PKK, to fight the Islamic State. To make it palatable to Turkey, which had previously negotiated with leaders of the PYD, the fighting force would also include Arabs and other groups and be called the Syrian Democratic Forces. In that fight, the SDF is reported to have lost 11,000 fighters; the United States has lost fewer than 100 soldiers in the war against the Islamic State in both Syria and Iraq. Now Erdogan, seeking to reverse his and the AKP’s flagging popularity, wants to push Syrian refugees back into their home country and shore up his nationalist support and thus has played on Trump’s long-articulated desire to end America’s involvement in conflicts in the Middle East. In their call, he reinforced that Trump’s contention that the Islamic State had been defeated and argued that that there was no need for U.S. forces to maintain their ties to the YPG. And then he offered that his country, a strategic partner, could relieve the American burden and take responsibility for Islamic State prisoners. It was an argument that Trump was inclined to believe despite its obvious cynicism.

So here we are, betraying the people who died so Americans did not have to. Syria is only the latest example in which Americans have leveraged Kurdish desperation for an international patron to advance U.S. goals, only to be discarded when those aims were achieved. In the 1970s, Henry Kissinger enlisted Iraqi Kurds to stir up trouble for Saddam Hussein, the principal regional rival to Washington’s then-close ally, the Shah of Iran. Yet the United States did not want the Kurds to be too successful or too powerful, lest their Iranian cousins follow their lead and challenge the shah. As a result, when Iraqi Kurds made gains against Saddam, the United States cut them off, and they were left alone to face the Iraqi Army. It did not end well for the Kurds. Then in March 1991, a day after a cease-fire went into effect bringing Operation Desert Storm to an end, President George H.W. Bush made a statement that Iraqi Kurds and the country’s Shiites interpreted to mean that there would be American support for an uprising against Saddam. They did rise up, but because the terms of the cease-fire permitted the Iraqi military to use helicopters and prohibited the United States from intervening, the Kurds and Shiites were again left to face a severely battered but not totally broken Iraqi military. Again, it did not end well for the Kurds.

More recently, Iraqi Kurds voted for independence in a referendum in September 2017. It was a bad idea driven by intra-Iraqi Kurdish struggles. The central government in Baghdad, the Iranians, and the Turks subsequently used force to forestall any Kurdish effort to actually secede from Iraq. The United States has a compelling interest in Iraq’s unity, but Washington stood by as the Kurdistan Regional Government’s much larger and more powerful neighbors bullied it. The whole episode was a major miscalculation on the part of the Kurdistan Democratic Party under Masoud Barzani, but the American reaction must have been galling to him and other Iraqi Kurdish leaders after they proved themselves to valuable allies during the U.S. occupation of Iraq.

It has become a cliché to invoke Lord Palmerston, Charles de Gaulle, and Kissinger, all of whom argued that countries do not have permanent friends, only interests. It seems self-evident, which is why it is so odd that analysts and officials cling to the U.S.-Turkey relationship. The Turks believe that in its relationship with the YPG, the United States has abandoned Ankara. Meanwhile the Turkish government purchased Russia’s S-400 air defense system, helped Iran evade sanctions, demurred when asked to help fight the Islamic State, threatened U.S. soldiers in Syria, arrested Americans and kept them in jail for years as bargaining chips, detained Turks working for U.S. consulates in the country, and beat up Americans protesting Erdogan along Washington’s Embassy Row. The YPG fought the Islamic State, and for its efforts,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left it to the mercy of the mighty Turkish armed forces. Critics will say “but the YPG is connected to the PKK, and it is not so democratic” and so on. This misses the point. The Kurds are weak and will always come back to the United States because they have few other options.

Others around the world are not as weak and can recognize a pattern in U.S. foreign policy. In America’s eagerness to get out of so-called forever wars, allies now know that they are on their own and to take matters into their own hands. That is what Turkey is doing in Syria, and it is what Saudi Arabia has done in Yemen. There is more chaos to come.
2019-10-12 10:24:18  

이름: 비밀번호:
내용
-->
"전작권 전환, 美韓동맹 악화 변수" 워싱턴서 잇단 우려 목소리
[VOA]“전시작전권 전환 논의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
 마이클 오핸런 "연기할 사안이 아니라 지금은 워싱턴과 서울이 폐지해야 할 때"…버나드 샴포 "한국 정부가 시한 중심이 아닌 조건부라는 점을 분명히 인지해야" VOA(미국의 소리)     한국 정..(2020-01-28)
● 북한식 논법에 현혹된 文정부, 美에 허황된 비핵화 의지 전달..“핵·미사일 모라토리엄 파기..
[신동아 2020년 2월호]이용준 前 외교부 북핵대사·차관보
 “핵·미사일 모라토리엄 파기 마지막 수순만 남아” 이용준 前 외교부 북핵대사·차관보 입력 2020-01-27 07:52수정 2020-01-27 08:13 ● 북한식 논법에 현혹된 文정부, 美에 허황된 비핵..(2020-01-27)
[한반도 24시] 美軍철수 요구한 이라크, 남의 일 아니다
[홍관희]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美·이란 사이 새우등 터진 이라크 친미vs친중·친북 분열 韓과 유사 자유민주국가 정체성 부정 안돼 동맹강화·안보확보 총력 다해야 2020-01-12 17:05:42 미국이 이..(2020-01-12)
공수법 대처법
[최병묵TV]https://youtu.be/JENCLYsiUcs
 2019년 12월 30일 막가파 정권의 일방적 날치기에 의해 공수처법이 통과되었다.. 대한민국 형사절차 관련법의 근본적인 변화가 불가피하게 되었다. 단순히 걱정만 하고 있기에는 그 충격이 너무 클 것..(2019-12-31)
"울산 선거개입 몸통은 문재인"
https://youtu.be/R3DMyXYctXY
 [송국건의 혼술] 서정욱의 '법대로' 2부 "울산 선거개입 몸통은 문재인" (2019-12-25)
서정욱 변호사의 쾌도난마-文 수사 들어간다
https://youtu.be/xpOuOUPzHYI
 (2019-12-25)
美中 직접대화..위험하다~!!
[정치적 대화 위험성]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北성탄선물' 대응·무역협상 논의 2019-12-21 06:14 트럼프, 비건 회동제안에 北무응답 직접 中역할 요청·대북공조 당부 관측 시진핑 "홍콩 등 사안 美언행 中이해 해쳐…..(2019-12-21)
[한반도 24시-서울경제]미국의 자유패권(liberal hegemony) 유지될 것인가
[홍관희]
 2차 대전 후 최강대국으로 부상한 미국은 자유민주‧인권의 도덕률에 입각한 ‘자유패권(liberal hegemony)’을 대외전략 기조로 삼아 추진해왔다. 자유 진영에 안보우산을 펴주고 무임승차를 ..(2019-12-08)
‘靑 하명’ 사실일땐 ‘현대판 3·15 부정선거’…민주주의 파괴한것
[문화일보]
 ▲  정권의 선거 개입은 민주주의를 파괴한다. 과거 3·15부정선거는 4·19혁명과 이승만 대통령의 하야를 불렀다. 오른쪽은 2017년 대선 당시 시민단체 회원이 투표함을 감시하고 있는 모습. 자료..(2019-12-03)
[문화포럼]安保 파괴에 未必的 故意 의심된다
[홍관희]
 안보 파괴에 미필적 고의 의심된다     홍관희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지금 세계인들은, 한강의 기적과 함께 산업화·민주화에 성공한 동아시아의 모범국이 돌연 유례없는 ‘..(2019-11-28)
WP "韓中 군사 핫라인 설치..국방 상호협력 증진 다짐"
[WP 사설 / 내년 한국 국방장관 北京 방문]
 지소미아 파기 연장 문제를 두고, 한일 간 더 나아가 한미 간 파열음이 격하게 일고 있는가운데,, 워싱턴 포스트(WP)지는 11.23 사설을 통해 한국과 중국이 군사 핫라인을 증설하면서 양국 간 군사 교류 ..(2019-11-24)
미국 여론 "주한미군 주둔 원한다"
https://youtu.be/-O7B9oKLdfw[김정호의 경제TV]
 미국 국민의 60~70%, 주한미군 주둔 원한다. 한국 국민 역시 60~70%, 주한미군 주둔 찬성.. (2019-11-23)
韓美, 괌 해상서 태평양 연합훈련 실시…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
[RFA / 자유아시아방송]
 RFA(자유아시아방송)     앵커:한미 양국이 지난 5월에 이어 태평양 괌 인근 해상에서 ‘퍼시픽 뱅가드’ 연합훈련에 돌입했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nb..(2019-11-23)
GSOMIA 파기 이후 어떤 일 벌어질까..?
[뉴스분석]
 문재인 정권의 GSOMIA 파기가 확실시되고 있다.. 문재인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선결요건으로 내세우고 있으나, 이는 구실에 불과하다.. 아베 정권이 이 구실을 만들어 준 측면이 있다. 아베 정권도 한국의 GS..(2019-11-19)
“김정은이 두려워하는 것은 美國이 아닌, 北 住民들" 美전문가
[VOA: 북한이 초조하다]
 미 전문가들 “김정은, '북한 내 압박' 느끼는 듯" 데이비드 맥스웰 "김 위원장이 진정으로 두려워하는 것은 미국이 아니라 북한 주민들" VOA(미국의 소리)   북한의 최근 잇따른 담화는 비핵화..(2019-11-16)
GSOMIA 파기는 文 정권 反안보 행보의 극치-국민의 심판으로 몰락의 신호탄 될것
 이 정권은 입으로는 한미동맹을 외치면서 행동으론 동맹을 파괴하고 있다.. 한일 안보 협력의 붕괴는 한미 동맹의 파괴로 직결된다.. 문 정권은 반일을 선동해서 김정은 폭정과 [민족공조]로 연합해 미국에 ..(2019-11-14)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刑法에 따라 처리했어야
[北送한 것은 대한민국 국법을 위반한 것]
 오징어배 16명 죽이고 도피한 北선원 2명을 통일부가 판문점으로 북송 추방한 사건-- 지난 2일 동해서 나포한 뒤 5일간 비공개로 있다가 7일 북한으로 돌려보냈다.. 통일부는 흉악범이란 구실을 내세웠으나..(2019-11-07)
[한반도 24시-서울경제]푸틴이 韓半島에서 원하는 것
[홍관희]
 지난달 22일 러시아 군용기 편대가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를 무단 유린하고 돌아간 사건은 러시아의 한반도 전략이 급변하고 있음을 알리는 전조이다. 이보다 앞선 7월 23일에도 중국과 합동으로 전략폭격..(2019-11-03)
어느 나라 사람들인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문재인 정부가 가장 잘한 일은 한반도 전쟁 억제" (바로 전날 북한은 초대형 방사포 발사 성공)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북한 미사일, 한국에 위협 안 돼" 이들은 어느 나라 사람들..(2019-11-02)
미국의 對韓정책, '자유민주' 적극 수호로 전환 징후
[뉴스분석-文정권의 친북좌파성향을 간파]
 문재인 정권의 친북 좌파 성향을 간파한 트럼프 행정부의 對韓정책이 변화의 징후를 보이고 있다.. 前에는 文 정권이 그래도 대한민국 국민이 합법적으로 선출한 civilian government라고 판단해 어느 정도 존중..(2019-10-2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어라 理念, 經濟, 社會的으로 異常해진 나라를 正常化.. (01.28)
아프간 전쟁이 주는 교훈: 아무도 깨닫지 못했다.. 아프간 전쟁이 주는 교훈은 수없이 많다.. 부패.. (12.11)
[成大신문-논평]힘이 있어야 나라 지킨다 홍관희(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우리가 일상.. (12.08)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 (12.02)
김정은 사랑한다는 김용옥, 그의 책 .. (12.02)
美홍콩인권법이 美中 충돌의 촉매 될.. (11.29)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11.07)
[우한] 중국 주민 육천명 01.27
[양평촌놈] 중국 관광객 국내들어오면철.. 01.27
[우한 코로나 바..] 무능한 정부 01.26
[미국 특수 부대] 북한 01.25
[청대] 주인은 누구 일까 01.22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