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합- FreedomUnion.net

<자유연합>이 발표한 성명서와 논평입니다..
제   목
[한반도 포커스]北 대남전략의 준거(準據), 판문점 선언
[ 2018-08-20 17:19:51 ]
작성자
자유연합
조회수: 140        

‘염불보다 잿밥’이란 말처럼, 비핵화엔 관심 없는 북한이 종전선언과 제재 해제만을 한·미에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산 석탄 밀반입 사건이 터져 문재인 정부 남북관계 올인의 고질적 병폐를 한 순간에 노정시켰다. 유엔결의를 위반하면서 서류 위조 및 장기간 수사 공백이 이뤄진 정황은 결국 북한 봐주기를 위한 ‘의도된 방치’가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을 갖게 한다.

문재인·김정은 남북 수뇌가 9월에 3차회담을 열어 연내 종전선언을 관철시키려 하나 쉽지 않을 것이다. 미국은 종전선언을 허용할 경우, 북한 비핵화 거부 시 군사 옵션 명분을 잃을 수 있음을 우려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뉴욕타임즈). 최근 북한이 핵 시설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교환하려 한다는 설도 있으나, 그간의 북한 행태로 보아 국면 전환용이거나 또 다른 살라미 전술일 수 있다.

북한의 비핵화 거부는 최근 노골적이고 공개적인 수준에 이르렀다. 미국이 6·12 미·북 회담의 후속 조치로 6~8개월 내에 70~80% 비핵화 의사를 타진했으나, 북한은 이를 정면 거부하고 도리어 ‘미국의 제재 압박 때문에 비핵화를 못하겠다’며 책임을 전가하는 전형적인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동시에 북한은 핵협상 결렬에 대비해 국제적 항미 통일전선과 남북 반미자주 연대 구축에 나서고 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을 9·9절에 초청해 북·중 동맹을 최후의 버팀목으로 확보하고, 이란과는 ‘미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반미 인식을 공유하기에 이르렀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우주군(軍) 창설을 격려하는 국방부 연설에서 중·러·북한·이란이 미국과 세계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13일 남북 고위급회담을 북한이 돌연 제의한 것도 남북경협에 집착하는 문재인 정부를 끌어들여 대남전략 목표를 관철시키려는 음모다. 회담 중 리선권 대표는 북한의 관심 사안이 해결 안 될 경우 (정상회담 등) 일정이 난항을 겪을 것이란 반(半)협박성 고압적 태도를 보여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노동신문 등 북한의 주요 매체들은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라며 끊임없이 문 정부를 독촉한다. 결국 4·27 판문점 선언을 민족자주에 입각한 남북공조의 확실한 준거(準據)이자 대남 선동의 도구로 활용하는 셈이다. 그러나 판문점 선언은 대한민국 입장에서 치명적 부당성과 위험을 안고 있다. 우선 북한 비핵화가 벽에 부딪쳐 평화가 요원한 데도 “한반도에 전쟁은 없을 것이며 평화의 시대가 열렸다”고 선언해, 사실을 왜곡했다. 더욱이 북한의 대남구호인 ‘민족자주·자주통일’을 선언문에 명문화해 자유민주주의 국기(國基)를 위반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고,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이란 불명료한 개념을 도입해 대한민국의 국가 정체성과 정통성을 침해하고 있다.

북한은 엄연히 사회주의 주체 경제로서 지금 빈사(瀕死) 직전이다.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시장경제 체제하의 대표적 성공국가다. 민족경제의 정의가 무엇이며, 남북의 상이한 경제체제를 어떻게 균형 발전시킨다는 것인지, 핵 보유를 굳히는 북한과 어떻게 공동 번영이 가능한지 납득이 안 간다. 8·15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공동체 건설을 주장했지만, 혹여 북한 핵개발을 도울 경제지원을 정당화하는 구실이 될까 우려된다.

남북공조를 놓고 한·미 균열이 표면화하고 있다. 미국의 주요 언론이 9월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체제의 정당성을 선전해 줄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는 가운데, 국무부는 남북관계와 비핵화가 분리될 수 없고 평화체제보다 비핵화가 우선임을 강조하며 문 정부에 속도 조절을 에둘러 주문했다. 개성공단 재개의 부적절성도 언급했다.

북한의 비핵화 없는 평화는 허구일 뿐이다. 지금 민족·평화 담론 중심의 감성적 접근이 올바른 대북인식과 한·미 동맹을 교란하고 있다. 남북경협의 과속 추진으로 국제제재의 틀을 깨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 북한 대남전략에 힘을 실어주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역시 전적으로 부당하다.


     이름 :  암호 : 
내용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124 [문화포럼]安保 파괴에 未必的 故意 의심된다 자유연합 2019-11-28 7
123 [한반도 24시-서울경제]푸틴이 韓半島에서 원하는 것 자유연합 2019-11-03 22
122 [문화포럼]文 중재자 역할 조롱한 金 금강산 “철거” 자유연합 2019-10-25 19
121 [한반도24시] 트럼프-김정은 직접 만남이 화근(禍根)이다 자유연합 2019-09-29 32
120 [文化포럼]기만적인 평화 담론, 이제 중단할 때다/北 체제보장 .. 자유연합 2019-09-25 41
119 [한반도24시 칼럼]北核 리얼리티 쇼가 가져올 재앙들 자유연합 2019-07-08 56
118 [문화포럼] 安保 不安 중첩, 國政조사 화급하다 자유연합 2019-07-05 48
117 [한반도 24시] 美中 패권쟁투와 한국의 外交 선택 자유연합 2019-06-02 103
116 [한반도 24시]국가안보 위협하는 전작권 전환 추진 자유연합 2019-04-21 104
115 [한반도 24시]靑 안보전략, 전면 수정해야 자유연합 2019-03-17 133
114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대한민국 국군에 고한다!] ‘9·19 .. 자유연합 2019-01-30 140
113 文 대통령의 레토릭(修辭) 자유연합 2019-01-24 144
112 [한반도포커스-홍관희] NLL이 위험하다 자유연합 2018-12-09 147
111 [한반도포커스] 예멘 내전이 한반도에 주는 교훈 자유연합 2018-11-12 142
110 [文化포럼]미래司-유엔司 二元化와 동맹의 빈틈 자유연합 2018-11-05 133
109 [논평]韓美관계 삐걱, 文정권에 재앙 닥친다..!! 자유연합 2018-10-29 139
108 [한반도포커스] 美·中 패권 대결과 한반도 운명 자유연합 2018-10-15 153
107 北 비핵화 없는 거짓 평화로 安保 허물지 말라!! 자유연합 2018-09-20 153
106 [한반도포커스]北 편향 중재가 비핵화 걸림돌 자유연합 2018-09-17 149
105 [KIMA 포럼, 2018.9.6.]한반도 종전선언·평화협정 전망.. 자유연합 2018-09-08 183
1 [2] [3] [4] [5] [6] [7] 
이름 제목 내용

[成大신문-논평]힘이 있어야 나라 지킨다 홍관희(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우리가 일상.. (12.08)
해리스 美대사, "文재인, 從北-左派에 둘러싸..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여야 의원들.. (12.02)
김정은 사랑한다는 김용옥, 그의 책 추천한 文 조선일보 정우상 기자 입력 2019... (12.02)
美홍콩인권법이 美中 충돌의 촉매 될.. (11.29)
살인하고 탈북한 북한 주민..대한민국.. (11.07)
"인도-태평양 기여도에 따라 동맹 서.. (11.11)
[천인공노할 정권]헌법을 위반하면서 .. (11.08)
[시대] 생물학 테러 외 12.08
[시대] 생물학 테러 외 12.08
[추 씨] 탄핵 12.07
[양평촌놈] 자유연합과 자유연합독자분들 .. 12.07
[호텔] 흑사병 검사 12.06


인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

Copyright  2010 freedomunion.net  All rights reserved   E-Mail:freedemocracy@hanmail.net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가 12-1 일진페이퍼 빌딩 203호  TEL: (02) 2266-0168, 2261-2225  FAX: (02) 2266-017